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뜨라 명상
스와미 싸띠아난다 사라스와띠 지음 / 한국요가출판사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행에 있어 독학은 쉽지 않은 길이다. 특히나 크리야요가 같은 쿤달리니의 상승을 요하는 경우에는 독학은 위협적이라고 할 수 있다. [꾼달리니 딴뜨라]라는 탄트라 수행을 맥락을 지어 크리야요가의 체계로 확고하게 자리잡은 수행체계로 선보인 책이 있다. 그런데 [쿤달리니탄트라]라는 제목으로 다른 출판사에서 출간한 동일한 텍스트의 책이 수 해를 먼저 출간되었었다. 나는 이 책을 따르며 5년간 수행을 해 보았다. 결과는 <주화입마>나 <편차>라는 듣기 좋은 표현으로 갈무리 되는 정신적 육체적 부작용이었다. 5년을 고집스럽게 수행했으나 실제 부작용은 2년이 안되어 나타난 것 같다. 


크리야 요가 수행은 스승이 없이는 치명적인 상황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몸소 겪으며 깨우쳤다. 하지만 수행에 발을 디디고 그런 위협을 겪어 오랜 시간을 수행을 못하고 일상에 지장을 받으며 지내게 된다해도, 회복이 되다 보면 다들 수행에 길로 다시 들어서기 마련이다. 그럴 경우 이전 보다 소심해지거나 주의가 깊어져 섬세하게 한걸음 한걸음을 내딛게 된다. 


본서 [딴뜨라 명상]은 그런 소심해져 버린 수행을 사랑하는 분들이나 위험없이 홀로 수행을 해나가려는 분들께 부담없이 권할만한 책이라고 생각된다. 크리야 요가처럼 차크라의 각성에 열정적이거나 몸을 쓰는 단련처럼 녹초가 될 때까지 수행하고픈 이들을 충족시킬 수는 없겠으나, 보다 안전하게 수행에 접근하고 그 길을 안락하게 나아갈 수 있는 방법들이 담긴 책이다. 


몇몇 수행에서 크리야 요가와의 호환성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그것도 안전을 보장하는 선에서다. 수행의 모든 경우에 가장 나은 방법은 신뢰할 만한 스승으로 부터 사사 받는 것이다. 그러나 명상이라는 보다 안전이 확보된 수행의 길이 있으니 홀로 길을 걷고 싶다면 차분한 명상 수행 부터 시작하라고 권하고 싶다. [딴뜨라 명상]이라는 이 책의 안내를 받으며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