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배우는 대화형 최면
윤진섭 지음, 박기주 그림 / 다크아트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식 표현으로는 '피암시성' 서양식 표현으로는 '최면감수성'이 높은 성향이라 대화형 최면이나 세뇌의 대상이 되기에 취약할 것 같아 두려웠다. 


넛지 관련서 [똑똑한 사람들의 멍청한 선택 (MISBEHAVIG)]이란 책을 읽으면서 대중통제, 군중세뇌의 대상이 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더 강해졌다. 그리고 [최면세뇌술]이란 최면 관련서를 읽으면서 '호메오스타시스'라고 저자가 언급한 정신적 항상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구나 다짐하게 되었다.


그래서 [그림으로 배우는 대화형 최면]이란 제목을 보고 앞뒤 안가리고 덜컥 읽어내리게 된 거다. 내 예상은 대화를 빙자해 회유하고 세뇌하는 최면식 대화를 대화형 최면이라 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이 책은 일차원적인 대화형 최면... 말 그대로 깊은 최면 상태가 아니라 일상 의식적인 상태로 있는 대상에게 대화하며 최면을 거는 방식에 대한 소개다. (물론 당연히 그로 인해 대화로 최면을 불러오기도 하니 상대의 의식에 암시하거 회유적인 방식으로 세뇌도 가능은 하겠지만 나는 본서가 그보다는 더 대화를 풀어나가며 상대가 의식하지 못하는 채로 회유하고 세뇌하는 내용일 거라고 기대했다.)


물론 본서를 응용한 각도에서 본다거나 하면 최면식 대화에 대응할 방법을 짐작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나의 예상을 많이 벗어난 저작이다. 


최면을 공부하는 분들에게는 대화형 최면의 대강을 소개하는 유익할 수도 있을 책이다. 하지만 이 간략한 내용으로 140 여 페이지를 할애하여 대부분이 여백인 종이낭비를 하여 가며 책으로 출간한 것은 발끈내지는 버럭하는 심정을 일게 했다. 이 책은 분량적으로도 내용의 개략적인 면으로 보아도 최면 관련서적 내에서 한 챕터를 할애하거나 부록으로 15~17 페이지면 충분했다고 생각된다. 


이 책을 굳이 사서 보고 발끈 버럭 하시는 님들은 없기를 바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8-12-29 1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한 문장에 본문이 정리되네요^^ 저도 굳이 사서 발끈 도발 하지 않으렵니다^^

이하라 2018-12-29 11:29   좋아요 0 | URL
네, 사서 볼 책은 아니더군요. 도서관에 배치되면 봐도 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