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화요일.

신문의 부록, 책 소개 지면이 있었고, 그 마지막 페이지는 전면이 책 광고였다. 모두 여덟 개의 책이 광고되고 있었는데, 맨 왼쪽 위의 책이 눈에 띄였다.

강신주의 [망각과 자유].

어, 나도 이 책 샀는데... 책 오른쪽으로 두 개의 문장이 보였고, 이내 눈이 동그래졌다.

 

 

 

 

“나는 강신주의 책 대부분을 좋아하지만, 이 책은 더 진중하고, 더 클래식한 느낌이다.”

나는 다시 한 번 신문을 뚫어져라 쳐다봤다. 이건 내가 쓴 문장인데... 알라딘에 들어가 마이페이퍼를 찾아봤다. 내가 쓴 문장이 맞았다.

나는 강신주의 책 대부분을 좋아하지만, 이 책은 이전과는 조금 더 다른 느낌이다. 그의 말처럼, ‘방금 박사학위를 마친 젊은 학자 강신주’의 모습이 설핏 보이는 것 같다.

여러 자리의 사진에서 보면 강신주는 ‘등산바지’ 차림인 경우가 많다. 워낙 산을 좋아하기도 하고, 또 등산복이 편하다는 얘기를 자주하고는 했다.

이 책의 느낌은 이렇다.

맨날, 허구헌 날, 항상 ‘등산바지를 입는 강신주’만 보아왔는데, 어느 날 갑자기 ‘정장을 차려입은 강신주’를 만나게 된 거다. 더 각이 잡히고, 더 정숙한(?) 느낌이다. 더 진중하고, 더 클래식한 느낌이다.

 

내가 쓴 몇 개의 문장 중, 첫 문장과 마지막 문장이 이어져 독자리뷰로 신문광고에 실려있는 거다. 하하하. 혼자 웃다가 누구한테 이 이야기를 해야하나.

강신주? 아니다, 안 되겠다. 트위터도 안 하시고. 사실 트위터를 한다해도 어디에다 대고 무슨 내용으로 트윗을 날리겠나.

출판사에? 어떻게 제 문장을 제 허락도 안 받고 사용하셨나요? 제가, 감사합니다~~

혼자서 한참 난리부르스를 치고 나서, 그러고서 다시 보니, 이 문장은 너무 평범하다.

“나는 강신주의 책 대부분을 좋아하지만, 이 책은 더 진중하고, 더 클래식한 느낌이다.”

평범하고 무난한 단어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아무나 쓸 수 있는, 그런 문장이다. 이 문장이 내 문장인지도 의심스럽다. 이 평범한 문장을 내 문장이라 할 수 있을까?

아니다, 이건 그런 문장이 아니다.

이 문장은, 나의 사랑이 한 획 한 획 아로새겨진 애정의 결정체로서, 심지어 책을 읽기도 전에, 서문만 읽고도 북받쳐오르는 감상을 주체하지 못 해, 일필휘지로 써내려간 [망각과 자유] 재출간 환영 페이퍼의 당당한 일원이다.

그나저나, 신문의 저 문장은 진짜 내 문장일까?

저 문장은 진짜 내 문장일까?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4-05-21 1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 이러면 원래 출판사에서 단발머리님께 의견을 묻고 실어야 하는걸텐데요. 출판사에 전화를 해본다거나 이메일을 보내본다거나 해야할 것 같은데요. 전 안실려봐서 모르지만..

단발머리 2014-05-21 13:14   좋아요 0 | URL
아하하, 출판사에 연락을 해야한다함은 일단, 다락방님은 저 문장들을 제 문장으로 받아주신다는 거군요.
일단, 저는 거기에 감사드리구요^^
연락은 잘 모르겠어요.

출판사에서 죄송해요. 그럼, 빼죠! 그럼 어쩌죠? ㅋㅎㅎㅎㅎ

비연 2014-05-21 13: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거 출판사에 물어봐야 할 것 같은데요... 왜 그냥 실었냐고. 항의해야 할 듯.

단발머리 2014-05-23 08:23   좋아요 0 | URL
아, 비연님.
저도 처음이라 어쩔 줄 모르겠어요. 원래 이렇게 아무말 없이 쓰면 안 되는 거지요? 항의할 수 있는 문제군요.
사실, 화가 많이 나지 않기는 하는데요.
"- 알라딘, 단발머리 "
이렇게 실어주면 되겠는데....

아무튼 비연님도 저 문장을 제 문장으로, 받아주시나요?
감사합니다*^^*

그렇게혜윰 2014-05-21 19: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의를 구하고 실제 닉네임이나 아이디를 실어야할 것 같은데요....

단발머리 2014-05-22 08:30   좋아요 0 | URL
아, 그렇게혜윰님~~
그러게요. 여러분들이 그렇게 하는게 좋겠다고 하시는데, 출판사에 전화하는게 무척 큰 일처럼 느껴지네요.
아... 그래도 해야겠지요? ^^
댓글 감사해요~

아무개 2014-05-22 09: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명백히 단발머리님의 문장입니다.
미리 양해를 구했어야죠. 출처도 독자리뷰라니..킁!!

단발머리 2014-05-23 08:27   좋아요 0 | URL
네, 아무개님.
안 그래도 출판사에서 연락이 왔네요. 이 글 보고 연락한거 같아요.
아직 자세한 이야기는 안 해봤는데요, 닉네님 넣어달라고 해야겠어요.
댓글 감사해요~~

2014-05-22 09: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5-23 08: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5-22 1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5-23 08: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icaru 2014-05-23 17: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뉘,,, 한쪽 눈감고 봐도 읽어도 단발머리님 리뷰 앞머리 뒷머리 가져 왔는데요~ 필시 허락구했어야 할 일인듯 해요... 아님 출처라두 밝혔어야지 않능가??
갈라파고스,,, 아마추어 출판사도 아니고 말야 ~ 헐 ㅋ

단발머리 2014-05-26 08:14   좋아요 0 | URL
네, 출처를 밝히지 않은 건 잘못이지요.
출판사랑 통화했구요. 정중하게 사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