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주제로라도 맛있는 재미있는 글을 내어주는 작가, 이다혜님의 책을 냉큼 구입했다. 지난주 금요일 당일 배송을 기대했는데 Bel Canto 만 오고 어제 월요일에 받았다. 그러니까 토일월 조식을 굶은셈. 어제 읽기 시작해서 오늘 아침에 '생각도 하면서' 마저 읽었는데 내 애정 아침 메뉴 '떡'은 들어있지 않다. 


유학시절 (시)부모님께서 위문상자와 함께 오실 때면 함께 온 냉동 떡들. 남편은 설기류를 난 찰떡류를 좋아한다. 한 덩이씩 꺼내 전자렌지에 데우거나 실온에서 해동해서 커피나 우유 (요즘은 두유)와 함께 먹었다. 배고프면 두 덩이, 어쩔 땐 점심도 떡으로 해결했고 (떡은 결국 쌀로 만드니까) 김치찌개랑 떡을 먹기도 했다. 옛날에 말입니다. 옛날.  


하루의 시작을 만드는 바쁜 손길과 그 전날의 준비와 이 모두를 당연시하는 식구들 (먹는 입들!). 그리고 요즘, 조식 뿐 아니라 중식 석식 간식 야식 모두를 집 안에서 겪어내려니 멘탈이 바스러지는 나. 다시 초심으로 돌아간다. 그래, 간단하게 떡 한 덩어리. 차 한 잔.


생활밀착형 주제로 소소하고 또 친근하게 쓰인 엣세이 시리즈들이 많이 보인다. 아무튼이나 이번 띵 시리즈, 또 다른 여러 .... 그런데 책마다 글이 들쭉날쭉이다. 난 아예 이다혜 시리즈나 나오면 좋겠다. 한결 같은 퀄리티에 무한 리필되는 맛있는 이야기들.  저자의 이런 저런 장소의 맛집 경험들도, 책에서 읽은 아침밥상/빵 이야기들도, 영화 속 이야기와 그 모두 아래 깔린 분노의 사회문제들도. 이게 바로 이다혜 책 맛집이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0-03-31 11: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정말 그렇겠어요!! 토닥토닥 그래도 거기는 먹을 떡도 많고 그렇잖아요? 떡볶이도 있고,,,^^;;
저야 집을 내팽개치고 사무실에 나와 있으니 그런 걱정은 안 하지만,
제가 뭐 먹을지가 골치에요.ㅠㅠ
떡이라도 있으면...좋겠어요. ㅠㅠ
저도 친정 어머니 살아계실 때는 사진처럼 저런 떡을 보내주셨는데...
저는 여러가지 콩 들어간 찰떡 좋아하는데...
맛있겠다요...^^;;;

유부만두 2020-03-31 13:11   좋아요 0 | URL
음식점이 열고 백화점도 영업 하지만 전 집에 있어요.
일주일에 한번 마스크 사는 날 시장을 보기도 하는데 제가 유난인건지 너무 겁이 나요. 동네 사시는 친정 엄마께 나쁠까봐 가지도 못하고 전전긍긍.

저도 콩찰떡 좋아해요. 나이들면서 더 맛있게 느껴져요.
오늘 점심엔 수제비 해 먹었어요. 막내 개학은 또 보름 이상 미뤄졌고요....
한숨만 나와요. ㅜ ㅜ

수연 2020-03-31 22: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먹고 사는 일이 왜 이렇게 힘든지 모르겠어요 ㅠㅠ 전 그래도 동네 분식집 딸아이 데리고 가끔 가는데 아 가지 말아야 하나;;; 갑자기 막 고심이 되는걸요. 저는 백설기 좋아해요 언니 :)

유부만두 2020-04-02 07:29   좋아요 0 | URL
수연님은 백설기 군요. ^^ 그럼 그 안에 콩이나 건포도 들은 건 어때요? 전 설기는 별로라도 건포도 파먹는 재미가 있었거든요. 그러다 엄마한테 혼나고...

정말 요즘은 밥밥밥바라밥 나날입니다. 해먹이고 또 챙기는 게 숙제 같아요. ㅜ ㅜ

psyche 2020-04-02 0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진짜 떡 먹고 싶다 ㅜㅜ
우리는 하루 두끼만 먹기로 했어. 다들 늦게 일어나니 끼니로는 두 번만 먹고 나머지는 알아서 먹기로 했어. 딸들이랑 남편이 종종하는데도 왜 이리 밥하고 치우기만 하는 거 같은지. 아니 유일하게 뭔가 하는 게 밥이라 그런가. 정말 아무것도 안해도 하루가,일주일이 이렇게 갈 수 있구나 싶어.

유부만두 2020-04-02 07:31   좋아요 0 | URL
하루가 길고 지루한데 또 일주일은 훌쩍 지나버려서 불안하기도 해요. 루이는 잘 있나요? 강아지들은 식구들이 많이 모여서 일하러도 안가서 제일 신난다던데요. ㅎㅎ

매일 뉴스에 짜증나고 인간들의 바닥을 치는 모습에 환멸입니다. 이게 끝날 일일까, 이러다 폭발 하겠다 싶기도 하고요. 마음을 다잡아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