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날 모임이 3시라는 건 알고 있었다. 참석하고 싶기도 했지만 그래도 될까 하는 맘도 있었다. 알라딘 5공주의 공식 모임이라 여러 분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했지만, 사실 그 분들은 나를 모르실터, 느닷없이 나타나, “안녕하세요, 단발머리입니다.”하는 것도 조금 우스운 일이라 생각했다. 순오기님께만 , 그 날 갈 수도 있어요.”하고 비밀댓글을 보낼까, 생각도 해 보았지만, 다른 일정 때문에 그 시간에는 갈 수 없는데, “몇 시까지 계실거예요?”라고 묻는 것도 실례가 될 것 같았다. 만약에 그 시간까지 그 장소에 계신다면 만날 수 있겠지, 그런 생각으로 버스 3대를 바꿔가며 그 곳으로 향했다.

중국어 공부를 시작한 딸애에게 야나문의 중국어 강좌를 알려주었다. 딸애는 가도 그만, 안 가도 그만,이라는 태도였는데, 나는 매주 야나문에 가고 싶었기에, 딸애가 기분 좋은 때를 집중 공략해 “YES”라는 답을 받아냈다.

야나문에 도착하고, 까페주인이 건네주는 메뉴판을 받자마자 저 쪽에 모여 계신 표정 밝은 분들이 알라딘 분들이냐고 물었다. 까페주인 야나님도 놀라고 나도 놀랐다. 그 쪽 자리로 안내를 받았다. 인사를 했다. 알라디너라는 한 가지 이유로 환하게 다정하게 맞아주셨다. 특히 오랫동안 보고 싶었던 순오기님과는 자매급 허그를 나눴다.

방금 자리를 떠난 프레이야님께 전화를 걸어 버스 정류장에서 인사를 나누고, 보자마자 기념촬영을 하고, 만나자마자 아쉽게 헤어졌다. 그 분의 책은 그냥 나온 게 아니었다. 너무도 고운 님의 모습은 어두운 밤길도 밝힐 태세였다.

자리로 돌아와 순오기님, 야나님, 꿈꾸는섬님, 쑥님과 함께 이야기꽃을 피웠다. 딸아, 너는 중국어를 공부하려므나. 엄마는 알라딘 분들과 수다를 떠마.

순오기님의 도서관 이야기, 숲해설가 이야기는 너무 재미있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국가 예산을 가져다 쓰는 일이 얼마나 신나는 일인지 새삼 알게 됐다. 꿈꾸는섬님과는 엄마로서의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는데, 나도 초등 자녀를 둔 엄마인지라 꿈꾸는섬님의 이야기가 무척이나 가깝게 느껴졌다. 쑥님은 자기 자신이 욕망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야한다는 말씀을 해 주셨다. 집으로 돌아와서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았다.

이전에는 몰랐는데 내가 사진을 얼마나 못 찍는지 알게 됐다. 야나문의 실제는 훨씬 더 근사하다.

더 아기자기하고, 더 예쁘고, 더 지적이다.

 

 

순오기님은 그 분의 왕팬인 딸애에게 황선미 작가님의 청소년 장편소설 바람이 사는 꺽다리 집을 선물해 주셨고,

 

우리 모두에게도 이렇게 근사한 책을 한 권씩 선물해 주셨다. 내 책은 세 번째, 야나님이 추천해준 악의 꽃. 일독을 부르는 강렬한 외모다.

목요일에 또 야나문에 간다. 버스 환승 2번이 대수냐. 소한과 대한 사이, 한겨울 차가운 밤공기도 무섭지 않다.

딸아, 너는 중국어를 공부하려므나. 엄마는 야나님과 수다를 떨어야하느니.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6-01-12 09: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에 소식 올라오기 기다렸어요!^^
사진도 잘 찍었고 글도 재밌어요~♥

단발머리 2016-01-12 10:58   좋아요 0 | URL
기다리셨다니 기쁘네요.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하고요.
실물을 보여주셔서 더 감사합니다.^^

hnine 2016-01-12 09: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

단발머리 2016-01-12 10:59   좋아요 0 | URL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알라딘 이웃분들 덕분에.... 제가 더 재미있어지네요. ㅎㅎ

아무개 2016-01-12 09: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 웃음짓게 만드는 페이퍼네요^^

단발머리 2016-01-12 11:00   좋아요 0 | URL
이 각박한 세상에서....
아무개님에게 작은 웃음 줄 수 있다면야.... ㅎㅎㅎ

2016-01-12 10: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2 11: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블루플라크 2016-01-12 12: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재 멋지내요

단발머리 2016-01-13 22:59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블루플라크님~~
아주 멋지죠~~
북카페가 여럿 있지만 야나문의 독특하고 예쁜 분위기는 정말 최고인 것 같아요^^

꿈꾸는섬 2016-01-12 1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야나문은 정말 멋진 공간이에요. 언제고 또 가고 싶은 마음이 드는 그런곳인데 너무 멀어요.ㅜㅜ
그날 단발머리님의 늦은 합류에 더 늦게까지 이야기꽃이 핀 것 같아요. 즐거운 시간이었고 오랫동안 기억될 날이되었네요. 반가웠습니다.^^

단발머리 2016-01-13 23:01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정말 멋진 공간이라 가자마자 또 가고 싶지요.
사시는 곳이 ㄴㅇㅈ라고 하셨지요? 진짜 멀어요. T.T

여러분들과 같이 이야기나누고 웃고 하는 시간이 정말 즐거웠어요.
저는 혹시.... 알라딘 분들을 만날 수 있을까.... 하는 작은 기대를 가지고 갔던거라
더 많이 기쁘고 즐거웠어요.^^

2016-01-12 15: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가웠어요. 오랫동안 모녀의 미모가 자꾸 떠오르더군요. ㅎㅎ

단발머리 2016-01-13 23:02   좋아요 0 | URL
아이구.... 매우 부끄럽습니다.
하지만 아름다운 쑥님이 인정해주신다면, 나도 모르게...
오늘 밤에 살짝쿵 마스크팩을....^^

수연 2016-01-12 19: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쑥님이 푸핫_ 하고 웃게 만드셨죠, 단발머리님 대답_ 아니 아니다, 앤 헤서웨이님_ 곧 만나요.
문득 알라딘이 제게 어떤 곳인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끔 만드는 글_ 수다 수다 수다가 고픕니다!

단발머리 2016-01-13 23:04   좋아요 0 | URL
정말 저한테 왜 이러시나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앤한테서 명예훼손 들어옵니다.

이제 저는 단정하게 앉아 시간 계산합니다.
이제 20시간 20분 남았어요.
갑니다. 휘리릭~~~~~~~~~~

2016-01-12 20: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3 23: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6-01-12 2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의 따님도 야나문에 놀 수 있는 자유를 누려야한다고 생각해요. ^^

단발머리 2016-01-13 23:07   좋아요 0 | URL
딸은 공부를 해야합니다.
그래야 제가 야나문에 갈 수 있어요.
야나문에는 강좌가 많습니다.

딸은 공부를 해야합니다.
그래야 제가 야나문에 갈 수 있어요.
신납니다.^^

해피북 2016-01-14 17: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아~~ 저도 한번쯤 방문 할 수 있는걸까요? 매일 혼자서 상상만 해보는데 ㅎㅎㅎ 그런데 혹시 단발머리님 사시는 곳 지역이 서울 근교신가요? 저는 단발머리님이 지방쪽에 사시는줄 알았어요 ㅎㅎㅎ 멋진 만남이었고 재밌는 글이었고 사진 정말 당장 뛰어가고 싶은걸요^^

2016-01-15 17:5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