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세계











                                                                                               인디밴드 카우치가 생방송 도중 빤스 내리고 거시기를 고추 세웠다가 거세되었다면  거시기 대신 가운뎃손가락 곧추세우며 카메라를 향해 침을 뱉었다가 거세되었던 90년대 얼터너티브 펑키 롹 그룹 삐삐밴드는 < 설탕 > 이라는 노래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혓바닥 위의 설탕은 배트맨도 슈퍼맨도 왕자님도 공주님도 옆집 사는 아줌마도.......세종대왕, 이순신 장군, 춘향이, 말론 브란도, 율 브리너, 이소룡, 아랑드롱도 너무나도 좋아한다고. 설탕의 맛, 알랑가 몰라 ?  


하지만 벌꿀(꿀벌이라고 썼다가 화들짝 놀라서 급하게 고쳤다. 아, 나의 지적 수준이 결국은 박근혜였단 말인가!)을 한 사발 담아 단번에 꿀떡 삼키라고 한다면 쉽지 않다.   그리고 평소 음식을 짜게 먹는 사람도 소금을 한 움큼 삼키라고 하면 손사래를 칠 것이다.   결과적으로 말해서 인간이 좋아하는 맛이란 단수가 아니라 복수의 미각(짠맛, 신맛, 단맛, 쓴맛, 감칠맛)이 결합된 상태'이다.   그렇기에 훌륭한 요리는 다섯 가지 미각이 절묘한 비율로 조율된 맛을 제공한다.   감칠맛 나는 단짠 요리에 신맛과 쓴맛이 가미된 포도주가 최상의 궁합인 이유이다. 배우의 연기도 마찬가지'이다. 


JTBC 상류 가정 파탄 에로틱 스릴러 막장 맞바람 불륜 삼류 드라마 << 부부의 세계 >> 에 등장하는 중년 여성 배우들의 연기를 보다 보면 단세포적인 연기에 질려서 감탄하게 된다. 김희애는 슬픈 연기를 잘한다. 행복한 연기도 훌륭하고 분노한 연기도 훌륭하다. 문제는 행복할 때에는 행복한 감정만 연기하고, 분노할 때에는 분노한 감정만 연기하고,  슬플 때에는 슬픈 연기만 연기한다는 점이다.   진짜 문제는 그녀의 얼굴에는 딱 하나의 감정만 표출된다는 점이다.  시청자들은 그녀의 연기가 훌륭하다며 손뼉을 치는데 나는 당최 그 연기들이 지나치게 단세포적이어서 떨떠름하다. 


인간은 다양한 종류의 근육이 있는데 상당 부분이 얼굴에 집중되어 있다(전두근, 추미근, 소 광대근, 대 광대근, 볼근, 구각하제근, 하순하제근, 광경근,안륜근, 비근근, 비근, 상순거근, 구륜근, 교근, 이근, 흉쇄유돌근(목빗근), 사각근, 저작근. 저작근- 교근, 내측익돌근, 외측익돌근, 측두근). 여기서 " 표정 " 이란 두 개 이상의 근육이 움직여서 교집합을 형성할 때 발생한다. 즉, 어떤 근육이 사용되는가에 따라서 표정은 단순할 수도 있고 오묘할 수도 있으며 심오할 수도 있다.  좋은 배우일수록 보다 많은 얼굴 근육을 사용하여 깊은 표정을 만든다. 


그렇기에 훌륭한 배우가 연기한 얼굴 표정에는 단수가 아닌 복수의 감정이 드러난다. 그것은 마치 모나리자의 얼굴 표정과 비슷해서 그 표정을 딱 한 가지로 규정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데 김희애의 얼굴 표정은 매우 단순하다. 아, 슬프구나. 아, 기쁘구나. 아, 화가 났구나.......   설탕을 찍어 먹으니 단맛이요, 소금은 짠맛이요, 식초는 신맛이니라.  뭐, 이런 감상 ?!   김희애라는 배우의 연기가 형편없는 이유는 그녀가 근육을 사용해서 밥벌이를 하는 진짜 노동자가 아니라는 데 있다. 김희애만 탓할 일은 아니다. 


요즘 배우들은 얼굴에 성형 칼을 마구 휘둘러서 섬세한 근육을 죄다 잘라 놓고 설상가상 보톡스로 근육마저 마비시킨다. 그것은 마치 팔 자른 목수 같다. 24시간 퉁퉁 부은,  팽팽한 얼굴로 연기를 하니 단세포적인 표정만 생산할 수밖에 없다. 김희애의 친구로 등장하는 박선영은 더욱 심각하다(성형한 배우치고 연기 잘하는 배우를 본 적 없다. 박근혜를 보라). 이런 종류의 배우들은 부족한 표정 연기를 목소리 연기로 커버하려고 애를 쓴다. 하지만 배우의 본질은 목소리가 아닌 표정 연기에 있다. 목소리 연기가 아무리 뛰어나다 한들 성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그들은 얼굴 근육을 사용하는 노동자가 아니라 그냥 유한계급 같다. 그럴 때마다 영화 << 마더 >> 에 나오는 김혜자의 얼굴을 보라고 충고하고 싶다. 적어도 그녀는 한 개의 표정을 만들 때 여섯 가지 이상의 근육을 사용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 표정은 너무나 섬세하고 깊다. 특히 주름은 표정을 강조하기에 무엇보다 훌륭한 재료'다. 훌륭한 요리가 다섯 가지 미각의 총합이듯이 훌륭한 배우의 표정 연기도 그렇다. 










+





영화 << 마더 >>   :    김혜자의 표정을 감상하는 일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 모나리자 >> 그림을 감상하는 일만큼이나 행복하다. 두 표정의 공통점은 복잡하고 미묘하다는 데 있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4-21 14: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21 20: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막시무스 2020-04-21 14: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단수가 아닌 복수의 감정표현! 정말 좋은 지적이신것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ㅎ

곰곰생각하는발 2020-04-21 20:01   좋아요 1 | URL
전 배우의 알듯모를듯한 표정을 좋아합니다. 슬프다가 막 펑펑 우는 연기는 질색이고요..ㅎㅎ

수다맨 2020-04-21 15:4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봉준호의 ˝마더˝를 군대에서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금요일 밤이었는데 그날 훈련을 뛰고 와서 피곤했던 탓인지 중반까지만 감상하다가 잠들었고, 지금까지도 굳이 찾아서 전편을 보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다른 부분은 기억나지 않는데 김혜자가 피해자의 장례식장에 찾아와서 신들린 듯한 표정으로 자기 아들은 범인이 아니라고 말하던 장면만은 여전히 뇌리에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김혜자가 유족들에게 뺨을 맞은 뒤 공동묘지로 돌아와서 다소 태연한 표정으로 입술 화장을 고치던 모습도 강렬하게 생각나네요.

곰곰생각하는발 2020-04-21 20:02   좋아요 0 | URL
다시 한번 보세요. 뒤로 갈수록 강렬해집니다.. 봄날이니 조만간 술 한 잔 합시다. 낙원동에서 봐요.

레삭매냐 2020-04-21 17: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대단하십니다.

전 드라마는 보지 않지만,
왠지 간접적으로나마 본 듯한
기시감이 들 정도네요.

요즘에는 영상물을 거의 안보
다시피 하게 되어서 더더욱
실감이 난다고나 할까요.

곰곰생각하는발 2020-04-21 20:04   좋아요 0 | URL
배우들이 너무 목소리만 가지고 연기를 해요. 뭐, 하긴 보톡스에 얼굴이 마비되니 어쩔 수 없이 목소리 연기만으로 커버해야 하니 그러려니 하지만.. 전 좀 보기 힘들더군요. 왜 그렇게 소리를 지르고 왜 그렇게 울고 왜 그렇게 부들부들하는지....

2020-04-21 20: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22 11: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라로 2020-04-22 10: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에 오셔서 또 이렇게 멋진 글을 써주셨군요!!^^ (아니다, 선거 이야기 하셨더랬죠~. ^^;;)
저는 부부의 세계를 너무 보고 싶었는데 이태원 클라쓰는 해주는 넷플릭스가
부부의 세계는 안 해주는 거에요!!! 정말 너무하더라구요.ㅠㅠ
암튼 그래서 원작인 Dr. Foster를 봤어요.
그 여자는 연기 잘해요. 김해자씨 만큼은 아닌데, 그러니까 복수는 아니라도 이수(두수? ㅎㅎㅎ) 정도는 해요.^^;;

곰곰생각하는발 2020-04-22 12:02   좋아요 0 | URL
그 드라마에 나오는 박선영 연기 보다가 계속 이상한 겁니다. 눈에서는 눈물이 흐르고 고통에 못 이겨 슬픈 목소리를 내는데 표정이 무표정한 겁니다. 이거 뭐지 하며 집중해서 얼굴 표정을 보니 얼굴이 마비가 되었어요. 왜 사랑 퉁퉁 부으면 표정이 자연스럽지 않잖아요. 그거 더라고요. 보톡스와 성형 수술 때문에 얼굴 근육이 파괴된.

옛날에 이런 일이 있엇습니다. 자식이 사고로 죽었는데 형사가 장례식장에 갔는데 나중에 그 부인을 체포합니다. 자식이 죽었는데 슬픈 표정이 없는데 우는 척을 해서 이상해서 그리 했다고 .. 나중에 알고 보니 보톡스로 인해 표정이 마비되었는데 형사가 그것을 착각한 것이죠..

고양이라디오 2020-05-26 16: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엊그제 여자친구가 추천해서 부부의 세계를 함께 봤습니다. 시청률도 높고 연기도 좋다고 해서 봤는데 잘 모르겠더라고요.

곰발님의 글을 보니 무릎을 탁치게 됩니다. ‘마더‘와 비교하니 극명하네요. 저는 도통 드라마의 과장된 연기가 적응되질 않습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20-05-27 16:06   좋아요 0 | URL
그렇죠 ? 저도 보면서 왜 저렇게 과장된 연기를 하지 ? 말투도 그렇고... 참.. 이게... 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