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면작업 - 꿈과 적극적 명상을 통한 자기 탐색
로버트 A. 존슨 지음, 고혜경.이정규 옮김 / 동연(와이미디어)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이 책을 읽고서야 2001년 6월 부터 2013년 사이 적어두었던 꿈일기장을 펼쳐 해석해보고 있다. 그 시기부터 지금에 이르는 내 무의식의 메시지를 다시 돌아보고 다시 분석하며 메시지의 진의를 파악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거의 의식에서 유용하고 동요했을 메시지와 그러한 분석의 과정을 거친 후 지금을 맞아들인다면 내가 안고 있는 상흔들이 사라졌을지 알고도 싶었다.


: 이 책은 서론을 제외하자면 꿈작업과 적극적 명상 두 파트로 실제 적용가능하도록 실용적으로 갖춰져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다소의 충격으로 다가온 것은 꿈작업과 적극적 명상 모두에서 마지막 단계가 의례화였다는 것이다. 마치 샤먼의 전통이 현대의 분석심리학에서 계승되는 것만 같았다. 나로서는 읽고나서도 의례화를 어떻게 행해야할지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 이미 말한 바대로 나는 꿈작업은 꿈일기장에 기록해둔 내용을 이틀 오늘까지 사흘째 실제 꿈을 이 책의 방식대로 연상 해석하고 있다. 다만 적극적 명상 부분은 무의식에 압도당할 우려가 나에게는 농후하기에 적극적 명상은 건너뛰려 한다. 


: 저자도 말했던 (한가지 염원을 품고 하는) 심상화 visualization나 양식이 정해져있는 창조적 이미지 creative imagery 는 존 키호님의 『마음으로 한다』 초판과 윌리엄 페즐러님의 『이미지 창조creative imagery』를 통해 이미 중딩시절과 10여년전쯤 다 시행해 본 것이다. 무의식에 압도당할 우려가 있는 적극적 명상 보다는 나로서는 이미지창조를 다시한번 수련해 보는 것이 더 나을 것 같았다.


무의식의 메시지를 외면하다가 거세게 몰아대는 무의식에 압도당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무의식과의 소통을 위해 다가서보는 것이 나을 것이다. 

"융박사가 관찰한 바에 따르면, 호주 원주민들은 깨어 있는 시간 중에 3분의 2는 어떤 식으로든 내면 작업을 한다."

"무의식은 우리 내면에 있는 보이지 않는 힘과 에너지와 지성체들로 구성된 경이로운 우주이다."

"무의식이 의식에 다리를 놓고 말 걸기를 시도하는 자연스러운 길이 둘 있는데, 그 하나가 꿈이고 다른 하나가 상상이다. 이 둘은 정신 Psyche이 무의식과 의식 사이에 서로 대화하고 협조하도록 만들기 위해 고도로 발달시켜온 정교한 소통 채널이다."

"이를 위해 무의식이 특별한 언어를 개발했다. 이 언어가 바로 상징이다. 앞으로 알게 되겠지만, 내면작업은 기본적으로 무의식이 사용하는 이 상징 언어를 배우는 예술이다."

"무의식에 있는 요소들을 의식적으로 통합하는 과정은 의식이 비로소 온전한 자기 the total self 를 전체적으로 반영할 때까지 꾸준히 진행되어야만 한다."

"인간은 소우주다. 따라서 우리 각자 안에서 대우주의 진화가 그대로 실행되어야 한다."

"...우리 개개인이 무의식을 직면해서 무의식에 있는 내용을 의식으로 통합하면 할수록, 각자의 고유한 개성이 더 잘 드러난다..."

"상징을 알아채는 방법을 배운다면 우리 내면에서 무의식의 활동을 감지하는 능력을 얻게 된다.... 무의식의 샘에서 솟아나는 상징적 이미지의 흐름은 삶 전반에 자양분이 된다."

"인간 정신을 구현하는데 있어서 무의식의 상징적 이미지가 모든 창조의 원천이다." -에리히 노만<위대한 어머니 여신> 중에서

"원형적인 내용들이 스스로를 나타낼 때 맨 먼저, 은유로 표현을 한다." -에리히 노만<위대한 어머니 여신>중에서

"무의식의 내용물들이 의식으로 나오도록 하는 통로가 바로 상상력이다. 상상력은 비가시적인 무의식의 물질들을 의식이 감지할 수 있도록 이미지로 바꾸는 변환기 같은 것이다"

"상상력이란 단어의 라틴어 어원은 이마고 imago로 이미지를 뜻한다. 상상력은 마음에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능력이다."

"인간은 볼 수 있고 성찰할 수 있도록 비가시적인 영역을 가시적인 형태로 바꾸는 특별한 힘을 부여받았다. 우리는 이 비가시적인 영역을 무의식이라 부른다."

"적극적 명상은 ‘나 자신에게 하는 것‘이라기 보다는 내 안에 있는 다양한 부분 중 하나와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다. 상상에서 등장하는 무의식의 다양한 인물들이 자아와 교류를 한다. 이로 인해 파편화된 자신을 전체와 연결하기 시작한다. 따라서 이전에 전혀 모르고 있던 자신의 일부를 알아가고 점차 자신에 대해 더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

"자신에게 정직하다면, 이원성과 역설을 살아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운명이다. 역설적 요소들과 대화를 하는 것이 인생이다. 놀랍게도 이는 통합을 위해 나아가는 가장 확실한 길이기도 하다."

내면작업의 서론 부분을 발췌한 것은 꿈 작업과 적극적 명상의 원리와 필요성을 충분히 설명해준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