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미국과 중국의 합작 뮤지컬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을 연상시킨다. 귀를 사로잡는 주제가와 주인공 페이페이, 토끼 번지와 벌레 고비 등등 캐릭터도 인상적이다. 중국의 도교 경전 <포박자>에 나오는 유명한 항아 전설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우리에게도 익숙한 달에 사는 방아찧는 옥토끼도 이 전설의 조연이다. 항아의 이야기는 비극이지만 [오버 더 문]은 이 비극을 이겨내고 삶과 사랑을 찬미한다. 아이들과 함께 보기 좋은 가족 애니메이션으로 적극 추천.


2. 페이페이는 어렸을 적 어머니를 잃는다. 어머니는 그녀에게 달에 사는 선인 항아 이야기를 줄곧 해주었다. 시간이 흘러 아버지가 친이라는 개구쟁이 아들을 둔 새로운 연인을 만나게 되고, 한 가족이 되기를 소망한다. 하지만 페이페이는 돌아가신 어머니가 아직도 가슴에 남아 이들을 받아들이지 못한다. 

그러던 중 중추절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던 고모가 항아의 전설은 모두 지어낸 것이라 말하자, 실제 존재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로켓을 만들어 달로 향한다. 달에는 실제 항아가 실존했고, 다양한 생물체들이 그들만의 달나라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었다. 


3. 하지만 달나라는 기대만큼 행복한 곳이 아니었다. 항아가 자신의 연인 예와 헤어져 홀로 달나라에 남겨진 탓이다. 항아는 불로의 삶을 살고 있지만 예는 이미 죽은 존재. 하지만 옥토끼가 만든 선약과 항아와 예가 반으로 나누었던 옥가락지를 다시 합하면 예를 만날 수 있다. 항아는 예를 만날 날만 고대하며 살아가고 있다. [오버 더 문]은 페이페이가 달나라에 와서 선약과 옥가락지를 한데 합치는 모험을 그리고 있다. 


4. [포박자]에서는 활의 신 예가 12개의 달의 정령 중 11 정령을 활로 쏴 죽인 탓에 인간이 되는 형벌을 받는다. 그통에 선인이었던 부인 항아도 인간이 되었다. 그러던 차 예가 곤륜산의 서왕모에게 불사의 약을 받아온다. 이 약은 혼자 다 먹으면 신으로 돌아가고, 둘이 반씩 나눠먹으면 불로장생한다고 한다. 예는 항아에게 이 약을 전부 주고, 항아는 다시 신이 된다. 하지만 옥황상제는 혼자 신이 된 항아가 괘씸해서 달나라에 가두어버린다. 홀로 달에 남아 살게된 항아의 비극으로 전설은 끝이 난다. 


5.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하림의 노래 제목이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로 세상이 꺼져버린듯하다. 하지만 암흑같은 세상 속에서 줄곧 살아갈 순 없다. 세상을 떠난 사랑하는 이도 이것을 바라지는 않을 것이다. 살아남은 자는 죽은 이 또는 헤어진 이를 가슴에 품고서 또다른 사랑을 품으며 행복하게 살아가야 한다. 그에겐 남겨진 생애가 있기에. [오버 더 문]은 죽음과 이별이라는 상실의 고통을 이겨내는 길은 역시나 사랑 밖에 없음을 이야기한다. 우리의 남은 생애가 어둠 속에 홀로 외로이 남겨져서는 안되기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