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로봇의 부상 - 인공지능의 진화와 미래의 실직 위협
마틴 포드 지음, 이창희 옮김 / 세종서적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로봇의 부상』은 인공지능과 로봇의 발전으로 위협받는 직종들(서비스업, 사무직, 의료직, 교육 등등 거의 사회 전반)을 돌아보고 그에 대한 해결안 까지를 포괄하는 내용이다. 사이사이 언뜻언뜻 우리 사회의 불평등을 논하기도 한다. 


"소수의 엘리트가 오랜 시간 누적된 사회의 기술 자본을 사실상 독점해도 되는가 하는 윤리적 의문에 더하여, 소득 불균형이 극단을 향해 가는 경제가 전체적으로 과연 건강한가 하는 실질적인 문제가 제기된다." 


"미국에서 소득 최상위 5퍼센트의 가계가 총소비의 40퍼센트를 차지... 중략... 일하지 않고 쌓아놓은 돈만으로 소비를 지속할 수 있는 가계는 5퍼센트보다 훨씬 적다. 2008년 경제 위기에서 회복되는 과정의 첫해에 소득 증가분의 95퍼센트는 최상위 1퍼센트의 몫이었다." 


로봇과 인공지능의 발전으로 예상되는 초대량실업자들의 시대에 대한 해결안으로 저자가 말하는 기본소득 개념은 저자의 말마따나 최상위 계층의 세율 증가를 담보로 할 수밖에 없겠으나 또 한편으로는 로봇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방식으로도 현실화하기 쉬울듯하다. 


불평등이 화두인 시대에 저자의 저서를 읽다 보니 불평등 관련 내용들이 기억에 남았다. 불평등의 해소와 초대량실업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저자가 제시하는 최상위층 세율 부담 문제에 대해 다수가 최상위 계층이 그 문제에 쉽사리 응하겠어 하는 염려를 할까 봐서인지 저자는 이런 말도 남긴다. 


"최상위 소득계층에 대한 세율이 70퍼센트였던 1970년대 중반에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두 창업되었다는 사실은 기업가들이 최고세율 때문에 골머리를 않느라 시간 낭비를 하지는 않는다는 증거가 된다." 


『인간은 필요없다』는 책에서 그 저자가 남긴 앞으로의 초대량실업 문제에 대한 해결책 중 하나는 시민들 모두가 각각의 주식을 소유하는 주주가 되어 배당금을 받아 생활하는 안도 있었는데 본서의 저자 또한 그것을 언급했다. 


여러 문제들에 대한 대안들이 하나씩 담론화되고 있는데 이 문제들이 쓰나미가 되기 전에 총체적이면서 견고한 해결안이 인간 사회에서 마련될지 모르겠다. 


"우리 시대의 가장 큰 과제는 이렇게 뒤얽힌 여러 힘의 실타래를 잘 풀어서 광범위한 안정과 번영을 누릴 수 있는 미래를 향해 가는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6-17 08: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하라 2017-06-17 14:05   좋아요 0 | URL
이런 민망할데가 있나요 저도 다시 읽고 화도가 어디있는 섬인가 했네요 ㅎㅎ 정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