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상당히 뒷북 같기는 하지만, 아이패드나 갤럭시탭 같은 태블릿 피씨로 유튜브에서 공연 영상을 생생하게 즐길 있다는 신세계에 눈을 떴다. 이번 쇼팽 콩쿨을 봐도, 참가자의 면면을 예선, 라운드 1, 2, 3, 파이널에 이르기까지 전과정을 세심하게 지켜볼 수 있었다. 물론 현장에 가 있는 것에 비할 수야 없겠지. 당연한 거고. 그러나 이것만으로도 황송해 죽겠다. 한편으로는 이거 앞으로 큰일이다. ㅠ.ㅜ))

 

 

 

 

 

 

 

 

 

 

 

 

 

 

10년 전에 샀던 책인데, 전공자도 아닌 내가 무에 이런 책을 샀었나 하다가, 책 제목 '피아노 연습' 앞의 '자기 발견을 향한'이라는 수식어의 행간을 읽지 않았나 싶다.

 

"모든 사람이 연습하는 방법을 안다면 모두가 천재일 것이다. 나는 연습이라는 단어를 싫어한다. 연습은 습관이다. 습관이 되면 음악에 내재해 있는 고유의 특징을 찾지 못하고 사람들은 결국 아무것도 느끼지 못하며 깨닫는 것을 포기한다.

나는 일을 할 때나 생각할 때 가장 가치 있는 것은 자각하고 의식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곡을 연주하는 동안 어떤 악구가 열정적으로 흘러가는 가장 격렬한 순간이라도 의식 있는 상태로 남기를 원한다. 나는 한두 군데에서는 괘도를 벗어나 자유럽게 연주할 수도 있지만, 이것은 내가 의식하지 않고 있는 것은 아니며 오히려 나의 의식은 항상 뚜렷한 것이다.

연주할 때 어색하다거나 실수하는 것은 항상 집중의 결여에서 기인한다. 나는 집중을 상당히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그것은 내가 규율없는 가정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나 자신을 채찍질하고 심하게 다루고서야 비로소 집중을 하는 방법을 획득하게 되었으며, 이제는 이 집중의 방법을 내 제자들에게 가르칠 수 있다.

어떻게 시작해야 할까? 시작하기 전에 이미 완전히 집중하여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며 첫음은 이미 시작된 독백의 연속으로 울려야 한다.  

연주하는 데 있어서 시작의 중요성이 무시되는 경향이 있는데 사실상 모든 연주의 성패는 시작을 얼마나 신중하게 준비하느냐에 달려 있다고도 할 수 있다. 첫 악구를 연주하기 전, 손이나 손가락의 준비운동과 첫음 사이에는 지극히 짧은 시간이 존재하는데 이 시간은 참으로 경이로운 시간이다. 왜냐하면 이 시간의 길이는 예측불허이며, 또 이 시간이 주는 감정적 효과 때문이다. 청중도 내가 사용하는 이 시간의 길이에 대해서는 예측할 수 없다. "

 

 

참가자들의 연주 영상을 보면서 느꼈던 약간의 궁금증을 이 책에서 해결해 갈 수 있을까 싶어 떠올려 본다. 특히 애정하는 조성진 군, 인터뷰를 보면, 1라운드 때는 많이 떨려서 어떻게 쳤는지 기억이 안난다고 하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1라운드 연주와 영상이 제일 좋다. 이 아이러니는 뭘까?

그리고 연주자들이 연주를 하기 전 심호흡을 하거나 눈을 감는 장면들이 참 인상적이었는데, 이 짧은 시간이 참 경이로운 시간이었던 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쇼팽 콩쿨 우승자 조성진 앓이를 하고 있는 나날이다.

경연의 시작은 한달도 더 전에 있었는데, 찾아서 보질 못하다가 주말에 공영방송에서 방영한

스페셜 프로를 보고 나서는 심하게 앓이중...  ㅠ,ㅜ;;;

 

 

 

쇼팽의 곡에는 노스텔지어가 있다.

굳이 쇼팽의 삶에 녹아들어가려 할 것 없이,,, 내 역사 안에 깃든 쇼팽이 있다는 것. 누구에게나가 아닐까.

그 곡을, 이 깊고 고요하고 맑고 수줍은 어린 천재가 연주를 해 준다.

앞으로 오래 살면서 이 청년의 행보를 지켜보는 것도 낙이라면 낙일 것이다.

 




〈갈라 영상 순서〉

 

-대회 심사위원 소개, 결선에 오른 10명의 피아니스트, 폴란드 정부인사 소개

30:50 조성진 등장

53:35 폴로네즈 특별상 수상

1:24:05 조성진 금메달 수여 (폴란드 대통령), 수상 소감

 

-수상자들의 연주
2:20:40 이케 토니 양 (5위)

2:38:40 에릭 루 (4위)

2:57:13 케이트 리우 (3위)

3:12:17 샤를 리샤르-아믈랭 (2위)

3:31:37 비하인드 신, 결과 발표

(3:32:30 아르헤리치와 윤디 잠깐 지나갑니다)

3:36:08 인터뷰

4:02:19 피아노 협주곡 1번

 

4:46:32 앵콜: 폴로네즈






 

 

 

실황앨범도 뒤늦게 주문하는 거라, 이쁜 사은품도 차지 못하고,,,

 

  

 

 (유튜브 경연영상은 에이바님 서재에서  붙여옴! 감사해요~)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극곰 2015-11-10 1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가 우리 아들이 조성진 닮았다고해서뿌듯해하는 중입니다. ^**^

icaru 2015-11-10 18: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아 아드님 예비 고운 오빠야로 자라겠군요 ㅎㅎㅎ

akardo 2015-11-10 18: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사한 얼굴에 귀염상인 사람이 그 길고 고운 손으로 피아노를 치는 모습 보면서 푹 빠져들었죠. ㅎㅎ 십년 후 어떤 음악가로 성장할지 기대됩니다.

icaru 2015-11-10 19:33   좋아요 0 | URL
네 *,,* 손짓 고개짓 동작 하나하나 다 하트~♡♡
다른경연자들의 연주와 함께 보니까... 이 사람의 피아노건반이 곡선인듯 한없이 부드러워보이니...완전무결하게 느껴질 정도의 연주를 하기 위해 지독하게 얼마나 많은 시간을 곡을 연습했을까 싶더라고요 ㅎ~

책읽는나무 2015-11-10 1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보았어요~~~참 맑게 생긴 청년이다!!라고 생각했어요
쇼팽곡이랑 잘 어울린다라고도 생각했어요^^

2015-11-10 19: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책읽는나무 2015-11-10 20:16   좋아요 0 | URL
아~~댓글을 다셨었나요?못읽었어요
알림설정도 따로 해놓았는데 알림도 안왔던데~~~왜 날라간걸까요??ㅋ

icaru 2015-11-11 11:11   좋아요 0 | URL
지금 가요~ ㅎㅎ

기억의집 2015-11-10 1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카루님..... 오래 살아서 이 청년... 이 대목 너무 재밌어요. 아직 젊잖아요~ 저도 이 청년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울 아들은 지브리 영화음악을 쇼팽스타일로 편곡한 악보집 사달라해서 사 줬더니 피아노 위 장식품으로 전락 ㅠㅠㅠ 슬퍼요. 조성진 부모 대단하던데요. 그러기 쉽지 않을텐데,,, 그렇죠?!

icaru 2015-11-10 19:52   좋아요 0 | URL
아하하하하... 제가 스무살 즈음에 아들을 낳았으면 이 청년과 동갑이겠구나 싶은게 말이죠 ㅎㅎㅎㅎㅎ
조성진 부모님 대단하세요~ 부모의 인품을 보면 이 친구도 대강 알 수 있을 것도 같고요
앗 그런데 이름이...혹시 일가 아니셔요 ?? 아하ㅎㅎ

버전을 달리한...음 악보에 대한 탐구심.. 가상한데욤?^^

기억의집 2015-11-10 2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같은 성씨지만,,, 그럴리가요? 한편으론 부럽지만 조성진이 사촌이면 부담스러울 것 같아요. 저도 비슷한 또래의 아들이 있다보니 조성진같은 사촌 있으면 비교할 것 같아요. 그러지 않아도 남동생딸이 공부를 엄청 잘해서 아들앞에서 부럽다는 표현한 적이 있는데(제가 주책이죠 뭐!) 울더라구요. 아휴 진짜 자식 키우기 힘들어요.

icaru 2015-11-11 11:09   좋아요 1 | URL
하하하,,, 저희도 형님 아주버님 내외분 자식, 그니까 큰조카가 중2인데, 전교권인가보더라고요. 학원 전액장학금 받는애들있잖아요,, 어느날 시어머님이 초3 우리애더러 너도 중학교 가면 형처럼 할 수 있다고 말씀하시는데, 제가 (속으로 기겁하고 겉으로 태연하게) 뒤에서 살짝 아들에게 ˝꼭 그렇게 안 해도 엄마는 하나 속상하지 않다˝ 해줬어요.... >.< )
참 힘든 일이에요...

무해한모리군 2015-11-11 10: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성진군의 연주를 저도 귀로만 듣다 그프로에서 연주하는 모습을 처음 보았습니다. 내년봄쯤 연주회 한다고 들었는데 가보고 싶더군요. 저는 막귀라 무슨 콩쿨 뭐 이런거 모르겠던데 제게도 젊고 단단한 소리가 와 닿았습니다.. 손열음양도 그렇고 금호영재발굴 시스템의 결실이네요. 거기 발굴하는 분 안목이 상당한가봅니다.

icaru 2015-11-11 11:05   좋아요 0 | URL
저도요,, 콩쿨 뭐, 그런 거 시스템 잘 모르거든요, 이 기회에 드립다 유튜브 올라간 것들 보면서 알게 된 사실이 전부고,, 들었을 때 좋은 것 보면서 감동받는 게 그게 진짜배기겠죠 ㅎ
엇,, 저는 유튜브에 올라간 것들만 보고 있어도 이렇게 일상이 흐트러질만큼 휘청한데,,, 직접 보고 오면 얼마나 또 못 헤어날까 싶고요. ㅎㅎ ;;
조성진 군은 폴로네이즈로 특별상도 받았는데, 다른 연주자들의 그것도 들어보니, 다 제각각 일색이더라고요~ 그런 것도 재밌어요 ㅎㅎ
 

 

체스를 두기 시작한지 1년이 넘었다. 좀 두다가 말줄 알았는데, 여전히 나는 그렇다. 이게 정말 신세계이다. 게다가 둘 때마다 도전 의지를 불사르게 한다. 이기면 기분이 좋아지고, 지면 다시 한번 이겨서 만회해야지, 그러다 다시 지면 또다시, 그래서 결국 이기면, 승률 굳히기 한판! 하다가, 잘해야 무승부를 만들어 놓고... 그러니까 한번 체스를 잡으면 인생의 남은 나날들이 흔전만전인 사람으로 변신하게 만든다. 해롭기도 하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읽는나무 2015-06-18 09: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드님도 두는군요??
승부욕이 강한 사람에겐 모든 게임에선 쉽게 손을 놓기가 힘들어지는 무언가가 있는 듯해요.
전 체스는 복잡해서 흥미가 없는데 장기가 조금 그래요.한 번씩 애들이 하는 보드게임도 좀~~애들이랑 놀아준다고 하다가 이건 뭐~~애들한테 이겨야 기분이 좋은^^
그 흔한 팔씨름도 이겨야 기분 좋은ㅋㅋ

예전에 티비에서 애들 육아관련 cctv를 찍어 서로 살펴보는데 딱 나같은 엄마가 있더라는~ㅜ
겉으론 아이랑 놀아주긴 하는데 엄마가 승부욕에 불타 있는....ㅋ
님은 아드님한텐 그렇지 않으신게죠?^^
 

체스는 패턴 인식의 싸움..

체스의 고수들을 보면 어떤 규칙이나 특정한 전략을 응용하거나 상대방의 행마를 꼼꼼하게 읽는 능력보다는 패턴을 인식하는 재능이 더 뛰어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컴퓨터의 체스게임이 각 수마다 가능한 수백만 가지의 행마조합을 가지고 승산을 계산하도록 프로그래밍되어 있는 데 반해, 체스의 고수들은 즉각적으로 체스판 위에 배열된 말들을 하나의 패턴으로 인식한다.

 

 

---<생각의 탄생> 중에서

 

 

 

 

 

 

 

 

 

 

 

 

 

 

 

 

나는 사람하고, 체스를 두어야 할 텐데... 언제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5-01-07 1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막내도 다음주 월욜부터 방과후 프로그램으로 체스 할거에요~~~~. 좋아하려나 모르지만;;;

icaru 2015-01-07 14:51   좋아요 0 | URL
방과후 프로그램에 있는 걸 보니까, 확실히 거기는 보편적인 게임으로 자리를 잡았나봐요... 서양이니까?? ㅎㅎ 여기는 방과후 수업은 커녕 저부터도 사람하고 체스 좀 두고 싶어요...;;;

책을사랑하는현맘 2015-01-08 05: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체스를 좋아하시는군요! 체스건, 바둑이건, 장기건...혹은 그 어떤 게임이건 전 게임이랑 친하질 않아요. 승부를 가르는 것이 싫은건지 사람과 하는게 싫은건지 생각해 봤는데, 아무래도 머리 쓰는걸 귀찮아하는거라는 결론이..ㅎㅎ

icaru 2015-01-08 08:36   좋아요 0 | URL
하하하,, 저도 어릴 적에는 좋아하지 않았는데,, 다 커서 컴퓨터가 보급화되면서 이 노릇이 된 거 같아요,, 사람하고 보드게임을 한다던지 하는 것은 저도 그다지 즐겨하지 않는데 말이죠,, 어떤 게임들은 하다가 멈추는 게 조절이 안 될 정도로 라서, 허송세월 많이 했어요.. 주변에 아이친구들 엄마들을 봐도 저같은 사람은 없더라고요 쯧쯔ㅡㅡ;; 체스는 최근에 빠졌어요.. 도끼자루썩는 줄 모르겠으니, 큰일이다 하고 있어요!
 

 

 

 

 

 

 

 

체스라는 것을 처음 익혀 막 둘 때는 비숍을 다루는 게 제일 익숙했다. 지금은 룩이 대미를 장식하는 수를 두게 된다. 룩을 다루면서 제일 예측을 못하는 것은 상대 흑나이트의 진행 방향이다. 요게 폰 다음으로 힘 혹은 비중을 갖는 기물임에도, 상대에게 겁을 줄 때는 요긴하다. 나는 겁을 주는 축이 아니라, 나이트한테 겁박 당하는 쪽... 폰들은 무조건 중앙으로 더 많이 많이 앞으로 나가게 하는 수를 둔다. 전에도 말했는데, 체스에 미쳐서 두다보면, 두 가지 색깔의 정사각형으로 교대로 나오는 패턴의 무엇을 보든 체스판을 떠올리는데, 이제 정도가 더 해진듯 하다. 어제 저녁 친구아이 엄마와 만나서 이야기를 나눈데, 그엄마의 눈코입이 기물로 보이는 것이다. 입이 나이트이고, 오른쪽 눈과 왼쪽 눈의 폰들을 지키고 있는 듯 읽히는 것.  

만약 상대방이 오른 쪽이나 왼쪽 눈의 폰을 룩으로 진격하려 한다면 코 폰으로도 막을 수 있고, 나이트 입으로도 막을 수 있다고 상상하면서... 참나 멀쩡한 얼굴을 하고는, 머릿속으로는 황당한 연상을 다해 ;;;

 

날마다 일기를 쓰듯이 체스에도 일기가 있다. 그것이 기보인데,

 

 

 

 

 

 

 

예를 들어 나이트가 f3로 갔다면  Nf3으로 표시한다.  폰의 경우 약자가 없으므로 폰이 있던 파일(체스판의 세로줄)로 약자를 대신한다. 예를 들면 e파일 폰이 어떤 기물을 잡으며  f5로 갔다면 exf5이다.

여기서 x는 잡는다는 표시이다.

 

찾아보니, 체스에 대한 책도 몇 권 있더라.

 

  2011년 출판된 최근의 책이고, 이 책은 무엇보다 그림이 많아서, 아이들이 재밌게 체스를 배울 수 있다고 한다.

 

 

 

 

14년에 출간된, 아예 제목에 어린이를 위한 체스 책임을 표방한 책도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4-12-31 0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아들이 요즘 체스판을 부여잡고 있지요.
저 책들 좀 찾아봐야겠어요.
제가 가르쳤는데, 저는 수가 뻔한가봐요. 맨날 져요...

icaru님, 올 한 해 감사했어요. 내년에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icaru 2014-12-31 10:03   좋아요 0 | URL
올~ 아롱이 어려도 신통방통인데요~ 이 아줌마는 뒤늦게 빠졌는뎅~~
제가 더 많이 감사해요~ 올 한해 보람 찬 일이라면, 단발머리 님께 말 붙인 것,, 그리고 서재에 전에 없던 윤기도 돌고,, 온기도 생기고,, 웃음도 피어나고 뭐 그랬던 거 같아요! 서재 생활이 얼마나 즐거워졌는데요!! ㅎㅎ 덕분으로다가~
우리 내년에도 쭈욱~~ 갑시답!!! ㅎ

2014-12-31 0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1-06 16: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