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암 촘스키의 미디어 컨트롤 - 이상모색 총서 01
노암 촘스키 지음, 박수철 옮김 / 모색 / 2003년 12월
평점 :
품절


1차세계대전 시기 미국이 참전을 합리화하기 위해 크릴위원회라는 정부선전위원회를 발족해 6개월도 안되는 동안만에 평화 지향적이던 국민들을 광적인 전쟁지지자들로 바꾸는데 성공했다고 합니다. 전쟁 후에도 같은 수법을 동원해 빨갱이 소동을 일으키며 노동조합 파괴공작을 펼쳤다고 하는 일례를 들며  전개되는 책입니다.


이 책은 미디어가 기업의 전유물이 되었음을 증언하고 정치군사적으로 미디어를 컨트롤 해오며 대중의 관점을 통제해온 역사를 담고 있는 책입니다. 


이 책을 읽고 넛지 관련서들을 읽었기에 개인의 호불호와 선택에 개입하는 넛지가 정부 산하의 기관까지 만들어져 가며 대중의 정치적 기호를 제어하는데 이용되는 것이 두려워지기도 했습니다. 


2020년 1월 현재의 대한민국을 봐도 그렇고 2008년 이후 부터 지금까지의 세계의 변화상은 시대에 대한 두려움을 심어주기에 모자람이 없는듯 합니다. 대중을 통제하기 위해 대중의 눈과 귀를 가리는 법률들이 각국에서 제정되고 미디어와 SNS 등을 제재하기까지 하는 세계상을 보면 놀랍도록 세계에 전체주의 국가들 경찰 국가들이 증가하고 있는 양상입니다. 정의는 날개를 접고 불의가 판을 치고있는 시대가 아닌가 합니다.


그래서인지 오래 전에 읽었던 이 책이 주지시키는 통제사회의 면면들이 대중들이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정보라는 생각이 깊이 들었습니다. 한번쯤 읽어보면 좋을 책이라 권하고 싶네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운과 행복 2020-01-23 13: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오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이하라 2020-01-23 13:36   좋아요 1 | URL
흥미를 가지셨다니 저도 반갑네요. 즐거운 독서 되시길 바랍니다.

2020-01-23 15: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하라 2020-01-23 23:22   좋아요 1 | URL
미국의 경우처럼 자본이 정치를 제어하는 상황까지 치닫는 것은 아직 한국과는 거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 상황을 가정하지 않더라도 터키, 중국, 일본의 경우와 같이 정권이 미디어를 통제하는 상황은 우리에게도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 아닐까 싶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명절 연휴 잘 보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