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크는 인문학 17 : 미디어 리터러시 - 매일 보는 미디어, 과연 제대로 보고 있을까? 생각이 크는 인문학 17
금준경 지음, 이진아 그림 / 을파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과 같이 읽으려고 산 책. 다양한 온라인 기반의 디바이스를 사용하여 콘텐츠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뉴미디어 시대의 특징을 잘 제시하고 있으며, 개인화되고 있는 정보 채널로 인해 정보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상황에서 분별하고 판단하는 것이 중요함을 용어와 사례를 통해 친절하게 안내하고 있다.

다만, 초등학생이 읽기에는 조금 힘들어 보인다. 디지털 리터러시의 다양한 영역, 디바이스의 사용, 컨텐츠의 생산과 소비 정도는 아이들도 따라올 수 있겠지만, 뉴스를 알아보는 안목에 대한 이야기는 기본적으로 뉴스의 소비가 좁고 적은 - 책의 이야기처럼 주로 연예 분야에 특정됨 - 학령 특성 상, 이 부분은 밀접하게 여기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차라리 어른들이 마음 편하게, 뉴미디어 시대와 개인화된 컨텐츠의 범람, 너무 많은 정보 속에서 디지털 리터러시 역량을 되짚어 보는 독서의 기회를 가지는 책으로 사용해도 좋을 듯 하다.

다섯 가지 주제를 가지고 있는데, 미디어 전반에 대해 소개하는 첫 주제글과, 유튜브 등의 플랫폼의 작동 및 고려할 점 등을 소개하는 세 번째 주제글은 6학년 아이들에게도 읽혀볼 만 할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들 책인데, 모두가 눈여겨 볼만한 통찰인 듯 싶다.

기사를 봐도, 인터넷에 올라온 글을 봐도 도저히 판단이 서지 않을 때가 있을 거예요. 어떤 사건을 두고 사람마다 완전히 다른 주장을 하고 있어서 진실을 파악하기 힘든 경우가 많아요. 이럴 때 한쪽의 주장만 믿고 누군가를 비난하기 쉬운데 그 결과 억울한 피해자가 만들어지기도 해요. 이런 경우는 경찰이 조사하거나 사건의 실체가 드러날 때까지 판단을 미루는 게 좋아요. 인터넷 상에 즉각적으로 올라오는 기사나 이야기 외에도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수집한 다음에 판단하는 것이죠.
특히 나를 분노하게 만들거나 지나치게 반갑게 하는 소식은 의심해 보는 게 좋아요. 이런 정보는 우리가 감정적으로 반응하고, 공유하길 바라고 만든 것일 수 있기 때문이에요. 한 발 떨어져 차분하게 대응한다면 의도적으로 허위정보를 퍼뜨리는 사람들에게 휘둘리지 않을 수 있어요. (14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의 주된 내용은 아니지만, 강화학습 기반의 딥러닝 인공지능은 인간의 편견과 선입견까지 학습하여 버린다고 한다. 우리는 그런 AI에게 자꾸 선택권을 넘기려는 시도들을 하고 있다. 누가 가장 큰 어려움을 겪을까?

인공지능은 사람들이 쌓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사람들의 편견과 오해를 그대로 학습해요. 2016년 7월, 인공지능을 활용한 온라인 국제미인대회에서 프로필 사진을 심사하는 프로그램이 백인을 제외한 후보자들을 떨어뜨려 논란이 된 적이 있어요. 또 구글의 온라인 광고가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높은 임금의 직업 광고를 추천하는 경향과 흑인들에게는 저렴한 상품을 집중적으로 보여 주는 경향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죠. 인공지능이 의도치 않게 사회적인 차별을 하게 되는 거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태 환경 이야기 - 살아 숨 쉬는 지구를 위한 교과서가 쉬워지는 교과서 6
한영식 지음, 이규옥 그림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시대 생각해 볼만한 생태계 이슈들을 많이 다루고 있다. 짧게 정리된 내용이지만 알찬 구성을 이루고 있다. 초등학교 고학년 학생들과도 충분히 함께 읽으며 생각을 나누어 볼 수 있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학은 과학적 지식을 토대로 기술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는 해결책.

공학은 기술을 과학적으로 뒷받침하기 때문입니다. (1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