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나 - 내 인생의 셀프 심리학
캐럴 피어슨 지음, 류시화 옮김 / 연금술사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류시화님이 옮긴 [나는 나]라는 저작의 원제는 [The Hero Within]으로 저자 캐럴 피어슨님은 칼융의 원형 이론 연구에 평생을 바친 분이라고 한다. 심층심리학자이자 상담가이기도 한 캐럴 피어슨님은 처음엔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했었다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나는 나] 안에는 많은 문학들이 예로 제시되고 있다.




위의 사진에 제시된 6가지 원형을 주축으로 원형들의 영향력과 또 그로 인한 장애까지도 아우르고 있다. 우리들이 정체되고 있다거나 삶에 버거워 하고 있을 때 하나의 원형의 영향력에 압도되고 있을 수 있으며 그로 인한 장애들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한다. 그것을 자각할 때가 우리가 영웅 여행의 여정을 시작할 수 있을 때라고 저자는 말하고 있다. 자기실현이라는 표현은 이 책에서는 등장하고 있지 않지만 칼 융이 말하는 자기 실현의 과정과 영향력에 대해 주목하고 있는 서이다. 


저자가 말하는 영웅은 우리 개개인을 말하는 것으로 우리 모두가 영웅 여행의 여정 속에 놓여 있다는 것이 저자가 하고자 하는 말이다. 그 여정 중에 [나는 나]라고 하는 본서는 하나의 지도 역할을 해주는 저작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는 우리가 자각하던 자각하지 못하던 모두가 영웅 여정에 들어서 있으며 그것을 자각하기 전에는 우리는 예전과 비슷한 환경 비슷한 문제 비슷한 장애들에 거듭 노출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 여정을 순조롭게 마치기 위해서는 우리를 압도하고 있는 원형이 무엇인지를 자각하고 그 장악되고 있는 상황을 다른 원형을 활성화시키며 벗어나야 한다고 일러주고 있다. 그러는 과정 중 우리는 다른 이들이 걷듯 영웅 여정을 걷지만 다른 이와는 다른 독자적인 영웅이 된다고 말한다. 그래서 이 책의 한국어 제목이 [나는 나]인 것이 아닐까 싶다. 다른 이들과 함께 영웅이 되지만 다른 이와는 차별되는 나만의 나로서 자기를 실현하게 되니까 말이다. 


영웅 여정은 한 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평생을 거치며 완성되어 가는 것이라고 한다. 그 과정에 우리가 마법적인 영향력을 획득하게 되면 자연스레 세계에 사회에 도움을 펼치게 되는데 그것을 결코 혼자만의 성취로서가 아니라 서로가 완성시켜 나아가야 하는 과정이라고 말하고 있다. 


칼 융의 저작들은 많이 접해 보았으나 그 깊이 만큼이나 헤아리기 어려운 칼 융의 분석심리학의 정수를 캐럴 피어슨님은 여섯가지의 원형을 상징적으로 들어 이해하기 쉽게 풀어내고 있다. 여섯가지의 상징적 원형이기 때문에 누구라도 자신의 현재를 지배하고 있는 원형과 과거 자신이 어떠한 원형에 장악되어 살아온 것인지 쉽게 자각할 수 있다. 그리고 그 난관을 어떻게 풀어내며 영웅 여행을 시작하거나 풀어가야 할지를 짐작할 수 있다. 


영웅 여행이라고 하여 독보적인 인물의 생을 살아가야 함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가 자신의 삶에서 영웅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임을 수긍하기 쉽게 이해하기 쉽게 풀어내 주는 저자의 필력이 예사롭지 않다. 저자는 대중들이 손쉽게 이해할 수 있을 문학의 예들을 들어 영웅 여정을 설명하고 있기도 하다. 그래서 분명 쉽지 않은 분석심리학을 소설을 읽듯 쉽게 이해하도록 돕고 있다. 


자신의 삶이 장애에 막혀있다거나 삶의 기로에 있다고 여기는 많은 이들에게 이 책은 하나의 지도를 선사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듯하다. 소설처럼 쉽게 넘기면서 풀어내기 쉽지 않을 자신의 이야기들에 길이 보이기 시작함을 다른 분들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허나 분명 지도는 주어졌으나 걸어가야 하는 건 자신의 다리로 자신이 해나가야 함도 잊어선 안될 일이라고 생각한다. 책을 읽고 추천한다는 말은 몇해에 한번 할까 말까 한데 이번도 그 예외일 수 있을 것 같다. 자신의 삶의 길 위에서 방황하고 있는 모두에게 망설이고 있는 모두에게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