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추락하는 사고로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원인은 이란의 미사일이었다. '실수'였다고 한다. 적기로 오인하고 미사일을 발사했다는 것이다.

KBS 뉴스 캡처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한다. 실수란 실패와 달리 과정상에서 일어난다. 실패는 결과론적이다. 즉 실수는 내가 의도하지 않은 행위이다. 그리고 실수는 곳곳에서 일어난다. 하지만 어떤 실수는 생명을 앗아가는 끔찍한 결과를 가져오기도 한다. 이번 이란의 여객기 격추는 실수가 어떤 비극을 초래하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 그래서 실수가 생명을 앗아가거나 이와 비견될만큼 비극적 결과를 초래한다면, 여러 단계의 예방책이 필요하다. 앞에서도 말했듯이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하기 때문이다. 

 

만약 핵미사일 단추를 실수로 누른다면? 원자력 발전소에서 실수로 냉각기 전원을 꺼버린다면? 잠깐의 실수로 재판에서 사형을 선고한다면? 수술을 하다 동맥을 건드린다면? 

 

그래서 실수가 회복될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올만한 일들에는 엄격한 자격을 요구하거나 다단계의 안전장치를 두기 마련이다. 실수는 용납되어질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간혹 우리 주위에선 이런 안전장치가 없거나 자격이 없는 이들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 사람은 실수를 저지를 수 있다는 전제하에 값비싼 비용이 들더라도 예방책을 두고 자격을 강화해야 하는 이유이다. 

 

최근 방영되고 있는 KBS2TV의 <낭만닥터 김사부2>의 매력 중 하나는 실수가 용납될 수 없는 곳에서의 냉철함과 실수가 허용되는 공간에서의 인간미가 잘 어우러지는 감동에 있다. 

 

한편 실패는 결과에서 나온다. 의도한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 때 우리는 실패라 부른다. 그리고 실패는 그야말로 성공의 어머니다. 실패를 발판삼아 성공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 그럼에도 우리 사회는 한 번의 실패로 다시 일어설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실패가 성공의 다른 이름일 수 있는 사회가 되기 위해선 도전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도전을 계속할 수 있는 지원이 필요하다. 실수를 막기 위한 다단계 예방책처럼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다단계 지원책이 필요한 것이다. 

 

실수는 막고 실패는 장려하는 사회를 꿈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