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랜드 - 재미와 놀이가 어떻게 세상을 창조했을까
스티븐 존슨 지음, 홍지수 옮김 / 프런티어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꼭 그런 느낌이다. 뭔가 거창한 아이디어가 생겨서 열심히 키보드를 두드린 후 일정 분량만큼을 만들었다. 그런데... 조금 더 분량이 필요하고, 아이디어는 떠오르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용두사미가 될밖에.

이 책은 도무지 무얼 이야기하려는지 갈피를 잡을 수 없다. 재미의 세계가 창의의 기반이 되니, 놀아라? 창의의 세계로 성공한 - 돈을 번 - 사람은 거봐라, 훌륭하지 않은가 추켜세우면서, 창의의 아이디어를 돈벌이에 이용하지 않은 사람은, 저봐라, 고고하지 않은가 칭송하는.

중요하다. 별로 생산적인 것 같지 않은 일들에서 역사의 중요한 이벤트가 시작된 것도 있겠고, 관심두지 않던 것들이 실은 우리 삶에 굉장히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것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 책은 그저 뇌까려둔 듯한 느낌이다. 사례 범벅 투성이에서, 독자가 필요한 것 집어들고 가져 가. 그 중 몇 개 가져가서 잘 써먹을 수는 있다. 그러나 책은 그러려고 쓰는 것은 아니니까.

기대 잔뜩하거 읽었는데, 결국 결론에서 하위징아 인용되는 것보고, 호모 루덴스나 마저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내쳐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저자들의 첫 표현대로, ‘전통적으로 산술은 계산의 정확성과 효율성에 초점을 두어’ 왔고, ‘대수적 문제 해결의 많은 부분은 연산에 대해 추론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 그리고 초등학교 현장은 계산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강조하다보니 대수적 사고를 간과하는 경우가 너무 많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은 반대로 연산에 대한 추론 능력을 강조하느라 형식화에 빠져 우리 아이들을 허우적 거리도록 만들었다.

초등학교 수학은, 연산에 대해 추론할 수 있는 구체적 상황을 제시하여 아이들과 다양한 방식의 이야기를 나누되, 굳이 이를 형식화하여 추론에까지 이르도록 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수학 익힘책이나 문제집 등을 주구장창 풀리면서 계산력이 수학의 힘을 기르는 것인양 착시를 느낄 필요는 더더욱 없을 것이다.

이브가 식 a+b-b에서 b-b를 먼저 계산함으로써, a+b-b=a+(b-b)를 가정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 가정은 사실이지만, 이브가 그 가정을 이해하고 있는지 또는 그러한 가정을 사용하였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식 92-57-7을 간단히 하기 위하여, 이브가 57-7을 먼저 계산해도 괜찮을까? 그것은 타당하지 않은데, 92-57-7은 92-(57-7)과 같지 않기 때문이다. (2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의 질병을 생리학, 유전학적으로 설명하던 이론은, 백화점이라는 새로운 삶의 영역이 개척된 후 급증한 절도, 특히 부유층이 주로 저지르는 그 범죄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못한다.

이 시대의 삶 자체가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8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기계발서. 라틴어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만, 너무 겉핥기라서 별 도움은 안되고... 읽다보면 종교적 통찰의 깊이가 느껴지지만... 저자는 그에 대해서는 굉장히 조심스럽게 서술하고 있다. 모든 논란을 피해가려는 듯.

자기계발서를 아직은 필요로 하지 않기에, 절반 정도 읽은 수준에서 접기로 한다. 처음 기대는, 정말 라틴어 자체에 대한 것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 이야기 2 - 그리스.로마 문명과 미술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 이야기 2
양정무 지음 / 사회평론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리스 미술에 대한 서술은 체계적이고 잘 정돈되어있는데, 로마 쪽은 좀 어수선하다. 아마 로마 미술이라는게 미술사에서 큰 임팩트가 없어서 그런 것 같은데... 대신 저자는 로마의 전반적인 배경 - 정치, 사회, 문화, 역사 등 - 을 통해 로마의 얼마안되는 작품들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생각보다 쉽지 않았던 듯 하다.

그래도 그리스 미술 쪽 서술이 술술 잘 읽혀서... 이 책의 미덕은 도판을 반복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보통 하나의 그림이 한 면에만 나오는게 다른 책들의 모습인데, 나왔던 도판을 비교를 위해 다시 가지고 오는 것을 통해 독자로하여금 직관적인 비교가 가능하도록 해 주고 있다. 덕택에 편하게 독서할 수 있어서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