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스페셜<끼니외란> 2부는 영양제를 다루었다. 1편에서는 다이어트를 둘러싼 논란을 살펴보고 다소 명확한 답변(적게 먹어라)을 내놓은 반면, 2부 영양제 진실게임은 소위 열린결말(?)로 시청자에게 션택권을 넘겨주었다.

 

SBS스페셜<끼니외란>2부 영양제 진실게임은 영양제가 우리 몸에 활력을 주고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과, 전혀 쓸모가 없으며 오히려 과했을 때는 몸에 해를 끼친다는 상반된 주장을 함께 다루었다. 두 가지 주장은 세계의 내로라하는 대학의 교수들은 물론이거니와 다양한 논문들을 근거로 내세우고 있다. 그리고 실제 자신들의 주장대로 영양제를 먹거나 먹지않은 채 건강한 삶을 누리고 있는 모습도 비쳐준다.

 

건강과 관련된 상반된 주장은 비단 영양제만은 아니다. 커피와 와인같은 기호식품마저도 이것이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측과 해를 입힌다는 측이 서로의 연구를 통해 자신의 주장을 펼치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해야만 할까. 아쉽게도 이번 방송에서는 의견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상반된 주장을 함께 보여줌으로써 혹시나 자신의 주장에만 사로잡혀 있는 사람들에게 인식의 폭을 넓혀주는 계기는 되었으리라 기대해본다. 또한 이런 다이어트와 영양제 등을 포함한 먹는 것이 단순히 먹는 것만의 일이 아닌 산업과 정치와 얽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측면에서 그 의미를 찾을 수 있다 하겠다. 방송에서 뚜렷한 결말을 제시하지 못한 것 또한 이와 무관하지 않으리라.

 

아무튼 개인적으론 방송 중에 보여 준 세 사람, 라면을 주식으로 먹는 사람과, 영양제를 챙겨 먹는 사람, 저탄고지 경향의 한식을 먹는 사람의 체내 영양성분결과가 눈에 띄었다. 이 세사람의 결과치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우리 몸은 부족한 영양분을 스스로 만들어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물론 우리가 필수 영양소라고 분류하는 것들은 몸 안에서 생성되지 못하고 바깥에서 들어와야 한다. 하지만, 이 결과치가 말해주듯 왠만한 음식으로 어느 정도 해결가능하다. 물론 체내 영양성분이 부족하지 않다고 해서 건강하다는 것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건강은 단순히 영양성분만으로 표시되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히려 그렇기에 영양제가 건강과 관련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은 아닐까. 

 

또하나. 사과에서 섭취할 수 있는 비타민C와 그 추출물 비타민C는 몸에서 전혀 다른 반응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사과 속의 다양한 성분들과 어우러진 비타민C의 효과와 추출물 비타민 C만의 단독효과는 다를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주장에 반대 의견을 펼치는 전문가들이 있을 것이다. 비타민C는 다 똑같은 비타민C라고 말이다. 과연 그럴까. 정말 그렇다면 우리 인간에게 필요한 영양소만을 모아둔 영양제만으로도 건강한 생존이 가능할까. (음식이 주는 맛과 추억 같은 것은 논외로 하고 말이다.) 

 

이런 주장이 가능하려면 한가지 전제가 필요하다.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를 온전하게 파악할 수 있어야만 하는 것이다. 비타민과 미네랄은 소량이지만 우리 몸에 꼭 필요하다. 그리고 그 필요성이 밝혀진 건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또다른 영양소가 우리 몸에 꼭 필요하다는 연구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을까. 게다가 영양소와 영양소간 어떤 상호작용(칵테일 효과를 포함)을 하는지에 대한 무한에 가까운 결과치를 어떻게 해석해낼 수 있을까. 여기에 개인 각각의 몸이 갖는 차이를 무시할 수 있을까.  

 

방송에서 결과를 제시하진 못했지만, 어쨋든 영양제 없이도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다면 궂이 영양제를 챙겨먹어야 하는 것인지 의문은 든다. 영양제 한 알에 몇 백원 밖에 하지 않는다며, 가격과 시간, 노력 측면에서 유용한 식품(!, 결코 약이 아니다)이라고 주장하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음식을 요리하진 않을지라도 시간을 내서 챙겨먹는 즐거움도 쉽게 외면할 순 없다. 게다가 몇 백원하는 영양제를 수십개 씩 먹는다면 결코 값싼 선택이지도 않다. 물론 이 모든 것은 방송에서 결말을 내리지 못했듯 그야말로 개개인의 선택이겠지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