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에 가면~ 편지를 보내세요~ 뚜리뚜바~

이 노래를 아신다면, 그대는 이미 구세대! ^^
하지만 그 구세대의 쿰쿰한 냄새를 버리고 싶다면,
바로 이 베이징 레터를 읽으시라! 

뻥도, 세상에 이런 뻥을!
것도 깜빡 속아 넘어가게 만드는 생생한 디테일에
기하급수적, 아니 구구단 곱배기로 늘어가는 스케일!
거기에 절대 빠지지 않는 라~브 스토리!

오시라, 개봉 이미 하셨음!
쇼핑광이시라면, 한정 판매?!!! ^^

... 절대 실망시키지 않는 해피 엔딩이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단, 이 책을 덮을 때 쯤,
거창한 뻥을 하나 터뜨리고 싶은 부작용이 생깁니다.
주윗분들은 조심하셔야할 듯!

2010.4.

 

팔 년 전에 남겨두었던 짧은 메모를 꺼내어 올려본다. 큰아들 면회 다녀오고 막내랑 공룡 영화 보고 나니 하루 해가 다 갔다. 사전투표를 한 것은 나의 선견지명이었네.

 

어제 만난 '별마당'은 별세상. 많은 사람들이 책을, 진짜 책을 들여다 보고 있다니! 다음주에 열릴 도서전엔 매년 안간다, 하면서 간 것 처럼 또 가서 팔 아프게 이것저것 사모으겠지. 도서전에서 쌓아놓고 정가로 파시는 책들은 개정판이 아닌 것도 섞여있어서 조심해야 하는데, 일단 나는 책 더미에 둘러싸이면 넋이라도 있고 없고 지갑을 열어버림. 책이여 오라, 이런 마음이라.

 

지금 바로 여기, 라는 생생함으로 sns에 올리는 사진과 메모들. 마음만 먹으면 다른 장소에서 전혀 다른 상황에서 꾸밀 수도 있겠지. 바로 '베이징 레터' 처럼. 어제의 나는 코엑스 별다방에 들러 사진을 찍었다. 진짜? 지금 나는 우리 집 컴 앞에 앉아있는데. 진짜?

 


댓글(7)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8-06-14 1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엑스에서 찍으셨다 생각하는 일인!

라로 2018-06-14 15:36   좋아요 0 | URL
참! 넋이라도 있고 없고,,,보니까 저 시조를 자주 읊는 제 남편아저씨가 생각나네요.ㅎㅎㅎ
이번 여행에도 뜬금이 있든지 없든지 읊더라고요.ㅎㅎㅎㅎㅎㅎㅎㅎ

그나저나 저 책 읽고 싶어욥!!!!ㅠㅠ

유부만두 2018-06-15 10:05   좋아요 0 | URL
‘단심가‘를 외우신다니 절개가 굳으신 분이시군요. ^^

코엑스에 갔었지요!. 딩동댕.
별광장은 정말 대단한데....뭐랄까, 책이 더 멀게 느껴지는 것 같고 어색하고 그랬어요. 하지만 사람마다 각자 다른 방식으로 책을 즐기는 거겠죠? ^^

저 책 재미있습니다. 독일작가 소설이니 영어 번역판도 있을거같아요.

2018-06-14 1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성에 가면~~~ 계속 노래부르고 있는 일인! ㅎㅎ
저도 간만에 도서전엘 가볼까 하는데...... 과연 그날의 귀차니즘을 어케 해결할지가 미지수네요. ㅋㅋ

유부만두 2018-06-15 10:07   좋아요 0 | URL
해목씨도 내 또래인가 봉가.
벌써 다음주말이네! 난 안가려고...... (정말임)

psyche 2018-06-19 0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별마당 꼭 가야지!

유부만두 2018-06-23 09:02   좋아요 0 | URL
별마당 ..... 가실 때 콜 미 프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