인간은 필요 없다 - 인공지능 시대의 부와 노동의 미래
제리 카플란 지음, 신동숙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절대 가볍지 않은 주제이면서도 쉽게 읽히는 나름 뛰어난 저작이다. 인공지능과 로봇이 인간사회에 대대적으로 적용될 시점에 대해 저자는 옛이야기를 펼쳐내듯 자신과 주변의 실화를 바탕으로 독자가 다가서도록 해 준다. (농업, 공업부터 의료 법률까지 저자가 이야기하는 현재를 근거로 한 미래의 일부가 내가 짐작하던 것들과 큰 차이가 없어서 근심이 애초에도 작지는 않았지만 이젠 더 커져버렸다.)

저자가 들려주는 실례도 인공지능과 로봇의 발전과정과 저자와 주변 인물들의 관련 사업 도입 과정도 흥미롭게 다가왔지만 무엇보다 저자가 제시한 해결안들에 주목해 보았다.


저자가 말하는 인조지능, 인조근로자로 인해 실업률이 급상승하는 상황을 저자는 낙관적 담론으로 왜곡하지 않았다. 실업률 급증은 현실임을 저자는 여과 없이 고백한다. 그리고 그와 동시에 자신 나름의 해결안을 제시한다. 인조지능과 인조근로자로 인해 실업자가 된 근로자들에게 새로이 생겨나는 일자리에 필요한 기술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하는 대출 제도와 취업대상 회사의 목표 취업 가능 인원에 대한 고용안정을 위한 실취업이후의 감세 등의 혜택으로 안정화를 노릴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또 기업체들의 주식을 시민들이 보유하게 하여 인조지능과 인조근로자로 사라져버릴 일자리로 인한 실업자들의 손실을 만회할 수 있다고도 말한다. 기업의 노동유연성과 효율성을 위해서도 무리 없고 절대다수의 실업인구의 생존을 위해서도 나름 일리 있는 해결안이라고 생각이 들면서도 완전히 미덥지는 않았다. 거대화될 인구 속에서 다수의 시민들을 주주로 만들어 배당금으로 복지의 공백을 메울 수 있다면 썩 나쁜 아이디어는 아닐 것이다. 구글처럼 입사시 신입사원들에게 주식을 인센티브로 줘 사원들 다수를 부자 만들어 준 사례도 있는데 현실성 없는 제안도 아니고 말이다. 하지만 급증하는 인구를 고려한다면 아니 현재 인구 만으로도 감당이 될 법 싶지가 않다고 여겨지는 건 아마도 내가 숫자에 약해서 일테지...


그래, 그래, 극부층과 빈곤층, 실업자층의 명확한 줄긋기가 실현될 시기에 "나는 바닥으로 밀려나지 않을 거야!" 하며 아등바등해보았자 현재의 청년실업난이 그때가 더 나았지라고 그리워할 대상이 될 뿐이라면 너무 참담한 미래이지 않은가? 


그런 미래를 미리 대비하지 않으면 분명 자신에게 연민을 갖던 타인에게 연민을 갖던 아니면 그 둘 다이던 ...이런 시절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큰 그림을 볼 수 없으면 살아있어도 살아남은 게 아닌 상황에 놓일 미래가 바로 목전에 있다. 큰 그림을 볼 수 있게 되길 바라지만 나로선 정치와 경제의 구획을 치워버리고 빅테이터를 시민들이 관리하며 정치와 사업 양측면에서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정치경제 양측면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편이 절대적 경제계층화를 무마할 방안이 아닌가 싶다. 이건 공산주의 이념과는 다른 소비자의 입장으로 모든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을 고려한 것이다. 언젠가 큰 그림을 볼 수 있을 혜안을 갖게 되면 명확한 계획으로 그려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