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마태우스님이세요?”

그녀에게서 전화가 걸려온 것은 그저께였습니다. 출판사에 몸담고 있다는 그녀는 대뜸 찾아오겠다고 합니다. “내일 점심 때 괜찮으세요?”

“괜찮긴 한데요...”

이 말이 떨어지자마자 그녀는 다음날 보자고 하면서 전화를 끊었습니다. 좀 의아했습니다.

‘천안까지 온다는 소리인가?’


어제, 연구실에서 서재질을 하고 있는데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현관이랍니다. 나가봤더니 나시를 걸친 어여쁜 여성 한분이 절 보고 웃으며 명함을 건냅니다. ‘도서출판 휘슬러 편집자 이연경’이라고 씌어 있었습니다.

“점심 아직 안하셨죠? 제가 살께요, 가요!”

가면서 물어봤습니다.

“근데 정말 무슨 일이예요?”

여자는 말없이 웃기만 합니다. 그녀가 입을 연 것은 ‘왕비성’이라는 중국집에 앉아 음식을 시키고 난 뒤였습니다.

“갑자기 찾아와서 죄송합니다. 실은 마태우스님 술일기 말이죠, 책으로 내고 싶어서요”

“네? 술일기를요?”

그녀는 최근 아는 사람으로부터 술일기에 대한 정보를 전해듣고 몇시간 동안 다 읽었답니다.

“어쩜 그렇게 꾸준히 술을 마시고, 글로 쓰실 수가 있어요?”

그녀의 말에 의하면 도서출판 휘슬러의 지분 51%는 진로소주 거라고 하는데, ‘참이슬이 있는 서재’에 연재되는 술일기는 회사에서 원하는 바로 그 컨셉이라네요.

“그런 일이라면 전화로 해도 될텐데...”

“직접 뵙고 어떤 분인가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었어요”


갑자기 심난했습니다. 순전 개인적인 얘기들로 가득찬 술일기가 책으로 나가 독자와 만난다면 어느 정도 반응을 얻을 수 있을까요?

“읽다보니까 그게 술을 마신 기록이 아니라, 술을 통해서 세상을 보는 거더라구요. 책 제목을 대충 정했는데요, 참이슬이 본 세상 쯤으로 하면 될 것 같구요, 원고는 작년 1월 1일부터 올해 7월까지 한 걸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

그녀는 제가 몇권의 책을 냄으로써 출판사 서너개를 망하게 한 실력자라는 것도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책이 나오면 진로 직원들이 총동원되어 책을 판매할 거거든요 그냥 책 내겠다고 동의만 해주세요.”

사실 전 참이슬만 마신 건 아닌데. 맥주도 먹고 가끔은 양주도 먹었는데.

“그건 중요한 게 아니어요. 어쨌든 제목에 참이슬이 들어간다는 게 중요하죠”

그녀는 내게 동의하냐고 했습니다. 잠시 고민에 빠졌죠. 공개해도 되는 내용도 있지만, 안그런 것도 많지 않습니까.

“그런 것들은 가명 처리하구, 손을 좀 보시면 될 것 같은데요. 정 뭐하면 빼도 상관없어요.”

제가 계속 고민하자 그녀는 결심이 서면 전화를 하라고 했습니다. 만 하루를 고민한 끝에 오늘 저는 그녀의 전화번호를 돌렸습니다. 010-2511-7608....

"여보세요"

예쁜 그녀 목소리가 흘러나왔습니다. 전 이렇게 말했습니다.

“카테고리 봐!”


댓글(38)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weetmagic 2005-08-10 1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핫핫핫 저는 확인하고 들어왔지요 ` ㅋㅋㅋㅋ

조선인 2005-08-10 13: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저도요.

호랑녀 2005-08-10 13: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하하...
졌다...

플라시보 2005-08-10 1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이지 끝내줍니다. 3류 소설이여 영원하라...^^

인터라겐 2005-08-10 1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엔 사재기에 대한 부담없으시니... 승부를 걸어 볼만 하지 않을까요?
ㅋㅋㅋ 살다보면 이런일도 있을수 있네요..푸히히

야클 2005-08-10 1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리소설과 반전드라마 포함하여 근래에 본 최고의 반전입니다. ^^

sooninara 2005-08-10 13: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2005-08-10 14: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ceylontea 2005-08-10 1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이번에 제목 옆의 카테고리를 보고 시작했어요...

panda78 2005-08-10 1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실은 마태우스님 술일기 말이죠, 책으로 내고 싶어서요” <-- 이거 읽자마자 위로 올라가서 3류소설임을 확인했습니다. ㅋㅋㅋ

moonnight 2005-08-10 1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아니.. ㅠㅠ 정녕 또 속은 거란 말입니까. 언제쯤 윗분들처럼 내공을 쌓을 수 있게 될런지. -_-;

물만두 2005-08-10 13: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루하하하 근데 더 잘 팔릴거 같아요=3=3=3

비로그인 2005-08-10 13: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냐하하하하하핫! 으흐흐흐흐흐흐...... 참이슬 마시고 싶어용~

깍두기 2005-08-10 14: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 속았지롱~~~~~^^

플레져 2005-08-10 14: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왕비성, 휘슬러 (주방용품 이름 아녀요?) 이것만 보고도 의심했어야 하는데...ㅠㅠ

클리오 2005-08-10 14: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저는 속았습니다... '카테고리를 봐'를 보고 나서도 이게 무슨 말인지 한참 헤맸습니다. 흑... 그러나 저는 저 술일기가 정말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서 기꺼이 속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나저나 오랜만에 완벽하게 속았습니다. ^^;

2005-08-10 14: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늘빵 2005-08-10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해.... ㅠ_ㅠ 훌쩍

2005-08-10 14: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Phantomlady 2005-08-10 14: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나 드릴까 해서 찾아왔더니 쳇 쳇 쳇..

울보 2005-08-10 14: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어김없이 속았습니다,
다 읽고나서도,,후후후
저기 저 전화번호로 전화하면 어디 나오나요,,

짱구아빠 2005-08-10 15: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너무 순진한가봐요... 속이면 속이는 족족 잘도 속아 넘어갑니다.
맨 마지막 문장을 보고도 한동안 감을 잡지 못했어요 ^^

어룸 2005-08-10 16: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흑흑흑...속았당...ㅠ.ㅠ

서재지기 2005-08-10 16: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속았습니다. 분합니다. -_-;

인터라겐 2005-08-10 16: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 참.. 이제야 알았어요.. 바부 바부... 추천까지 쏘고 갔는데...흑흑

호랑녀 2005-08-10 17: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그동안은 잘 안 속았거든요?
그런데 휘슬러... 저거 때문에 속았잖아요. 진짜 출판사 이름이어서.
해리포터사이언스, 삼국지사이언스... 그런 책 우리집에 있단 말예요... 흑흑...

숨은아이 2005-08-10 17: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뜨케~ 저도 안 속았어요. :p

비로그인 2005-08-10 2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풉... -_-;; 다른 분들 리플 보고 그제서야 이해를... ㅠ.ㅜ

2005-08-10 21: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水巖 2005-08-10 2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순진한 노인네는 끝 한 줄 남겨 놓을때까지 속았습니다.
속으로 이번에는 회사 직원들이 나선다니 인세 좀 받으리라고 안심도 했고요. ㅎㅎㅎ

날개 2005-08-10 2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흑흑~ 속고 말았어요....ㅠ.ㅠ 댓글 읽을때까지 몰랐다는....

포도나라 2005-08-10 2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뜻을 이해했으면서도... 맞나 안 맞나 고민...^^;;...
푸~~ 소설도 잘 쓰시네요~...

코코죠 2005-08-10 2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겉으로) 호호호 마태우스님, 재간동이셔!!! 아이 이 유머동자! 꺄르르~

(속으로) 젠장...속아따.

비로그인 2005-08-10 2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우스님. 저는 말이죠. 순간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님이 쓰시는 술일기도 3류소설이 아닐까하는.... 하하 -_-+

바람돌이 2005-08-11 0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았당~~~ 좀더 영악해져야겠다. 매번 속는다. 기분 좀 나쁘다. 불끈!

책읽는나무 2005-08-11 0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콰당~~ㅠ.ㅠ

실비 2005-08-11 2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쪽같이 속았네요..ㅎㅎㅎ

마태우스 2005-08-12 1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실비님/전 나쁜놈인가봐요. 왜 남 속이는 게 즐거울까요 흑
책나무님/님은 속으실 줄 알았어요!!^^
바람돌이님/술일기를 책으로 낼만한 출판사면 이미 망했어야 했죠^^
가시장미님/어머나 그건 아니옵니다!
오즈마님/오늘 달린 댓글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댓글입니다!
여행자의 노래님/편집자가 하필 미녀라는 게 이상했죠?^^
날개님/마지막 반전이 좀 뜬금없게 느껴졌었죠?^^
수암님/날개님은요 글쎄 마지막 줄까지 읽고도 모르셨답니다^^
속삭이신 ㅇㅂ님/네 마지막에서 두번째 줄이 아주 마음에 듭니다. 미녀와 함께..호호.
검은비님/나이들수록 정도가 심해져요...
여대생님/앗 여대생님이다!!
숨은아이님/사람들이 갈수록 안속아서 큰일입니다
호랑녀님/유명한 출판사죠^^ 미술만 내는 줄 알았는데 삼국지도 내요?
따우님/님이 속으심 안되죠^^ 워낙 노련하고 여우.... 윽..
인터라겐님/어째 그러신 것 같더라구요^^ 댓글 보시고야 아셨단 말이죠..^^
지기님/어머 지기님두! 지기님마저 그러심 안되죠!
투풀님/속았다고 슬퍼하지 말고, 안속았다고 좋아하지 말라,는 말이 있어요. 에반 게리온이 한 말인데요... 이말도 거짓말이어요 사실은..
짱구아빠님/저도 식스센스 마지막 반전을 보고 어리둥절 했어요 저게 뭐냐고 물어봤다는..
울보님/따우님 말씀이 맞습니다. 제 번호예요^^
스노우드롭님/와 드롭님이다! 만세!
속삭이신 ㅋ님/아아 아무래도 전 ㅋ님을 너무 좋아할 것만 같습니다. 눈물이 앞을...
아프락사스님/그렇다고 울 것 까지야...^^
플레져님/왕비성과 휘슬러 진짜 있는 거구요, 한가지 키는 술일기를 출간하자고 할 안목이면 그 출판사는 이미 망했어야 한다는 거죠^^
그냥깍두기님/흠, 역시 나이드신 분은 속이기 힘들다니까...왜 주소를 안가르쳐주시는 거죠?
별사탕님/술은 역시 참이슬이 최고야요
물만두님/호홋 술일기, 우리만 재밌죠^^
문나이트님/님이 너무 착하셔서 그래요...
판다님/님이야말로 진정한 서재인이십니다. 꾸벅
실론티님/앞으로는 그러기 없기!
속삭이신 ㅍ님/아 산이었단 말이죠? 그럼 전 안되겠네요!
수니님/저런^^
야클님/제가 여태까지 받은 찬사 중 최고의 찬사이옵니다^^
인터라겐님/님 댓글 보고 마음이 아팠습니다...아아 순진하신 인터라겐님...
플라시보님/열심히 하겠습니다 불끈.
조선인님/으음...님마저...
호랑녀님/마태 1승, 호랑녀 1패
스윗매직/님은 1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