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 아렌트와 남편 하인리히 블뤼허의 상황은 이랬다.

 


1940 6월 중순 한나는 귀르스 강제수용소를 탈출했다. 동남쪽으로 약 70킬로미터 떨어진 귀르스로 (아마도 걸어서) 이동해 발터 벤야민을 만났다. 7월 초 한나는 남편을 찾기 위해 벤야민과 헤어져 걷거나 히치하이킹을 해서 친구 차난 클렌볼트의 아내 로테가 사는 몽토방에 도착했다. 남편의 행방에 대해 전혀 듣지 못했던 한나는 식량과 담배, 신문을 구하려는 사람들로 붐비는 몽토방 중심가를 걷다가 우연히 블뤼허를 발견했다(138). 블뤼허는 느베르 강제수용소 경비병들이 수감자들을 데리고 남쪽으로 대피할 때 함께 있다가 독일군과 맞닥뜨렸을 때 경비병들이 도망가는 바람에 자유의 몸이 되었다. 그들의 상황은 이랬다.

 



재회한 두 사람은 마을 사진관 위층에 작은 방을 얻어 미국 비자발급 서류를 마련했다. 그사이 한나는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1913), 카를 폰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1832), 조르주 심농의 추리소설을, 블뤼허는 임마누엘 칸트의 저서를 읽었다. (139)

 


















미국 비자 발급 서류를 준비하면서, 프랑스를 탈출한 방법을 필사적으로 찾고 있는 이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한나 아렌트는 읽는다. 마르셀 프루스트의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전쟁론』을, 조르주 심농의 추리소설을.

 


최악의 건강 상태로 카불을 탈출하는 와중에도전체주의의 기원』을 가지고 있었다는 체슬러의 이야기에 놀랐던 게 벌써 3주 전. 이번에는 한나 차례다. 절체절명의 시기, 탈출을 준비하는 이 암울한 상황에 읽는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어떤 의미일까. 절대극한의 환경에서도 책을 읽어야 한다는 또는 읽을 수 있다는 뜻일까. 아니면, 그 정도의 급박한 사정이 아니라면 읽을 수 없는 책이라는 뜻일까.









댓글(27)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2-09-28 07: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프루스트 전집을 읽었을리는 없고 (억지를 부려봅니다) 그중 몇번째 권을 읽었을까 긍금해요.
한나 아렌트가 겪은 절박함은 너무 무서워서 상상하기도 어렵지만 …. 만약 나라면??? 아휴 책 못 읽을 거 같아요. 유툽이나 끼고 앉았겠죠? 잠을 자던지? 어쩌면 일기를 썼을 … 리는 없겠네요.
미천한 만두 따위 ㅜ ㅜ

단발머리 2022-09-28 10:31   좋아요 1 | URL
저도 책 못 읽었을 거 같아요. 이런 상황에서 책이라니ㅠㅠ 궁금한 건 그렇다면 그 책을 읽고 있다는 걸 우리는 어떻게 아는 걸까요? 어떤 기록이 남아있는 걸까요? 궁금합니다@@

다락방 2022-09-28 08: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역시 한나 아렌트 보통의 사람이 아닌것입니다. 필리스 체슬러도 마찬가지고요. 아 이 멋진 사람들 ㅠㅠ

단발머리 2022-09-28 10:32   좋아요 0 | URL
보통 사람이 이 보통 사람 아닌 분들을 사랑하게 되었어요. 역시 감동은 천재만이 줄 수 있는 것인가. 쩜쩜.

수하 2022-09-28 08: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쟁론은 전쟁중이라 관심사일 것 같고...
심농과 프루스트는 프랑스 사람이니까 쉽게 구할 수 있어서 읽었나보다 하고 단순하게 생각한 저입니다.

아렌트 언니는 당연히 불어로 책도 술술 읽을 수 있었겠죠? ㅎㅎ

책을 계속 읽는 사람은 책이 없으면 금단증상이 오더라구요.. 매뉴얼이나 광고지라도 읽으려고 하는 활자중독 분들도 있구요. 불안한 상황에서는 더 책을 원할 것 같아요.

어쨌든 아렌트 언니도 멋지고... 체슬러 언니도 멋지고 평전을 읽는 단발머리님도 멋지고.

아렌트와 체슬러를 연결(?)해주는 블뤼허가 나와서 눈 반짝 했네요 :)

다락방 2022-09-28 09:59   좋아요 5 | URL
한나 아렌트는 프랑스 경찰의 사고방식을 이해하기 위해서 조르주 심농을 읽었다고 합니다. 결국 그 소설 읽은게 도움이 되어 기지를 발휘해 프랑스를 탈출할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제가 지금 적은 이 내용은 <한나 아렌트 세번째 탈출>이란 그래픽 노블에 나옵니다. 제가 그 책 읽고 ‘나도 심농 다시 읽어볼까‘ 생각했었어요. 뭐든, 다 이유가 있는 한나 아렌트 님이십니다.

이만 총총.

수하 2022-09-28 10:09   좋아요 3 | URL
오, 그렇군요! 아렌트 언니는 다 이유가 있었다...
도망친다는게 프랑스 비시정부 시절인가보네요. 조금 이해가 될 듯 합니다.

저는 매그레 시리즈 몇 권 읽고 우울한 추리소설이라고 생각했고 매그레가 독특한 개인이라고 생각했는데, 프랑스인의 사고방식을 거기서 볼 수 있는 것이군요. 집에 아직 몇 권 있었던 것 같은데 다시 궁금해지네요.

단발머리 2022-09-28 10:34   좋아요 1 | URL
수하님 / 어제 제가 읽은 부분에서는 불어를 잘 하지 못해서 일자리 찾는데 어려움 겪는 아렌트가 나옵니다. 전 심농이라는 이름도 이번에 첨 듣는 거 같은데요. 수하님은 매그레 시리즈를 알고 계시네요? ㅎㅎ💕

단발머리 2022-09-28 10:37   좋아요 2 | URL
다락방님 / 저도 이 부분 읽으면서 그 그래픽 노블을 떠올렸거든요. 설득의 힘으로 경찰을 제압한 아렌트 정말 놀랍습니다. 그나저나 그 책 참 잘 만들어졌구요. 전 심농까지는 가지 못했어요. 너무 먼 길인 것입니다 ㅋㅋㅋㅋㅋ

수하 2022-09-28 10:48   좋아요 1 | URL
/단발머리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읽을 수 있어도 말하는 것은 또 별도인가봅니다 :)

제가 추리소설 좀 좋아했어서요. 열린책들에서 매그레 시리즈 런칭할 때 다 모아보겠다는 야심을 갖다가.. 몇 권 읽고 이건 내 취향이 아니다 하고 말았지요 ㅎㅎ 프랑스 계열이라 덜 익숙했던 것도 같고 좀 오래된 클래식한 추리소설이라서 밋밋하기도 하더라고요.

제가 이 페이퍼 읽고 댓글달고 하다가 한나 아렌트 책을 좀전에 질러버렸습니다. (10월 되기 전까지 그만 사려고 했는데…)

점점 궁금해지는 아렌트 언니네요.

단발머리 2022-09-28 10:48   좋아요 1 | URL
수하님 / 저는 추리소설 괴기소설 스릴러 앤드 스티븐킹류의 모든 소설을 무서워하는 사람으로서 ㅋㅋㅋㅋㅋ 추리소설 좋아하셨다니 멋져부려요!!
한나 아렌트 책 뭐 사셨는지요? 궁금해요^^

수하 2022-09-28 10:50   좋아요 1 | URL
/단발머리님

저는 추리소설과 스릴러만 좋아해요 호러 계열은 안 좋아합니다 ㅋㅋ
책.. 큰 거 샀어요.. (어떻게 감당하려고) 택배 오면 사진 올릴게요 ^^

다락방 2022-09-28 11:09   좋아요 2 | URL
심농은 번역된다고 한참 난리였어서 한 권 읽었었는데 제 타입 아니었거든요.
그런데 읽어두면 좋을 것은, 심농이 워낙에 유명한 바람에 다른 책에서 언급되는 일이 잦다는 겁니다. 하루키도 심농을 언급했었어요. 그런데 기억이 희미한데, 심농 변태라고 했던가? 뭐, 그렇습니다.

단발머리 2022-09-28 11:10   좋아요 1 | URL
다락방님 / 어머어머어머! 저 심농 읽어볼게요. 추천작 없으시면 판매량 순으로 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2-09-28 11:42   좋아요 2 | URL
무라카미 하루키가 자신의 에세이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심농 씨 본인은 노벨문학상을 노렸던 모양인데 결국 받지 못했다. 그러나 그런 건 별로 상관없는 일이다. 생각해보라, 삼 년 전 누가 노벨문학상을 받았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 하지만 심농이 섹스마니아였다는 것은 전설이 되어 문학사에 찬연히(는 아닌가) 빛나고 있다. -[채소의 기분, 바다표범의 키스], p.122)>

수하 2022-09-28 13:05   좋아요 1 | URL
헉 ㅎㅎ

변태.. 까진 아니고 섹스마니아 였군요.

나무위키에

정력도 매우 좋아서 수많은 여자들과 염문을 뿌렸고

라고 나오고…

심농은 당대 사람들이 인정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탁월하게 당대 프랑스 사회 속 ‘인간‘을 그려내는데 성공했다는 평을 받는다.

라는 말도 나오네요.


vita 2022-09-28 09: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한나 아렌트 평전 앞으로 딱 10개만 더 써주세요 단발님, 네? 네??

단발머리 2022-09-28 10:41   좋아요 0 | URL
진짜요? 정말이요? ㅋㅋㅋㅋㅋ <영어책을 그만 던져버릴까>라는 글 하나를 구상하고는 있습니다만 ㅋㅋㅋㅋㅋ 좀 깎아주세요. 6개?!? ㅋㅋㅋㅋ

다락방 2022-09-28 11:09   좋아요 1 | URL
무슨 말씀이세요, 단발머리 님? 단발머리 님은 이제 <영어책, 나만큼 읽으면 전문가가 된다!>를 쓰셔야 할 것 같은데요!!!!!

vita 2022-09-28 11:40   좋아요 1 | URL
그럼 제가 양보해서 딱 7개!!

공쟝쟝 2022-09-28 11: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뽀로로로 신간 나오자마자 낼롬낼롬 읽으면서 아렌트 사랑 고백하기 있긔없긔?!!! 정희진도 보부아르도 아렌트도 다 단발님에게 뒤지는 나는 수치스럽게 푸코로만 마니아를 지속할 것인가????

단발머리 2022-09-28 12:13   좋아요 0 | URL
말을 바로 해야 합니닼ㅋㅋㅋ정희진쌤 보부아르는 제가 마니아 1위 맞지만 ㅋㅋㅋㅋ 아렌트쌤은 누가 1위신지 몰라요. 서점에서 서서 읽다가 어머! 이건 사야해! 해서 구입해왔어요. 충동구매 ㅋㅋㅋㅋㅋ

바람돌이 2022-09-28 13: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런 상황에서 저정도의 책을 읽어야 철학자가 될 수 있다는걸 이제 정말로 깨달았습니다.
저는 영원히 철학자가 되지는 못할듯합니다. 조마조마해 하면서 지나친 긴장을 풀기 위해 게임을 하고 있을 사람이 저입니다. ㅠ.ㅠ
한나 아렌트 원래 존경했는데 오늘 더더더 존경하게 되었습니다.

단발머리 2022-09-28 19:46   좋아요 0 | URL
저런 상황에서 책 읽으시는 분들이 고른 책들의 면면이 정말 아름답고 절망적입니다 ㅎㅎ 저도 긴장을 풀기에는 게임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아니면 유투브 시청도 될 수 있겠구요.
존경심 가득한 밤입니다. 조금은 부담스럽구요^^

책읽는나무 2022-09-29 1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정말 대단한 여성들!!!
나라면?? 뭐하고 있었을까요??
그냥 멍 때리면서도 핸드폰은 놓지는 않았을터인데...지금처럼요!!ㅋㅋㅋ
아... 북플 자제해야 하는데~ 늘 외치면서도 이런 글을 읽게 되면 북플하길 잘했어!! 그러고 합리화가 되네요^^

단발머리 2022-09-29 14:02   좋아요 1 | URL
저도 핸드폰 사랑 좀 거둬들여야 하는데요. 참 어렵습니다.
게다가 우리에게는 북플이라는 변명거리도 있고요. 그렇다고 서재를 안 하느냐? ㅋㅋㅋ 지금 서재에서 댓글 달고 있습니다.
책나무님, 저 서브웨이 샌드위치 사왔어요. 이따 오후 간식으로 먹으려고요. 하하하.

책읽는나무 2022-09-29 14:09   좋아요 0 | URL
ㅋㅋㅋ 금방 미니님이 제 서재에 간식 사진 없어 아쉽다고 하셔서 저 지금 넷플 보면서(북플 끝내고 이젠 넷플!!ㅜㅜ 요즘 핸드폰 충전하느라 바빠요. 정말 이런 내가 싫다~ 이러면서 핸드폰 또 만지는~ㅋㅋ) 간식 먹고 있다고 적었거든요!!

근데 서브웨이 샌드위치가 단발머리님의 간식??!!!!
저녁 아닌 건가요??
어제 괭님 사진 보고 서브웨이 샌드위치에 있는 오이 보구선 먹고 싶다고 생각했었는데...아, 그럼 저도 해가 좀 질무렵 서서히....내려가볼까요?
서브웨이 정문으로...^^
그럼 여성주의 10 월 책을...
10 월도 아닌데 미리 읽어도 되나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