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평 :

일단 오늘까지는 98권을 읽었다. 내일까지 페미사이드를 끝내고, 모레에도 한권 끝내면! 왠지 100권 달성하고 한해를 마무리 지을 수 있을 것 같다. 이렇게 쓰니까 무슨 100권 읽기 목표 세운 거 같지만, 그냥 읽다보니 백권이 된거다. 나도 신기. 세상에서 가장 돈 안드는데 뿌듯하기로는 독서만한 게 없는 듯. 🤔

 

'소설'을 읽을 수 있게 되었던 한 해. 소설은 앉은 자리에서 한번에 다 읽는 편이지만, 읽고 난 뒤에 한동안은 휴독 해야한다는 단점이 있다.

생각이 들어온다기 보다는 감정이 들어왔다 나가기 때문에 몸까지 지치는 것으로 추측. (비슷한 이유로 영화는 일주일에 한편 정도가 적당한 듯. 여름에 매일 하나씩 봐봤는 데.. 멀미나더라...)

 

출퇴근을 버스로 하면서, 새로운 재능을 발견했다. 지하철보다 버스에서 책이 더 잘읽힌다는. 가벼운 사회과학서적이 가독성이 제일 좋았다.

 

 

📚2018년 올해의 책 : #이상한정상가족 ★★★★★★★👍👍👍














(를 포함 한국사회)에게 가족과 혈연이라는 거대한 억압(ㅋㅋㅋ너무 사랑하지만 너무 벗어나고 싶으며, 그래서 새로운 가족을 만들고 싶지 않은)의 실체를 낱낱히 분석해주며, 방향까지 제시하는 이 차갑고 따뜻한 책을 읽을 수 있었다는 것은 행운이었다.

기왕이면 많이 읽었으면 좋겠다. 문통이 추천했으니, 굳이 내가 보탤필요는 없겠지만, 그래도, 아직 안읽으신 분들!! 좋은 양서이니 꼭 읽어보시길 당부드립니다.

 

 

📚올해의 작가 : 작년엔 정희진 샘이었는 데, 나온 책 전체를 다 사버린..!!ㅋㅋ#신형철 님께 

올해 최애 작가상을 드립니다. (사실 제가 상드릴 처지는 아니지만, 이래뵈도 알라딘 서재의 달인이 되었으니 받아주세요.) 솔직히 나만 알고 있는 저자였으면 좋았을 텐데 하반기 신간이 발표되며 너무 널리 알려지셔서 난 슬픔을 공부하는 슬픔.....

 


📚올해의 가장 두꺼운 (벽돌): 백래시~가 아니라 #민중의세계사













896페이지로~ 집에서 제일 두껍길래 작년부터 독서력을 높여보고자 읽었는데, 한해를 넘기고도 봄이 와서야 겨우 끝냈음. 중세까지 재밌었는데, 소비에트 혁명부터는 너무 작가 마음(?)대로 해석해버리는 듯 해 불만이 좀 있었으나, 뭐 나도 아는 게 있어야지. 입 쭉 내밀고 다 읽어냄.

읽고 나니 우리 집에 있는 책 중에 2번째로 두꺼운 책이 되었다. 동거인과 살림을 합치면서 1203페이지짜리 책이 생겼기 때문.. 내년엔 그 첫 번째인 세계철학사 읽어볼까? 잠깐 생각했다가......... 아니야...철학은.. 절레절레..

 


📚아쉬움이 남는 책 : #멀고도가까운














여름 무렵, 엄마 아프고 나도 아프면서 묘하게 책속 솔닛의 경험과 겹쳐지고, 감정이입 깊게 하면서 슬픈-용기를 직면하게 해준 책인데.... 그래서 무지 천천히 읽다가... 

가을이 지나면서 나는 다행이 덜 아파졌고- 그 이후로 다시 펼쳐들려고 몇 번 시도 했는데.. 올여름에 힘들던 마음이 생각나서 못읽겠다.....ㅠㅠ

 


📚가장 기억에 남는 책 : #사랑한다면왜














"제대로 사랑하기위해 '요구'해 본적이 있는가?"라는 생각지 못했던 단호한 물음이 일상을 흔들었다

막연히 마음먹고 있던 중요한 선택을 중단하고, 보류하게 되는 데 일조한 책.

 

 

📚올해의 소설 : #내게무해한사람













축하합니다! 작년에 이어 최은영님 2연패 달성~!!

제가 정말 팬입니다.. 사랑합니다...ㅜㅜ 3번 읽고, 일곱권 더 사서 실친들에게 돌렸어요.. 제가 드린 인세로 아메리카노라도 한잔 사드세요. 꼭이요..(왜 나 작가님한테 편지쓰고 있지?)

 


📚올해의 에세이 : #사랑은사치일까














결혼 중단 시키고 읽었다!! 우하하!! 정말 사랑이 너무 어려워서, 책에서 혹시 사치라고 하면.. 

쿨하게 다 포기하려고..ㅋㅋㅋㅋㅋ 

그러고 보니 벨훅스를 만나서 고마웠던 한 해였네.

누가 페미니즘을 사랑이 부족한 여자들의 전유물처럼 이야기하는가??!!

아니, 이 사랑이 부족한 지구에 사랑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하고 노력하고 제대로 사랑하려는 사람들에게 이름을 붙인다면 그것이 바로 페미니스트다!!!!

 


📚올해의 분야 : #2010년대이후한국소설 !! 세보진 않았지만 꽤 많이 읽은 것 같으니까요. 마구마구 쏟아지는 또래의 여성작가들 작품 덕분에 10년만에 문학못읽는 병이 낫게된 것 같습니다

저의 쾌유를 자축하면서 내년에는 고전문학 못읽는 병도 치유해보겠나이다....?


 

📚올해의 페이지터너: #곰탕













만나서 즐거웠습니다. 정유정 작가보다 별점 더 드리고 싶어요

퇴마록이랑 해리포터 급의 책장 넘기는 손맛을 오랜만에 느꼈답니다ㅋㅋ


 

📚내년의 다짐


1. 알라딘 마을의 페미니즘 벽돌책 뿌수기에서 언젠가 한번은 속도로 1등해보기

2. 100권 읽고 200권산 내가 바로 알라딘 호구지만 / 그리하여 🎉영예로운 서재의 달인🎉으로 등극했으므로 / 좋긴한 데... 집에 책둘곳이 없어.. 내년에는 70권만 사겠다고/ 선물받은 독서노트에 적으면서 / 올해는 이미 망했고, 내년에는 70권만 사야하니까 지금 더!!사두자 / 장바구니 비우러 들어왔다가 / 서재에 글쓰고 있는 나님의 모순........ 실화냐??????

-> 정리하면 70권만 사기!

3. 고전문학 10권 읽기..... (!! //. 이제 문학 좀 아는 사람이 될거다)

4. 올해 영.달 됐는데, 블로그에 표장?훈장? 달린거 꽤 간지난다🥳 2019에도 달고 싶다🥺



📚 남기고싶은말

올해 함께 읽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했습니다. 어쩌다보니 독후감 쓰기 시작한 게 올해 제일 잘한 일 같아요. ㅜㅜㅜㅜㅜㅜㅜㅜㅜ 내년에도 함께 읽어주실거죠?

제가 비록 많이 게으르지만.... 누워서 전자책으로보고, 쇼파에서 늘어져 스마트폰으로라도 독후감 꼭 쓸게요.. 그리고 내년에도 건강하게 잘 읽기 위해 지금 스마트폰을 하있는 당신(!) 잠시 천장을 보고 목 스트레칭을 합니다 (올해 목을 잃을 뻔 했던 1)


 

 

,사진은 독후감 쓰고 싶었는데.......... 너무 좋아서........ (왜 너무 좋은 건 쓸 수가 없는 걸까.. 내 독후감의 미스테리) 미루다 결국 못쓴 책들.. 뭐 언젠간 쓰겠지용..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18-12-29 23: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내년에는 <이상한 정상 가족>을 읽어야 겠네요. ㅎㅎ

쟝쟝 2018-12-30 00:02   좋아요 0 | URL
이렇게 한 분을 영업하다니~ 제가 문대통령보다 낫습니다...?ㅋㅋ

카알벨루치 2018-12-30 12:23   좋아요 1 | URL
<이상한 정상 가족>추천을 많이해서 사놓고 뚜껑도 안 땄는데 이참에? ㅎㅎ

카알벨루치 2018-12-30 0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최은영 제가 포기할께요 최은영 나보다 더 마니아셔 나도 몇권 사서 돌렸는데 정작 책은 집에 없다는 ㅜㅜ 제가 최은영을 포기할께요 엉엉엉~ 이건 뭔 시츄에이션 아침부터 ~!굿모닝

쟝쟝 2018-12-30 16:45   좋아요 1 | URL
포기하지마세요~ 사랑은 나눌수록 커져요~~엉엉얼 ㅠㅠ

syo 2018-12-30 10: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2018에는 쟝쟝님의 글 속에 들어있는 재기와 위트를 열심히 훔쳤습니다. 도둑질은 2019에도 계속 이어지겠지요 ㅎㅎㅎㅎ 공 떼고 쟝쟝님 되신 것 축하드리구요. 내년에도 흥하소서!!

카알벨루치 2018-12-30 12:23   좋아요 1 | URL
바뀌면 바뀌었다고 이야기 안해서 추측했는데 내 추측이 맞아서 다행이다는. 공만 빠진 쟝쟝 ㅎㅎ

쟝쟝 2018-12-30 16:49   좋아요 0 | URL
뭐랄까 전혀 웃기려 노력하지 않는데 그래서 음미할수록 웃긴 쇼님의 문체를 따라가려면 멀었지요. 내년에도 잘부탁드려요!

쟝쟝 2018-12-30 16:50   좋아요 0 | URL
벨루치님 그렇습니다~~~ 그리구 우리 신입 영달이니까 내년에도 함께 달인되기로 해요 ㅋㅋ

짜라투스트라 2018-12-30 10: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글 잘 읽었습니다^^

설해목 2018-12-30 14: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바로 목스트레칭 했어요.ㅋㅋ
쟝쟝님 글 읽는 재미가 있는 한해였어요.
내년에도 건강하게 즐겁게 독서를 즐기자구요. 우리^^

쟝쟝 2018-12-30 16:52   좋아요 1 | URL
함께 책읽자는 말이 어찌나 마음을 덥혀주는지~ 엄청난 한파지만 훈훈한 마음 받고 두배 더 드립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고 연말마무리 잘하세요~~>.<

얄라알라북사랑 2018-12-30 16: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최은영 작가님께서 이 글 보시면 엄청 반가워하시겠어요

쟝쟝 2018-12-30 16:53   좋아요 1 | URL
보실리 없겠지만 보시면 성공한 덕후가 되는 건가요? (그리고 이 글은 알라딘과 문학동네가 더 반가워했다는 후문..)

서니데이 2018-12-31 21: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쟝쟝님, 새해인사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책 소개 감사했습니다.
이제 내일부터 2019년입니다.
건강과 행복이 가득한 한 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따뜻한 연말, 그리고 좋은 새해 맞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쟝쟝 2018-12-31 21:45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올해도 매일매일 따뜻한 안부페이퍼 고마웠습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새해복많이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