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5월 3일 맑음 3도~22도



(위에서부터) 매실, 배, 산수유, 사과... 열매가 달리기 시작했다.


꽃이 피고 열매가 달리는 시기는 큰 차이가 없지만 열매를 수확하는 시기는 꽤 차이가 난다. 특히 배나 사과는 가을이 되어서야 수확할수 있으니 무려 4~5개월을 나무에서 버텨내야한다. 아니다. 버텨내야하는 것은 사람이다. 


배나 사과 입장에서는 사람이 먹든 벌레가 먹든 아무 상관이 없을 것이다. 그저 자신의 열매를 먹고 널리 퍼뜨려만주면 될터이니 말이다. 하지만 농부는 사과와 배를 놓고 벌레와 싸워야한다. 함께 나누는 방법은 없다. 수확량의 1/3 은 벌레가 먹고 나머지는 사람이 먹자고 약속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좋은말로 치장해 일부를 벌레에게 양보한다고 하지만 어떻게든 최대한 수확을 해야한다. 특히나 자신이 먹는게 아니라면 벌레먹은 흔적이 없어야한다. 농약을 쳐서 벌레를 죽이거나 쫓아버리는게 편한 방법이다. 나무나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까지 생각하는것은 사치일지 모른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자연적으로, 친환경적으로 나무를 관리하면서 사람이 열매를 가져올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그냥 벌레와 더불어 먹을순 없는걸까. 지난해 벌레에게 매실과 사과를 모두 빼앗긴 경험 탓에 올해는 어떻게 더불어 살아갈 수 있을지 고민이 깊다. 일단 눈에 보이는 벌레라도 손으로 하나씩 잡아보자. 박멸이 아니라 너희들도 적당히 좀 먹으라고. 조절을 해 보는 것이다. 너무 욕심부리지 말자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