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리커버 특별판)
니콜라스 카 지음, 최지향 옮김 / 청림출판 / 2019년 10월
평점 :
품절


사고하는 방식이 어릴 때 완성된다고 보는 견해가 점점 옅어지고 있다. 사고의 방식을 결정하는 시냅스의 연결은 인생에서의 지속적인 경험과 함께 재구조화된다. 우리가 사용하는 매체, 그 중에서도 월드와이드웹의 형식으로 만나는, 소위 인터넷 데이터는 더더욱 인간의 사고 방식에 영향을 미치는 듯 하다.

이제 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유튜브와, 스마트폰 및 태블릿과 함께 사고하는 아이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우리가 사고하던 방식으로 더이상 사고하지 않을 아이들을 어떻게 바라봐야할지, 이 책은 답을 제시하지 않는다. 더 나아가, 이제 우리의 사고 방식도 변화하고 있는데... 우리는 사고의 정수를 쌓아올리는 방식으로부터 점차로 멀어지는 것일까, 아니면 새로운 진화의 가능성을 통해 더 나은 삶을 향해 달려가는 것일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이제 되돌아갈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 책이 쓸쓸하게 여겨지는 것은, 저자는 일껏 아날로그의 삶에 경도된 서술을 이어가면서도 결국, ‘이 기기가 없이는 살 수 없을 것만 같다.(p289)’고 고백하는 부분이다.

우리는 이 기기와 네트워크를 아이들로부터 끊어놓는 것을 해답으로 제시해서는 안된다. 아이들에게, 그들이 제대로 맛보지 못했던, 한 세대 전만해도 모든 것이자 가장 좋은 것이었던, 바로 그것의 재미를 알려주기 위해 골몰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제 그 산으로는 아무도 오르려 하지 않을 것이므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