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사나이의 크리스마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이우일 그림, 홍은주 옮김 / 비채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으로 오랜만에 들어보는 이름이다 사나이

 이름을 들으면 절로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을 처음 접했던 과거로 돌아간다아주 오래된 과거로하루키의  소설,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부터 등장했던  사나이  그는 하루키의 페르소나로도 알려졌었다 하필이면  사나이인가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없다당시 하루키의 세계란  개연성이 딱히 요구되는  아니어서 그런 질문은 개똥지빠귀에게  하필 개똥지빠귀냐고 묻는 것이나 다름 없었기에 그냥 그런 것으로 넘어갔다.

 

 어쨌든 아틀라스처럼 독특한 하루키의 소설 세계를 떠받치는 것만 같던 양사나이는 시간이 지날수록 하루키의 소설에서 시나브로 사라져갔다최근엔  보기 힘들었는데 어느날 보니 문득 ‘ 사나이의 크리스마스 책이 나와 있었다 이름을 확인하는 순간  입에선 무심결에 ‘오오!’하는 감탄사가 나오고 말았다 번은  다시 만나고 싶었던 그리운 존재였기에.



 

 ‘ 사나이의 크리스마스 제목대로  사나이가 주인공이다

 하루키의 소설에서   번도 주연인 적이 없었던 그가 여기서 비로소 주인공이  것이다 양사나이는 지금 크리스마스를 얼마  앞두고 심각한 고민에 빠져 있다양사나이 협회로부터 다가올  (양사나이들에게 예수 같은 존재라 생각하면 된다.) 승천일( 양은 12 24 구덩이에 빠져 유명을 달리했다.) 기념하여 그를 기릴 음악을 작곡할 작곡가로 선정되었는데 슬럼프에라도 빠져버린 것인지 도저히 작곡을   없었던 것이다그러다 우연히 양박사를 만나고 그에게서 자신이 12 24 구멍이 뚫린 도넛을 먹는 바람에 더이상 양사나이가   없는 저주에 걸렸다는  알게 된다.

 

 “저주에 걸리면  사나이는 이미  사나이가 아닌 거야자네가  사나이 음악을 작곡할  없는 이유는 거기 있다고.”(p. 23)

 

 그러나 낙담은 금물양박사가 저주를  방법이 있다고 말한다크리스마스 오전 1 16분에  양이 빠진 구덩이와 똑같은 직경과 깊이의 구덩이를 파서 거기로 떨어지면 된다는 것이다이미  사나이 협회에서 의뢰비를 받아 밀린 월세로 지불해버린  사나이는 구덩이를 파서 저주를 풀기로 결심한다그러나  사나이가  구덩이는  사나이가 전혀 예측할  없었던 세계로 그를 데려가고 마는데



 

 하루키가 갑자기 과거의  사나이가 그리워져  책을   아니었다 책의 발행년도를 찾아보니 1985년이다어떤 이들에겐 하루키의 최고작인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발표되었던 바로  해다이걸 염두에 두고 읽으면  ‘ 사나이의 크리스마스  개의 세계가 존재하고 그게  하나의 구덩이로 연결되는지 어느 정도 납득이 된다.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세계가 그리 다르지 않는 까닭이다기본 얼개가 비슷한만큼 말하고자 하는 주제도 비슷할 것이라 하는 추정도 가능하다여기서  말을   없지만 내가 보기엔 정말 그렇기도 하다.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에서 하루키가 하고자 했던 말을  사나이가  양이 빠진 구덩이의 직경과 깊이를 100분의 1 줄여서 팠던 (저주를 풀기 위해서 이렇게 해도 괜찮다고  박사는 말했다.)처럼 축약해서 보여주는 것이 바로 ‘ 사나이의 크리스마스 아닐까 생각한다그렇다고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만큼 진지하다거나 무거운  아니다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만날  있는 작품이다이우일의 일러스트 때문에 그림책이라고 불러도 무방할  같다

 

 ‘양을 쫓는 모험 성공으로 양을 중심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문학 세계를 열심히 정립해 나가던 무렵에 나온만큼 초기 하루키 모습이 그리웠던 분들에겐 좋은 선물이   같다 역시 지금의 하루키 보다  때의 하루키를  좋아하기에  즐겁게 읽었음을 마지막으로 밝혀둔다후후후.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선 2020-01-01 0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예전에 나온 건데 이제야 한국에 나왔군요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는 못 봤는데, 다른 책을 보다 한번 보고 싶다 생각하기도 했어요 하루키는 늘 두 세계를 그리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예전에 잘 모르면서 읽기도 했는데... 지금도 그렇게 잘 알지 못하는군요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