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주에 북파우치를 주문하면서 시집도 한 권 주문했다. 이름도 처음 들어보는 시인이었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우아하신 님이 추천해주셨다. 시집을 살 때면 다른 책을 살 때와는 또 다른 기분이 든다. 보통 시집이 8,000, 10% 할인하면 7,200원이다. 최대로 잡아 1권당 인세가 800원이라 하면, 2000부를 찍어 그 시집이 다 팔렸다 해도 160만원이다. 순수한 문학의 상징인 시집에다 이렇게 계산기를 두드려대는 게 수준 낮은 행동이라는 건 안다. 내가 1, 2, 아니 10권의 시집을 더 산다고 해서 내가 좋아하는 시인들의 형편이 그렇게 많이 나아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도 내가 갖게 된 이 고마운 마음에 대해 이렇게라도 표현하고 싶다.

 

내가 당신의 시를 좋아합니다.

당신의 시를 읽는 게 행복합니다.

내 마음을 비쳐주는 이런 좋은 시를 써주어서

정말 고맙습니다.

 

그런 마음으로 시집을 읽고, 또 시집을 산다.

언니들, 친구들에게 시집을 선물하는 경우가 많은데, 소설은 다 읽어야 하고, 다 읽었다 하더라도 그 소설이 선물 받은 사람들에게 큰 감흥을 전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이 있지만, 시집이라면 다르다. 전체의 시 중에서 하나의 시, 마음에 와 닿는 단 하나의 시만 발견해도 그것만으로도 이미 본전 이상이다.

교회에 다녀와서 시집을 펼친다. 하필이면, 유부남. <유부남>이라는 시다

 

부남

                                                       류근

   

당신이 결혼 따위 생각하지 않는 여자였으면 좋겠

어 우리 그냥 연애만 하자 사랑이 현실에 갇히는 건

끔찍해 결혼은 천민들의 보험일 뿐이야 진부해 그냥

연애만 하자 서로의 눈을 바라보자구 구속하는 일 따

위 구역질난다 서로의 사생활은 존중해야지

                    (중략)                         당신은 내게

뭔가 요구하지 않을 사람 같아서 참 마음에 들어 상

대방을 배려하지 않는 사랑은 폭력이야 천박해 그러

니 우리 쿨하게 연애하자구 참, 내가 전화 받기 곤란

할 만큼 바쁜 사람이란 거 알지? 전화는 항상 내가

먼저 할게 사랑해 이런 느낌 처음인 것 같다 우리 좀

더 일찍 만날 걸 그랬지?

   

빨래가 다 됐다고 세탁기가 띵동거리며 노래를 한다. 집에 있는 유부남에게 빨래 좀 널어달라고 말한다. 나는 류근의 <유부남>이랑 이야기 좀 나눠야겠다. 사랑에 대해서, 연애에 대해서 그리고 구속에 대해서 말이다.

다음 시집 선물은 무조건 류근이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6-02-21 2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인에 대한 배려에 눈물이 날 것 같네요. 사실, 요즘은 시를 안 보죠. 그만큼 세상이 메말랐다는 증거죠. 옛날에는 서점 앞에서 근무복을 입은 여성들이 시집을 고르는 풍경이 다반사였는데, 언제나 행복하시고 건필하세요. *^

단발머리 2016-02-21 21:05   좋아요 0 | URL
네, 책도 안 읽고 시집도 안 읽는 시대예요.
박민규가 그랬죠. 책 읽는 사람들은 특이한 종족들이다. 책을 읽는다는 것, 자체가 특이한 일이다.

저는 시를 잘 못 읽는 사람이예요. 좋은 시를 찾는 감각도 없는 사람이구요.
그래도 시집을 한 권, 한 권 사서 읽을 때는 기분이 참 좋아져서 근래에 한 권씩 모으고 있어요.

배익화시인님, 댓글 감사합니다. 좋은 시 많이 써주시고 또 소개해 주세요~~

무진無盡 2016-02-21 2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매력적인 시인입니다 ^^

단발머리 2016-02-21 21:32   좋아요 0 | URL
네, 정말 그렇죠.

정말 매력적인 시를 쓰는 시인입니다.
혹시..... 류근 시인님 사진 보셨나요? 저는 이 글 쓰기 전에 구글링하다가 이 분의 사진을 보았는데...

정말 매력적인 시인입니다^^

수연 2016-02-21 2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류근_ 읽지 못했다는_ 아니 그런데 왜 그분은 제게는 추천해주시지 않았을까요? 제가 음주중에 추천을 받았나;;;;; 그나저나 류근 시인님 사진 보러 구글 가야지~~~ 했다가 근데 류근 시인이라면 방송에 나오시는 그 류근 시인님과 동일인가요??

단발머리 2016-02-22 13:47   좋아요 0 | URL
어제밤의 검색에 의하면, 네, 그 분이 방송에 나오시는 그 분 맞는 것 같아요.
이윤석이랑 같이 방송도 하시고 한 것 같더라구요.^^
저도 방송 본 적은 없지만...

비로그인 2016-02-21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이버에서 류근 검색하면 시가 뜹니다

단발머리 2016-02-22 13:47   좋아요 0 | URL
*^^*

yureka01 2016-02-21 22: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사진집은 시집보다 더 안팔립니다.^^..시집이 하도 많이 출간되니..다 볼수도 없고..때문에, 시를 싣는 잡지라도 정기구독하고 있는중이랍니다...그래야 시인들이 시문학 잡지에 시가 실리면 원고료라도 받을 수 있도록^^..

단발머리 2016-02-22 13:48   좋아요 0 | URL
그러니까요.
저는 시문학 잡지는 아직 보는게 없어서요. 주간지도 읽기가 빠듯해서 요즘에는 쌓아놓고만 있는데, 시문학 잡지를 구독하는 방법도 있군요.^^

꿈꾸는섬 2016-02-21 2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류근 시인은 아는데 정작 시집은 아직 못 읽어봤네요. ㅎ 다음에 찾아봐야겠어요.

단발머리 2016-02-22 13:49   좋아요 0 | URL
네~~ 꿈꾸는 섬님 마음에 와닿는 시는 어떤건지 알고 싶어요. ㅎㅎ

일단 저한테는, <유부남>!?! ㅎㅎㅎ

2016-02-22 1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쌍시옷이 누군지 한참 생각했네요..쿨럭...

단발머리 2016-02-22 13:50   좋아요 0 | URL
쌍시옷으로 시작하는 아이디는 흔하지가 않지요.
일테면, 쑥님이라던가,.... 에 또.... @@
쌍시옷으로 시작하시는 분 또 없나요?

icaru 2016-03-11 0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캬~!!!
단발머리 님 제 독서의 전령사 님이십니다.
저는 류근,,, 하면,,, 류근지(개콘___)을 떠올리는 사람으로써, 지평이 넓어지네요!! ㅎ

단발머리 2016-03-12 11:57   좋아요 0 | URL
아이구야.... 전령사까지라니요. 너무 기쁩니다.
저, 메달 같은 거 하나 제작해 주세요. icaru님의 독서전령사, 단발머리 ㅎㅎㅎㅎ

저도 이제 알게된지 한달도 안 됐는데, 아주 유명한 시인이라네요.
아~~~ 주 유명한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