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칸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수상한 이 영화 <경계선>을 보고 있으면 역겨운 감정을 느낍니다. 어쩔 수 없습니다. 소위 우리가 아름답다고 말하는 것과는 멀리 떨어진 모습들을 보게 될테니까요.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이걸 역겹게 느끼고 있다는 그 감정이 부끄러워진다는 것입니다. 아름다움과 추함의 경계선을 무너뜨립니다.
 
또한 남성과 여성성에 대한 관념도 여지없이 깨뜨립니다. 도대체 이 작가, 감독의 상상력은 어디로부터 비롯되었는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남자든 여자든 몸 속엔 모두 남성과 여성 호르몬이 함께 흐르고, 단지 그 비율의 차이가 성을 가른다는 것을 새삼 생각하게 만듭니다. 상대에 따라 성이 바뀌는 것인지, 외면과 내면의 성은 다른 것인지, 참 오묘한 캐릭터를 만들어냈습니다.
 
영화의 주인공은 사람이 아닙니다. 영화 초반부에선 그냥 일반적인 사람과는 다른, 어찌보면 추한 몰골의 사람이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자신과 비슷한 이를 만나면서 자신의 감추어진 특성들이 드러나게 됩니다. 주인공 티아와 상대자 보레는 트롤이라는 종족입니다. 이들은 후각을 통해 감정을 읽습니다.
 
티나는 세관 직원으로 후각을 통해 불법적인 일을 저지르는 사람들의 불안한 감정을 읽어냅니다. 한번은 아동포르노를 메모리 카드에 몰래 들여오려던 한 남자를 잡아냅니다. 그리고 이 영상을 통해 범행이 저질러지는 곳을 찾아내게 되죠. 그런데 이 사건은 보레와 연결되어 있고, 또한 트롤이라는 종족이 살아가는 비밀도 함께 엮어 있습니다.  
 
보레는 인간이 기생충같은 존재라고 말합니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선 자신들의 아이까지도 해할 수 있다면서요. 그래서 보레의 '아이 바꿔치기'라는 범죄는 마땅함을 얻습니다. 하지만 티나는 보레의 삶의 방식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티나는 “누구도 해치기 싫어요. 이렇게 생각하면 인간인가요?”라고 반문합니다.  
 
아이까지도 범죄에 이용하는 것도, 누구도 해치지 않으려는 마음도 모두 인간입니다. 선과 악의 경계에서 춤을 춥니다. 티나는 남성도 여성도, 아름다운 것도 추한 것도, 선도 악도 아닙니다. 이런 경계선은 티나에게 없습니다. 이제부터는 인간을 흉내내는 것이 아니라 트롤로서 티나답게 살고 싶을 뿐입니다. 그 길이 비록 외로운 길이라 할 지라도 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