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으로 다시 떠오르기
에크하르트 톨레 지음, 류시화 옮김 / 연금술사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독교 관련자들은 톨레의 세계관과 기독교 신비주의의 맞닿음을 이야기 한다. 명상가들은 그가 동양의 가르침을 소개하고 있다고 한다. 톨레의 이야기들이 전통적 영적 가르침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만은 사실인 것 같다. 나도 이 책을 읽으며 불교의 무상 고 무아가 현대적 색채로 전해지고 있는 것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고통체라는 개념 역시 마인드 바이러스 밈, 라엘리안 무브먼트가 이야기 하는 신념, 마크 우르반의 상이라는 개념에서 유추해낼 수 있는 개념이었다. 


새로울 것 없고 식상할 정도로 당연한 이야기들을 서양인 답게 젠체하며 이야기 하고 있는데 그가 세계 3대 영적 교사라니 의아할 뿐이다. 이 책은 영성 관련 저작과 담쌓고 있던 이들에게라면 혹할만한 내용이라고 생각된다. 명상서들이 친숙한 분들은 큰 감흥은 없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