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언덕에 드세게 불고

바람에 흩어져 눈이 날리네

외로움이 그대 몸 흔들고

그대 두 눈 밝힐 때

 

그리움 하얗게 언덕에 쌓여

남은 이 없어도 발길되오네

별빛처럼 그대의 슬픔이

그대 맘에 빛날 때

나는 부르리요

나 그대 함께 하리오

 

나는 이 노래 하리오

그대 두 손 잡으리오

그대 여기 그 자리오

나는 이 노래 하리오

그대 두 손 잡으리오

그대 여기 그 자리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년 8월의 마지막 날

인천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진행됩니다.

 

 

아마 작년에 인천에서 진행한 퀴어문화축제를 참석하신 분들은 아시고 계실 것이고

참석하지 못하신 분들은 잘 모르실 것 같은데, 작년에는 퀴어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많는 기독교인들의 방해로 제대로 행사를 진행하지 못했습니다.

(누가 기독교를 사랑의 종교라 했는지... 참석했던 사람들은 공포에 떨어야 했지요)

 

뭐 올해라고 다르지 않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사회에서 가시화되지 못한 많은 소수자들이 그들이 존재함을 그리고 이 사회의

성원임을 당당하게 밝히고, 보이지 않게 차별하는 이 사회에 대해 정당한 문제제기와

차별금지에 대한 의견을 나타내는 소중한 행사가 무사하게 진행되길 바랄 뿐입니다.  

 

벌써 '부평광장을 사랑하는 시민모임'은 기자회견을 갖고 퀴어축제를 방해하려 하고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0820094500065?input=1179m

(진심 궁금한 건 광장을 사랑하면서도 사람은 왜 사랑하지 않는지?)

그리고 인천기독교총연합은 올해도 어김없이 퀴어축제중단을 요구하며 맞불집회

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집회자유의 권리라는 아이러니는

올해도 당당하게 선포될 예정입니다. http://www.incheon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16120

무엇보다 힘이 되는 것은 이들과 함께하는 연대의 힘일 것입니다.

당일 많은 사람들이 함께 연대하여 이 사회의 차별이 시정되는 축제가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는 어쩌면 선량한 차별주의자로 머물고 있지 않은지 생각도 해보았으면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유 때문이라고 하자... 딱히 이 드라마를 볼 이유를 찾을 수는 없으니까.

산자와 죽은자, 육체와 영혼, 이승과 저승

그 경계선에서 부딪치는 갈등과 사연들이 잘 버무려진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OST가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트윗에서 김명남 작가님이 애정하는 시리즈라기에... 관심이... 조만간 정주행해야지~~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냉혹한 이야기
루이즈 페니 지음, 김보은 옮김 / 피니스아프리카에 / 2014년 8월
14,800원 → 13,320원(10%할인) / 마일리지 7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9년 07월 03일에 저장

살인하는 돌
루이즈 페니 지음, 홍지로 옮김 / 피니스아프리카에 / 2016년 7월
13,800원 → 12,420원(10%할인) / 마일리지 69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9년 07월 03일에 저장

네 시체를 묻어라
루이즈 페니 지음, 김연우 옮김 / 피니스아프리카에 / 2014년 10월
14,800원 → 13,320원(10%할인) / 마일리지 7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9년 07월 03일에 저장

가장 잔인한 달
루이즈 페니 지음, 신예용 옮김 / 피니스아프리카에 / 2014년 6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9년 07월 03일에 저장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