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일 비가 내렸다. 월요일에는 강남 인근 지역의 집중 호우로 퇴근길이 재난 영화급이었는데, 우리 동네는 비가 많이 안 와서 그 정도인 줄 몰랐다. 아침에 일어나 뉴스를 보고 듣는데, 비상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때도 모른 척 할 수 없는 서울 중심주의’. 다른 곳에서도 그 정도의 호우라면 큰 문제가 되었겠지만, 무엇보다 서울이어서, 정확히는 강남이어서. 게다가 정부의 대응이라는 게 참. 욕하면 입만 아프다. 말을 말아야지.

 

화요일 오전에도 비는 부슬부슬 내리고 도로 곳곳은 침수되었고, 국지성 집중 호우 예보가 있었는데. 바쁜 일이 없는 나는 굳이 준비를 하고 롱원피스를 입고 집을 나섰다. 오늘은 도서관 말고 시내 나가야지. 멀리, 더 멀리 가야지.  

 

아이들 낳고 처음으로 맞이하는 비수기 방학에 내심 즐거웠는데, 이번 주부터 휴가 쓴다 하고, 다음 주에는 학교 안 가는 날도 있어서 조용한일상은 화요일이 마지막이었다. 나는 굳이, 비를 뚫고 나갔다. 책들을 구경하고 책들 배치가 바뀌어 있는 것을 확인하고 그렇게 시간을 보내고 있다가 사람들의 웅성거리는 소리를 듣게 되었는데. 그게 오늘이야? 그럼 오늘, 오시는 거야? 라는 말소리. 누가 오시나. 서점이니까 작가님이겠지. 유명한 사람이 오는 걸까, 하고 앞의 플랜카드를 쳐다본 순간. 『파친코』 출간 기념 이민진 작가 사인회. 2022 8 9일 화요일 오후 2. 일부러 맞춰 온 건 아닌데, 시간과 장소를 맞춰 왔구나.

 

싸인은 그날 책을 구입한 사람 중 선착순일 테니 나는 작가님 얼굴이나 보고 가야지. 근처에서 간단히 점심을 해결하고 10분 전에 사인회 장소에 도착해 어슬렁거린다. 작가님은 저쪽에서 나오신다고.

 





30. 자료조사하고 집필하는 데 30년이 걸렸다는 걸 어떻게 이해하면 좋을까. 다하지 못한 이야기, 한이 서린 이야기, 역사 속에서 사실로 존재했던 이야기들을 작가는 소설로 풀어냈다. 예일대 대학 강의실에서 친구의 권유로 우연히 듣게 된 재일 한국인 소년의 자살과 그에 대한 이야기가 어제 들은’ 것처럼 자신을 따라다닌다고 느낄 때. 하나의 이야기에 매여서 등장인물들을 창조하고, 사랑하게 하고, 헤어지게 하고, 죽게 만들었던 그 30년의 시간. 상상조차 쉽지 않다. 글자로 쓰인 것 중에는 시를 최고로 여긴다고 하지만, 현대인은 트위터 할 시간은 있어도 시를 읽을 시간은 없기에 시인은 거의 멸종 상태에 이르고. 그나마 이야기의 힘이 소설, 웹툰, 드라마, 영화, 게임을 지배하고 있다. 이야기의 힘, 소설의 힘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본다.

 



 






작가님을 마주 보고 책장 앞에 섰는데, 작가님이 이 정도 거리에 계셨다. 생각보다 아름다우시고 생각보다 젊으셔서 놀랐다. 한 사람, 한 사람 눈을 맞추시고 환히 웃어 주셨는데 눈웃음이 이효리급이어서 한 번 더 놀라고. 진짜 놀라운 건 그다음인데, 싸인을 받기 전에 이름을 말하면서 사람들이 작가님에게 이야기를 하는데, 이 사람들이 다 영어로. 그래, 작가님은 7살에 이민 가셨으니 당연히 영어가 편하시지요. , 그런데 원어민 앞에서 영어로 이야기하는 여러분은누구세요?

 

그렇게 잠깐 서 있는데, 작가님 앞에 서 있는 한 사람이 뭐라뭐라 이야기하자 작가님과 그 사람, 그리고 내 주위의 모든 사람이 와하하하고 다 같이 웃는다. 잠깐만요. 저는 못 들었단 말입니다. 잠깐만요. 뭐라고요? 그제야 내 주위의 소곤거리는 소리가 영어라는 걸 알아챈 나. 책을 들고 연일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으며 작가님을 애정 가득한 눈으로 쳐다보고 있는 젊은이들도 다 영어로 말하고 있다. , 여기는 미국인가. 한국인가. 그리고 여러분은 대체. 누구세요?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리의화가 2022-08-11 13: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흥미진진하게 읽었습니다! 작가에 대한 고려의 차원이었을까요? 독자들도 영어로 이야기하는 광경이 낯설기도 합니다. 제가 그 입장이었으면 어땠을까~ 진짜 그분들은 누구?ㅎㅎㅎ
그나저나 인생은 타이밍이 맞나봅니다! 그 비를 뚫고 가신 보람이 있으셨네요^^ㅎㅎㅎ

단발머리 2022-08-11 13:12   좋아요 1 | URL
작가에 대한 고려 차원이었다고 생각하기는 합니다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암튼 책은 거의 <파친코> 들고 있었는데 말은 다 영어로 하더라고요. 주위의 젊은이들(20대)와 외국인들까지 해서 완전 글로벌한 분위기였습니다.

저도 이 책 좋게 읽었고요. 주제와 소재, 인물도 그렇지만 사건을 풀어가는 방식이 무척 마음에 들었는데 작가님 직접 만나니 더욱 좋았습니다. 인생은 타이밍 맞는 것 같아요. 의도치 않은 즐거운 만남이었습니다. 물론 저만 기억하는 만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거리의화가 2022-08-11 13:15   좋아요 1 | URL
ㅎㅎㅎ 교보문고가 아니었다면 뒤의 타이틀이 한글로 써져 있는 것만 아니면 외국으로 봐도 무방했을 현장이었겠네요. 말씀하신대로 작가님의 미소가 참 좋습니다.
어쨌든 새로운 경험이셨듯해요^^

단발머리 2022-08-11 13:18   좋아요 0 | URL
네, 그 시간 그 장소는 외국이었죠 ㅋㅋㅋㅋㅋㅋ 아, 안내말씀은 한국어로 하시던데요.
저는 맨 첫번째 사진의 스팟 1과 왼쪽과 오른쪽 측면에서 작가님을 샅샅이 구경하고요. 비 쏟아지니 얼른 집으로 귀가하라는 친구의 문자 지시에 따라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보람찬 하루였죠^^

저희 동네는 지금 비가 그쳤어요. 화창하지는 않은데 비만 안 와도 괜찮네요. 거리의화가님도 오늘 좋은 날 되세요!

미미 2022-08-11 13: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앗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단발머리님! 상황이 너무 웃기고 (왜 눈물이 나려 하는가ㅋㅋㅋㅋㅋ)공감되고 아...사진까지 올려주셔서 잠시 단발머리님께 제가 빙의?된 듯한 착각까지 했습니다. 저 얼마전 극장에서 나올때 남자고등학생 3명이 옆에 있었는데 영어로 이야길 하더라구요? 발음이 원어민에 가까워서 요즘 참 잘가르치나보다 생각했어요ㅋ

단발머리 2022-08-11 18:03   좋아요 1 | URL
눈물 닦아주시고요, 미미님! 저는 제 주위의 젊은이들, 교포라고 생각했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 복장도 자유로웠고요. 영어도 자연스러워서요. 그렇게 생각하면 눈물 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발음은 요즘 애들이 그렇게 좋다고 그러대요. 신기한 세상입니다^^

다락방 2022-08-11 14:0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제가 몇해전에 리베카 솔닛 의 작가와의 만남에 갔었거든요. 거기가 무슨 대학이었더라. 대학 강연장을 빌려서 할만큼 사람들이 많이 왔었는데요, 솔닛이 얘기하면 통역분이 그걸 저희에게 전달해주셨는데, 그 강의실 안의 많은 사람들이 솔닛이 얘기를 하면 같은 타이밍에 웃더라고요. 왜웃어? 어리둥절 하다가 통역해주시는 분의 얘길 듣고 ‘아 이 지점에서 웃었구나‘ 하게 되는데, 그 때 참 기분이.... 한국에 영어 잘 하는 사람, 정말 많은것 같아요, 단발머리 님.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그 학교를 나오면서 친구랑 ‘우리 빼고 솔닛이 하는 말 다 알아들은거 같지?‘ 하고 씁쓸해하며 갈빗집에 들어가 소주를 마셨습니다. 물론 안주는 갈비...


단발머리 님, 저는 다락방 입니다. 그냥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이만 총총.

단발머리 2022-08-11 18:07   좋아요 1 | URL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한국에 영어 잘 하는 사람 많은 거 같아요. 다락방님의 에피소드 읽다보니 그 때가 생각나네요. 호랑이가 담배 피던 시절이던가요. 리차드 도킨스 강연 갔는데 입구에서 통역기 주는데 저랑 동행한 사람이 필요없다 해서 얼떨결에 ˝괜찮아요.˝ 이러고 들어가서 1시간 반 동안 후회했다는 안타까운 이야기요.

그런 밤에, 소주와 갈비는 잘 어울립니다. 물론 소주와 삼겹살도, 파전도 잘 어울리겠지만요.
다락방님의 그냥 전해주신 말씀, 매우 심히 감사드립니다.

아른 2022-08-11 16: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ㅏㅏㅏㅏ단발머리님 진촤 웃겨효

사랑스러운 단발머리님, 저는 한국말도 잘 못하는 아른입니다. 저도 다락방님을 따라 이만 총총.

단발머리 2022-08-11 18:08   좋아요 0 | URL
아른님에게 큰 기쁨을 드렸다면 저로서는 매우 기쁘고 즐거운 일입니다.

저도 한국말에 능숙해지는게 소원이기는 합니다. 한국말 잘하면 영어도 잘한다고 하던데요 ㅋㅋㅋㅋㅋ 두 분 같이 어디 가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티나무 2022-08-11 1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제가 영어(포함 외국어)를 못하는 이유가 한국어를 못하기 때문!!!!! 인 건가요오 @@ 급 슬퍼집니다….. ㅎㅎㅎ
작가님 웃는 모습 정말 환하네요! 저도 저렇게 웃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해봅니다.^^

단발머리 2022-08-11 20:32   좋아요 0 | URL
슬픔은 모두 저의 것이라서요, 난티나무님에게 돌아갈 슬픔은 남아있지 않습니다 ㅎㅎㅎ
작가님이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저런 환한 눈웃음 발사하셨고요! 싸인할 때는 안경 쓰시고, 셀카 요청하면 안경 벗으시고 그랬습니다. 하하하.

vita 2022-08-11 20: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가님 웃는 모습 아름다워요. 꽃바구니보다 더 환하고 밝아요! 영어 너무 잘하는 이들 많아서 저는 영어를 포기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만;;;;

단발머리 2022-08-11 21:18   좋아요 0 | URL
작가님 정말 넘나 환한 미소... 전 완전 팬!! 이러지는 않았는데 한 사람, 한 사람 얼마나 진중하게 대하시는지 팬 되어도 좋겠더라구요. 꽃바구니가 필요하더라구요. 작가 사인회는요, 명심할게요!! (충성!!)
영어를 포기하지 말..... 말아요. 말아요. 말아요.

책읽는나무 2022-08-11 22: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효리급 미소라는 게 참말이네요?^^
어떻게 저렇게 웃으실 수 있죠?
나도 거울 보고 연습해 보고 싶어지는군요ㅋㅋㅋ
독자들이 영어로....에는 갑자기 웃음이 멈춰졌어요ㅜㅜ
아뉘......그런 건가요???
아....한국에 살아도 갑툭튀 영어 하는 상황이 발생하는군요??
그럼 단발님도 줄 서서 작가님 앞에 서셨을 때, 멋지게???? %:._~/-^♡♡♡

단발머리 2022-08-12 08:41   좋아요 1 | URL
작가님 사진 잘 안 나오는 스탈이에요. 실제로는 훨씬 더 아름다우십니다. 글고 저 웃음은 평생 동안의 경험이 어우러진 사랑의 눈웃음 아닐까 싶어요. 무엇보다 진심으로 한 명, 한 명 대해주시는게 참 좋았어요.
한국인데도 가끔 그런 상황이 발생하더라구요. 저는 그래서 책을 안 사고 줄도 안 섰던 거 아닐까요? ㅋㅋㅋㅋㅋ 멀리서만 작가님 만나려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웃으면서 울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