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발라 명상 아리예 카플란의 유대 명상
아리예 카플란 지음, 김태항 옮김 / 하모니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명확히 구분하자면 명상안내서가 아니라 백마법 전통을 안내하는 서이다.

전체 460 쪽의 내용 중 169 쪽만 읽어 봤음에도 명상서가 아니라 마법서임을 명백히 알 수 있었다.

저자의 전작 《유대 명상》과 《성경과 명상》을 읽으며 이미 카발라 명상이라는 계통이 명상 수행이 아니라 멜카바를 향하는 백마법 계열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었음에도 선뜻 본서를 선택한 것은 실수가 아니었나 싶다.

리뷰를 올리는 본인에게는 그러했지만 마법을 그것도 백마법을 수행의 수단으로 삼는 분들에게는 반드시라고 할만큼 필독을 요하는 책임에는 틀림없을 것이다.


《유대 명상》과 《성경과 명상》에서 이미 저자가 말하는 깨달음이라는 것이 성령이 임하는 상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하나의 통로(채널러)가 되는 상태를 말하는 것임을 알 수 있었다. 그런데도 『카발라 명상』이라는 본서에서 동양의 깨달음이 이르는 길을 찾고자 했으니 본인의 어리석고 둔함을 탓해야지 본서에게 탓을 한들 어쩌겠는가? 


본서의 <3장 아브라함 아블리피아>장에서 이르는 명상법 곧 마법은 히브리 문자를 치환하고 발성하여 변성의식상태로 이르르고 천사와 하나님의 영향력하에 들어서는 길을 가르치고 있다. 상세한 내용보다는 개론서적이라 할 수 있는데 개론서라기엔 또 충분히 상세한 편이다. 본서의 내용은 히브리어 알파벳이 익숙한 상태에서 접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히브리어 자음 모음 정도는 유투브 검색을 통해 쉽게 배울 수 있다) 모른다고 해도 딱히 문제 될 것 없는 것은 평균 정도의 지능이면 본서에서 제시하는 도표와 본문의 모음 발성법만으로도 쉽게 히브리어 자음 모음 발성 정도는 배울 수 있게 안배된 책이다.


다만 히브리어를 읽을 수 있다고 해서 본문에서 가르치고 있는 문자치환 명상(저자는 명상이라고 하지만 분명히 마법체계인)법을 쉽게 구사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세페르 예치라>를 근거로 해서 전하는 저자의 말로는 문자 치환에 있어 3개문자로 이루어진 단어는 6개로 치환하고 4개 문자 단어는 24개, 5개의 문자 단어는 120개, 6개의 문자단어는 720개로 단어를 조합할 수 있다고 한다. 문자 치환은 조합과 발성, 이해(의미를 마음으로 새기는 것)를 함께 해야하는 것으로서 원래 유대문화를 깊숙히 이해하고 있는 유대인이거나 적어도 성서 히브리어를 다년간 익혀 각 문자의 원뜻을 충분하고 깊게 습득하고 있는 분들에게 해당하는 수행방식이라고 본다.


대개 마법 계통을 연구하는 분들은 히브리어를 독음하고 해당 알파벳과 숫자배열을 할 수 있을 정도만 히브리어 공부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저도 그런 경우에 해당하지만) 문자치환 수행(마법)에 정통하려면 히브리어 어휘들을 많이 익히고 기억하는 분들이어야 할 것 같다. 


역시 수행은 자신의 출생지역의 문명에서 자라면서부터 익숙해지는 문화가 담긴 것이면 더 좋지 않나 싶다. 하긴 기독교와 불교, 이슬람이 전세계로 확산해 있는 지금에서는 자신에게 익숙한 문화라는 것이 꼭 출생지역에 국한되어 있는 것은 아닐 것도 같다. 그러니 본서를 꼭 수행하고 싶다는 분들은 구약의 히브리어를 다년간 공부하고서 본서의 수행(마법)체계를 접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한다. 문자치환 명상은 조합과 발성과 이해가 아울러서 동반되어야 하는 체계이므로 치환을 하면서 사전을 찾아보는 것은 권장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