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의 삶의 단편을 잘 보여준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와 [나의 해방일지]가 끝났다.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을 현실과 밀착해 그림으로써 삶의 희로애락을 느끼게 해준 감동의 드라마였다. 


새롭게 시작된 드라마들은 대부분 현실 속 일상과는 다소 거리가 먼 이야기를 말하고 있다. 물론 그런 배경과 사건들이 현재 우리의 모습을 비춰주는 거울이 되기도 하지만 말이다. 


일상의 감동에 취했던 시기가 지나자 이번엔 극적 재미가 그리웠나 보다. 최근 시작한 드라마 중 [인사이더]와 [환혼]이 눈길을 끈다. 이 두 드라마는 오랜 시간동안 사람들의 흥미를 끌었던 플롯을 가져왔다. 



[인사이더]는 사법연수원생이 교도소로 잠입해 수사하던 중 일이 어긋나면서 할머니를 잃고 신분이 잊혀지는 신세가 된 후, 이 난관을 극복하면서 복수하는 과정을 그린 액션 서스펜스극이다. 이 이야기는 알렉상드르 뒤마의 [몽테크리스토 백작]을 떠올리게 한다. 억울한 감옥살이, 감옥 안에서 만나게 된 스승, 탈출 후 복수라는 플롯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환혼]은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다른 사람의 몸을 빌린 살수와 기문이 막혀 무술을 익힐 수 없었던 주인공이 사제가 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20세기 무협소설의 대명사인 김용 작가의 플롯을 연상시킨다. [사조영웅전]을 비롯한 김용의 무협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오랜만에 만나는 정통(?) 무협 드라마에 반할 듯하다.  


장마와 이후 이어질 무더위를 두 편의 재미있는 드라마로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