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긴밤 - 제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보름달문고 83
루리 지음 / 문학동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동문학이라지만 결코 가볍게 여길 수 없는 작품이다. 


아동문학 수상작을 간혹 읽어봤는데 최근에는 아동문학의 수준이 획기적으로 전환된듯한 감동이 인다. 


긴긴밤이라는 이 소설 속의 노든과 치쿠, 윔보, 앙가부, 아기 펭귄 등의 등장 동물들 하나하나가 모두 소수자들을 대변할 뿐 아니라 고요 속에서 분투하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간을 대변하는 것만 같았다. 


"여기, 우리 앞에 훌륭한 한 마리의 코끼리가 있네. 하지만 코뿔소이기도 하지. 훌륭한 코끼리가 되었으니, 이제 훌륭한 코뿔소가 되는 일만 남았네 그래."


코끼리 고아원에서 자란 코뿔소 노든의 이야기로 시작해.  동물원에서 태어나 자신의 처지에 안주하며 살다가 노든을 만나 동물원 밖으로 떠나는 꿈을 안고 죽어간 코뿔소 앙가부. 다른 펭귄들이 모두 꺼려하는 얼룩 알을 품은 두 마리의 수컷 펭귄 치쿠와 윔보.. 전쟁 중 치쿠와 동물원을 벗어나 밀림을 헤매며 부화된 아기 펭귄을 바다로 데려다 주려 방랑하는 노든의 이야기가 무척이나 가슴에 묵직한 의미를 던져주는 듯 했다. 모든 여정은 결국 아기 펭귄을 바다로 인도한다.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모든 동물들이 한 존재를 양육했으며 인도했다고 여겨진다. 


이 이야기는 동물들이 등장하지만 아이뿐만이 아니라 성인까지도 성장시키고 성숙시킬 이야기가 아닌가 한다. 이야기는 짧지만 매혹적이고 나는 아마도 [긴긴밤]이라는 이 소설을 몇 번이고 다시 펼쳐볼 것이다. 오랫만에 깊은 여운을 남기는 소설과 함께했다. 동물들의 이야기지만 자신의 짐을 지고도 다른 이들과 어우러지고 다른 이를 제 길로 가도록 함께하고 인도하는 많은 사람들의 삶을 다시 바라보게 될 것만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3-08 12: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하라 2021-03-08 13:18   좋아요 1 | URL
어린이 문학도 인간관계에서의 고단함을 그리며 쉽게 교훈을 담아내던 시절이 있었는데 최근에는 깊이와 다가가는 과정이 섬세해진 면이 있습니다. 이 소설은 많은 분들에게 권해 드리고 싶을만큼 감동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