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불교 이해
각묵 지음 / 초기불전연구원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선불교나 대승불교 경전 또는 명상서들을 접해본 분들 중 일부 몇몇 분들은 사람은 있는 그대로가 부처라며 부처 아닌 이가 없다는 말씀들을 한다. 뭐, '진정한 눈으로 바라보자면' 진실일 것이다. 허나 그것은 불가에서도 진제라하는 것으로 진실상인지는 모르겠으나 그럼에도 무모한 일반화일 것이다.


깨달은 이의 눈에는 IS처럼 사람의 목을 산채로 썰어 죽이는 자들, 몇 십명에서 몇 백명의 사람들을 한번에 집단학살하는 자들, 서너살도 채 되어보이지 않는 여아의 목을 잘라 죽이는 자들, 또 이슬람근본주의를 외치며 살아있는 여성의 코를 베어버리고 죄인이라며 돌로 여성을 쳐죽이고 이교도와 사랑에 빠졌다며 잡아죽이고 강간 피해 여성은 가문의 명예를 더럽혔다며 죽여버리고, 10대 여자아이들을 잡아다 맘대로 유린하는 자들 마저... 그외의 지역 사람들이라면 미취학 아동을 찾아다니며 성적 욕구를 배설하거나 자신의 이상욕구를 충족 시키기 위해 연쇄살인을 거듭하는 자들까지도 부처로 보일지는 모르겠다.

허나 그런 초월적인 시각이 아닌 불가에서 속제라 이르는 보편적인 시각에서 보자. 그들이 어찌 있는 그대로 부처인가? butcher라면 또 모르겠지만...


있는 그대로가 부처라면 45년에 이르는 석가모니부처님의 가르침들이 다 무슨 소용이었겠나? 어차피 다들 부처인데 그냥 열반에 드시면 될 것을 쓸데없는 시간낭비를 하신 것이란 말인가?


굳이 유식이나 아비담마가 아니더라도 인간이 '진정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거쳐야 할 과정이 필요할 것을 누구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한 과정에 대한 안내의 중요성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것이, 붓다께서 깨달음에 이르신 후 가르침의 초반을 온통 그러한 과정에 대한 안내를 하셨기 때문이다.


붓다께서는 자신의 깨달음의 내용이랄 수 있는 것에 대해 개념적 정보들을 가르침으로 펼치시기도 하셨다. 허나 무엇보다도 경험과 체득을 중시하셨던 붓다께서는 그러한 깨달음의 내용에 대한 담론이 있기전 오랜기간 동안, 가르침을 청하는 이들에게 그러한 깨달음에 이를 수 있는 체계를 전하셨다. 인간과 인간이 지각하는 대상들에 대한 정의가 이론적으로 선행한 것이 교학이 되었으며 그러한 이론적 바탕 위에 자신을 변화시키는 실천적 방법이 수행으로 정립 되었다. 이 교학과 수행이라는 것을 통해 우리가 변화해야 비로소 우리의 진면목으로 살아갈 수 있는 것일 것이다.


대도무문이란 말이 있듯, 깨달음을 얻는 정해진 체계가 있으니 그것은 오로지 초기불교의 가르침뿐이다라고는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 숱한 불교 법문 중 이해력과 성향이 각기 다른 누구에게나 공통적으로 이익을 줄 수 있는 것은 초기불교의 가르침이라 여겨진다.


<초기불교이해>는 대중을 깨달음의 실제 경험과 체득으로 이끌기 위해 붓다께서 설하신 명료한 체계를 정리해준 서書이다. 교학과 수행으로 나누어 구체적으로 제시해주고 있다. 

불교에 처음 다가서려는 분들께도 불교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자 하는 비불교도 분들께도 유익한 시간을 갖게 해줄 서書라고 권해드리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