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스완 - 0.1%의 가능성이 모든 것을 바꾼다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지음, 차익종 옮김 / 동녘사이언스 / 2008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예선전 스페인과 네덜란드의 빅 매치가 이루어졌다. 네덜란드가 스페인을 51로 이길거라고 예상한 이는 몇 명이나 될까? 설령 이 스코어를 예상한 이가 있다고 치자. 그렇다면 브라질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브라질이 독일에 71로 질 거라고 예상한 이는 몇 명이나 될까? 아마도 단 한 명도 없을 것이다.

 

브라질에 검은 백조가 출현한 것이다.

 

검은 백조를 발견하기 이전까지 사람들은 과거의 경험에 의거해 백조는 흰색이라고 만 생각했다. 이처럼 검은 백조란 기존의 가치관, 기존의 경험에 의해 설명할 수 없는 극단적인 사태를 지칭한다.

 

어느 날 백구 한 마리는 자신에게 먹이를 주는 주인을 만난다. 다음 날도, 그 다음날도, 주인은 먹이를 준다. 백구는 이제 주인에게 꼬리를 흔들어 가며 반길 것이다. 천일동안 백구는 주인을 자신의 친구로 여길 것이다. 천 하루 째, 주인은 백구를 죽인다.

그는 보신탕 집 주인이었으니까. (나심 탈레브는 칠면조를 예로 들었다)

 

나심 탈레브는 인간도 이 백구와 똑같은 짓거리를 하고 있음을 지적한다. 과거의 경험에 비추어 미래를 예측한다는 건 가능하지도 않을뿐더러 대부분 오류에 빠지기 싶다. 1차 세계 대전을 예상한 사람은? 소련의 붕괴를 예상한 이는? 1987년 주식 시장 붕괴를 예상한 이는? 리먼 브라더스 사태를 예상한 이는? <해리 포터>1억부 이상 팔릴 거라고 예상한 이는?(조앤 k 롤링은 수 십개의 출판사로부터 출판 거절을 당했다) <7번 방의 선물>이 천 이백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할 거라 예상한 이는?

 

아무도 없다.

 

나심 탈레브가 보기에 예측이 불가능함에도 예측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무리들이 있다. 그들은 그걸로 자신들의 주머니를 채운다. 대표적인 직업이 증권가 애널리스트다. 저자는 애널리스트들의 예측을 단 한 마디도 귀담아 들을 필요 없다고 잘라 말한다. 그들의 예측이나 점쟁이의 헛소리나 다를 바가 없다.

 

영화 투자사 직원 역시 마찬가지다. 그들은 과거의 데이터를 가지고 미래에 어떤 영화가 흥행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그렇다면 일례로 <우는 남자>는 왜 망했나? 아저씨의 감독, 장동건이라는 스타 배우를 기용하고서 100만도 못 찍었다. 손익분기점도 못 넘기는 영화를 숱하게 제작하면서도 증권가 애널리스트 마냥 자부심은 하늘을 찌를 태세다. 10편 망해 놓고 단 한 편 흥행하면 거 봐 내가 뭐라 그랬어?’라며 기세등등이다. 나심 탈레브의 조언은 사기는 그만 치고 직업을 바꾸라는 것이다.

 

투자사 직원들에 대한 나의 조언은 이렇다. 제발 모른다는 걸 인정해라. 과거의 경험에 비추어 소극적인 자세로 영화를 만드니 매번 그렇고 그런 영화만 양산하는 것 아닌가. 좋은 영화가 나올 리가 없다. 당신들의 리스크에 대한 우려 때문에 한국 영화의 수준이 개판이 되 가고 있다. 올 한 해 저런 걸 영화라고 찍고 앉아 있나싶은 영화가 한 두 편이 아니다. 당신들의 무지, 오만함, 거만함, 뻔뻔함이 한국 영화를 초토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아무도 모르는데 왜 예전과 똑같은 영화를 쳐 만들고 앉아 있는 것일까? 새로운 영화에 대해 모험할 생각이 없다면 나심 탈레브의 말처럼 제발 그만 둬라. 그게 당신들도 살고 국민들도 살 길이다.

 

미래가 예측가능하다고 주장하는 태도를 저자는 플라톤적 태도라고 부른다. 그에 반해 검은 백조의 출현을 인정하는 비합리적사유들도 존재한다. 섹스투스 엠피리쿠스, 알 가젤, 데이빗 흄, 푸앵카레, 하이에크, 몽테뉴, 칼 포퍼, 그리고 만델브로다.

 

검은 백조 철학사를 쓰고 싶을 정도다.

 

고전 물리학은 세계를 충분히 예측 가능한 것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오늘날은 양자역학의 시대다. 비합리성, 비선형성, 비국소성의 세계다.

 

검은 백조는 언제 어디서든 출몰할 수 있다.

 

부정적인 검은 백조를 피하기 위해선

혹은 긍정적인 검은 백조를 맞이하기 위해선

 

미래를 예측하려는 헛된 시도를 하기보단

확률적으로 불가능한 저마다의 이란 사태에 감사 기도를 올리는 게 나을 것이다.

 

운칠기삼이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6-04-21 14: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쩌면 이번 총선 결과도 검은 백조 현상일까요 ? 200석을 노리던 새누리가 원내 2당으로 추락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시이소오 2016-04-21 14:58   좋아요 0 | URL
ㅋ 그럴수도 있겠네요. 0 두개 털고 2석 정도 차지할날을 고대해봅니다 ^^

cyrus 2016-04-21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에 나온 리처드 탈러의 책에 나오는 편향 중에 사후판단 편향이란 게 있어요. 어떤 현상이 일어나면 ‘그 일이 발생할 줄 알았다’라는 식으로 말하는 사람이 있어요.

시이소오 2016-04-21 15:39   좋아요 0 | URL
그렇죠? 미래학자들도 보면 전혀 상반되는 예측들을 여러러가지 내놓고 그중에 하나가 들어맞으면 `거봐 내가 뭐라그랬냐`며 거들먹거리기 바쁘죠. 저도 미래학자나 될까 싶기도하고 ㅋ ^^

cyrus 2016-04-21 15:40   좋아요 0 | URL
사후판단 편향에 빠진 사람들은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몰라요. 그런데 주변에 이런 사람이 있으면 정말 짜증납니다. ㅎㅎㅎ

시이소오 2016-04-21 15:44   좋아요 0 | URL
일반인들이 가장 저지르기 쉬운 오류 중 하나일겁니다. 저도 가끔 그래요 ㅋㅋ

cyrus 2016-04-21 15:45   좋아요 1 | URL
저도 그래요. ㅋㅋㅋ

곰곰생각하는발 2016-04-21 18:03   좋아요 0 | URL
사후확증편향은 제가 자주 범하는 오류이기도 합니다...ㅎㅎㅎ

시이소오 2016-04-21 18:45   좋아요 0 | URL
다들 사후확증편향으로 부터 벗어나질 못하는군요 ㅋㅋ

페크(pek0501) 2016-04-22 16: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발 모른다는 걸 인정해라.˝
- 이것, 쉽지 않지요.


(알지 못하는 것을 아는 것이 가장 훌륭합니다.
알지 못하면서도 안다고 하는 것은 병입니다.) - 노자, <도덕경>에서.

시이소오 2016-04-22 16:41   좋아요 0 | URL
ㅋ 쉽지 않지요. 사기쳐야 하는데. ㅋ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