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참 뜨개에 재미를 느껴 열심히 떴던 적이 있다. 그러던 것이 일이 바빠지면서, 시들해졌었는데.. 며칠전 문득 미완성인채로 남겨둔 인형들(--;)이 생각이 났다. 그래서 뒤져서 찾아보니, 크게 코바늘로 떴던 고양이 가방과 대바늘로 뜬 제미마 제인이라는 인형이 있다. 두 인형 다 전부 뜨기만 해놓고, 꿰매고 솜을 넣어 완성을 하면 되는 것인데, 그냥 방치해 둔 것이다. 고양이 가방은 솜도 다 넣어둔 상태였다. 그래서 고양이 가방을 먼저 완성하기로 했다.

금요일에 회사에 들고 가서 점심 후다닥 먹고 지퍼 달고 꼬리를 달았다. 그리고, 집으로 가지고 와서 나머지를 했다. 지현이가 전에는 뜨개 등등 내가 지현이랑 놀아주지 않고, 다른 것을 하면 못하게 하더니. 이제는 좀 컸는지, 옆에서 구경하면서 빨리 만들어 달라고 한다. 고양이 가방도 완성해서 주니까, 다른 뜨개인형도 빨리 만들어 줬으면 한다.. ^^

고양이 방울만 달면 되는데, 너무 졸린 지현이는 참지 못하고, 자러 갔다. 나는 다 완성하면 지현이 침대에 놓아 주기로 약속을 했다.

앞다리가 조금 삐뚤어 달려버려 남편이 놀리기는 했지만, 여튼 완성했다.. ^^ 원래 책에는 고양이 눈이 훨씬 귀여웠는데, 패키지로 산 눈은 예쁘지 않은 것이 와서 아쉽다.. --;







눈을 뜨자 마자 고양이 가방을 본 지현이.. 정말 좋아했다. 이 날만큼은 다른 사람은 손도 못대게 했다.. ^^

참. 뜨개 책은 이 책. ^^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06-12-25 0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솜씨가 너무 좋으시네요

ceylontea 2006-12-25 0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세히 보면, 앞다리가 비뚤게 달렸구요.. 지퍼는 급하게 달아서 바느질이 엉망이어요.. 그것 빼면 나머지는 비교적 괜찮은 편이지요.. 그런데... 실이 복슬복슬해서 잘 티가 안나요.. ^^

아영엄마 2006-12-25 0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모~ 귀엽습니당! 저도 울 애들 어렸으면 하나 만들어주고 싶어지네요. ^^ (바쁘신 와중에 이런 것도 만들어 주시고, 암튼 대단하셔요)

ceylontea 2006-12-25 0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흐.. 전에 거의 다 떠놓았고.. 붙여서 완성한 거예요.. 그래서 이번에는 3시간 정도 걸린 것 같아요..

마노아 2006-12-25 0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왓! 완전 귀여워요~! 지현이가 엄청 좋아했겠어요^^ 실론티님 메리 크리스마스예요~(아직도 유효한 인사^^)

ceylontea 2006-12-25 0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넹넹.. 마노아님.. 감사합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
전에는 제가 뜨개 인형 만들어줘도 별로 관심없이 던져버리더니, 이젠 정말 좋아하더라구요. 좀 엉성하게 만들었지만, 지현이가 좋아해 주니, 정말 기분 좋았답니다.. ^^

날개 2006-12-25 1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상에나~ 이런것도 할줄 아시다니!!+.+
넘 이쁘네요.. 저도 하나 갖고파요.....ㅎㅎㅎ
이상하게도 다른 사람들이 뜨개질로 완성해놓은거 보고나면, 왠지 나도 할 수 있을것 같은 착각에 빠져요.. 한번 해보고 싶기도 하고....^^ (몇 번 시도했다 실패를...ㅠ.ㅠ)
아아~ 지현이는 정말 좋겠다.....!

ceylontea 2006-12-25 13: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날개님.. 흐흐.. 전 겁없이 덤벼서 그렇죠.. 하다가 아 귀찮아 하면서 대충대충 한 것도 많아요.. 전문가나 알지 보통사람은 잘 모르니 대충 하는거죠 머.. ^^;;

ceylontea 2006-12-25 15: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삭이신님.. 흐흐.. ^^ 만들던 뜨개인형도 완성을 해야하는데.. ^^ 히..

마태우스 2006-12-25 21: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흐, 대단하십니다. 근데 고양이가 좀 늙어보입니다^^

ceylontea 2006-12-26 10: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님.. 늙은 고양인가봐요.. ^^ 눈이 빨개서 그런가? --;

반딧불,, 2006-12-26 14: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단대단! 저는 못합니다. 불쌍한 새깽이들이라니깐요!

ceylontea 2006-12-26 16: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흐.. 반딧님.. 대신 님은 다른 것을 잘 하시잖아요... 요리.. 이런거..

반딧불,, 2006-12-26 16: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요리도 사실 실론님이 잘하셔요.
저는 편차가 심해서요..;

ceylontea 2006-12-26 17: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딧님은 못하시는 요리가 없으시던걸요...
 

홈패션 재료를 사러 동대문시장에 가야하는데, 시간이 없어 미루다가 홈패션 수업이 있는 화요일 점심시간에 다녀왔다. 시간이 워낙 촉박하여 후다닥 천을 골라서 사게 되었다. 재료비만 거의 8만원정도 들은 것 같다. 정확히 계산은 하지 않았지만.. ^^

1. 천 정리하기

천의 양쪽 올이 풀리지 않는 곳을 식서라고 한다. 천의 안쪽이 보이도록 식서끼리 잘 맞추어 접는다. 그래서 천의 한쪽을 반듯하게 잘라서 정리를 한다.



2. 천 자르기

(1) 방석

방석감을 자른 것이다. 식서 반대쪽으로 접힌 부분이 방석의 앞 넓은 부분이 되도록 26cm를 재단하여 잘랐다. 그래서 가로 52cm, 세로 52cm 1장. 식서쪽 부터 하여 28cm를 잘라서 가로 28cm, 세로 52cm 2장(지퍼를 달기 위한 시접이 포함되어 있다.).



방석, 쿠션용으로 고른 감의 무늬.



(2) 가방

양면 가방을 만들기 위해. 가로, 세로 50cm로 4장의 천을 잘랐다. 그리고 주머니로 가로 33cm, 세로 28cm 4장을 잘랐다. 주머니 다는 법을 배우기 위해 주머니는 하나 이상 만들라고 했는데, 주머니 좋아하는 나는 일단 4장을 자른 것이다. ^^



3. 동대문에서 구입한 재봉 재료들이다. (아저씨가 깜빡하고 작은 가위를 빼놓고 주셨다. 작은 가위는 가까운 문방구에서 다시 사야 할듯.. --;)

왼쪽부터 그레이딩 자 / 흰실, 가위와 송곳 / 재봉실 조금씩 여러개, 가방끈, 4색 초크, 줄자, 시침핀, 지퍼 4개/ 파이핑, 레이스, 드라이버, 재봉 바늘, 북집, 보빈, 노루발.



확대사진 : 북집 2개, 보빈 4개, 노루발 4개



내가 고른 5cm 면레이스(가격이 저렴해서 그냥 샀다..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06-06-26 05: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일목요연하게 사진까지 정리하신 걸 보니, 홈패션으로 또 대박(?)내실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저 가방 천은 지금 제가 들고 다니는 가방의 무늬와 비슷하네요.

ceylontea 2006-07-05 2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이제야.. ^^;; 너무 정신없어 댓글 다는 것을 깜빡했어요...OTL
가방무늬비슷하시다구요.. ^^ 완성되면 사진찍어 올릴게요.. 저것이 생각보다 무늬커서 만들어놓으면 어떨런지.. --;
2주까지는 어떻게 정리했는데.. 지금 2번 더 수업받았는데.. 정리해서 올리지를 못하고 있어요..--;
 

오늘부터 근처 백화점 문화센터에 다닌다. 매주 화요일 저녁시간.. 배우는 강좌는 홈패션.

일단 제일 급한 것은 지현이 쿠션커버. 지현이가 마르고 닳도록 가지고 다녀서 많이 헤졌다. 잘 때도 꼭 있어야 해서 어릴 적에는 친정이나 시댁에 갈 때 가지고 다닐정도였다. 지금도 쿠션이  있으면 천둥, 번개가 쳐도 무섭지 않다고 한다.. ^^; 그리고, 집에 온 낯선 사람(??? 7개월째 보는 레고선생님도.. --;;)한테 인사할 때도 저 쿠션이 있어야 한다.

오늘 앞으로 12주간의 준비물이랑 무엇을 할 지 설명을 들었는데, 쿠션 만들기도 있어서 다행이다.. ^^ 집에 사 놓은 재봉틀이 너무 하고 싶은데, 도저히 짬을 내서 새로운 걸 연구해서 할 시간이 없어서 이렇게 배우게 되었는데, 어쨌든 지금은 무지 기대된다..열심히 다녀야지.. ^^

준비물 A

: 소모품도 있지만, 거의 영구적으로 사용할 것들

1. 240mm재단가위(천만 잘라야 함. 이 정도 크기가 초보자에게 가장 적당함. 너무 크면 자를 때 번거롭고, 너무 작으면 답답함.), 작은 가위(재단 시 종이 등을 정리, 실밥 정리 할 때 사용.)

2. 송곳(끝이 뾰족해야 함. 실밥 뜯을 때, 두꺼운 천 박을 때 고정.), 드라이버(노루발 갈 때 사용), 시침핀, 칼라초크 또는 4B연필

3. 50Cm 그레이딩 자, 줄자, 흰실, 색실

4. 50Cm 지퍼 4개, 60합파이핑, 가방끈 2마

5. 가정용 재봉틀 바늘 14호 2쌍, 16호 1쌍

6. 가정용 재봉틀 북집 2개,보빈 4개

7. 가정용 재봉틀 노루발(4개, 지그재그, 파이핑, 주름, 말아박기)

참고 : 동대문 종합시장 D1584 우성토탈에서 구입 가능

준비물 B

: 홈패션에 쓰일 천과 레이스

1. 가방 : 겉1마, 안1마 - 옥스포드, 캔버스, 보통두께 면쟈가드 (양면 가방을 만들 예정)

2. 방석 쿠션 : 원단 2~3마, 배색 1~2마 - 옥스포드 40수

3. 패딩 2마 (B2471 선일사)

4. 5Cm 넓이 면레이스 1롤 (B2411 상미)

참고 : 1,2의 원단 구입 - A2271 아다, A2212 태원, A2188 라인, A2268 뉴본, A2265 베틀스, A2256 화신, A2273 신성, A2218 이라, A2187 다인

와~~ 빨리 만들고 싶다..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인 2006-06-13 2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부럽부럽. 알라딘엔 재주꾼이 너무 많아요. ㅠ.ㅠ

ceylontea 2006-06-13 2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조선인님.. 그냥 배우기 시작한건데요.. 재주와는 상관없이.. ^^;;

반딧불,, 2006-06-14 0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흑. 정말 대단들 하십니다..

ceylontea 2006-06-14 09: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딧불님.. 재봉틀만 덜컥 사놓고 3년째(4년째인가?) 썩히고 있는 것이 아까와 문화센터 다니는거예요.. 어케든 배우지 않을까 싶어서... ㅠㅠ;

치유 2006-06-14 0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대단대단..그바쁘신 틈에도 뭘 배우시겠다는 생각이 너무 대단해요..재밌게 잘 배우시기를~!

ceylontea 2006-06-14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배꽃님... 여전히 바쁘긴 하지만..그래도 지현이가 3돌이 지나니 좀 여유가 생기는 것 같아요..^^

가을산 2006-06-14 0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야~ 정말 그 바쁜 와중에! 화이팅입니다!
저는 주먹구구로 독학한지라, 저 준비물을 보고 '아~ 그렇구나~~'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앞으로도 계속 중계해주세요.

ceylontea 2006-06-14 10: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을산님.. 넹.. 홈패션 강좌 열심히 들으며 만들면서 중계까지.. 꼭.. 불끈~~!!
그리하여 어제 퇴근 전에 후다닥 페이퍼 올렸어요.. 덕분에 퇴근할 때 월드컵 응원나온 사람들 때문에 고생했지만서두요.. ^^
 

지난번에 회사 DIY동호회 활동으로 발레리나를 만들고 뜨개 인형 2호 신데렐라를 곧 만든다는 것이 이제야 완성을 했다. 뜨개로 다 떠놓고, 솜넣고 꿰매고 하는 것이 매일 바쁘다보니 집에서 앉아서 느긋하게 할 시간이 없었다. 뜨개는 출퇴근하면서 할 수 있지만, 꿰매고 솜 넣는 일은 어딘가에 앉아서 해야하고, 집에서 지현이가 깨어있을 때는 불가능하니, 할 시간이 없었다. 지난 토요일에 완성을 했고, 무도회복을 입은 신데렐라의 부채를 만들어 준 것이 화요일 새벽이었다. 사진을 찍고 어제 페이퍼를 쓰려고 했는데 디지털 카메라를 회사로 가지고 오지 않아서 오늘 쓰게 되었다.

지난번 발레리나는 키가 33cm이고 이번 신데렐라는 30cm이다. 이 신데렐라 인형은 잿투성이 신데렐라가 무도회복을 입고 무도회에 참석했다가 12시가 넘으면 다시 잿투성이로 변하는 인형이다... 난 그것이 처음에 너무 신기했었는데, 만드는 중간 과정에 친정에 가서 보여주었더니 다들 무섭다며 엽기라고 했다.. ㅠ.ㅜ 다리가 없이 치마 밑에 있게 되는 신데렐라가 너무 불쌍하다고 한다... 한 번도 그리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그런 이야기를 듣고나니 그런 것도 같다. 그래도 다뜨고 이렇게 만들기 시작했는데 어떻게 하나 완성을 할 수밖에...

이번에도 지현이의 반응은 시큰둥이었다. 지현이는 정녕 인형을 싫어하는 것일까? 이번에도 사정사정해서 지현이가 한번 안아주었다. 그리고 신데렐라와 발레리나를 놓고 "지현아, 어떤 것이 더 좋아?" 하고 물었더니 발레리나를 가르켰다.. ^^

신데렐라 Cinderella


무도회복을 입은 신데렐라 Cinderella in ball gown




잿투성이 신데렐라 Cinderella in patched skirt




신데렐라와 발레리나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을산 2004-08-11 1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 위 아래로 변신하는 신데렐라네요! ^^

chika 2004-08-11 18: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가을산님 코멘트보고 알아챘다는... ^^

sooninara 2004-08-11 18: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요술이당..너무 이쁜거 아닙니까?....

비연 2004-08-11 1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이걸 정말로 만드셨단 말임까? 우와~~ 넘 이쁘당..^^

ceylontea 2004-08-11 19: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을산님... 제가 설명을 부실하게 적어놓았는데도 아시는군요...
치카님.. 제가 설명을 얼렁뚱땅해서 그래요.. ㅠ.ㅡ
수니나라님.. 이쁘요?? 이쁘죠?? ^^
비연님.... 저도 처음엔 봤을땐 우와 했었는데... 만들만 해요... ^^ 사실 좀 배워야 하긴해요..

ceylontea 2004-08-11 2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벽별님...아이들은 발레리나를 더 좋아한데요... 신데렐라보다는 발레리나가 더 만들기 쉽답니다.. 그래서 발레리나 만들고, 신데렐라 만들었지요...
그리고 지금 뜨개 인형... 3번째 작품 만들고 있어요... 일단은 뜨는중... ^^

비로그인 2004-08-11 20: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너무 이뻐요 저도 하고 싶어요. 세상에~~ 지현이는 근데 왜 시큰둥 할까요? "지현아 싫음 이모가 가진다 ^^V"

넘치는사랑으로. 2004-08-11 21: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저도 가을산님 코멘트보고 다시 봤어요. 요술손이닷!!!!
 

지금 하고있는 프로젝트는 규모가 커서 참여 인원도 많고, 기간도 길다.. 그래서 친목도모?? 차원에서 동호회가 설립되었다.. 기존의 문화사랑이니 등등의 동호회가 있고.. 내가 가입한 DIY동호회는 새로 생긴 모임이다. 동호회 신규 신청시 동호 회원을 30명을 모아와야 신규 설립이 된다. DIY동호회는 신청일 마지막날 하루 모집해서 31명이 모여서 극적으로 새로운 동호회로 인정을 받았다..

DIY동호회는 뜨개반, 비즈반, 목공반의 3개반이 있는데... 나는 현재는 뜨개반에서 활동 중이다. 비즈반에도 발은 엄지발가락 정도 담그고 있다.

뜨개반에는 대바늘 뜨기로 인형을 만들 줄 아는 분이 계셔서 대바늘 뜨개 인형을 배우게 되었다.

내가 맨처음 도전한 것은 발레리나이다.. 긴 시간에 걸려서 어젯밤 겨우 완성해서 사진을 찍었다.. 어디가 잘못되었는지.. 발부분은 너무 이상하게 만들어져서 속상하다... 그래도.. 완성을 하니.. 기쁘긴 했다..히히  내 눈에는 예뻐만 보인다.

아침에 지현이한테 주었더니 별로 관심을 안보인다.. 사실 지현이는 인형에는 관심이 없는 편이라 서운하지는 않았다.. 그래도 겨우 사정을 해서 꼭 끌어앉고, 사랑해를 한 번 받아냈다..

발레리나의 모습이다.. 앞 모습, 위에서 본 모습, 옆 모습, 그리고 앉아있는 모습이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룸 2004-06-04 16: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이렇게 예쁘고 잘만드신게 첫작품이라구요?!!! (혹시 알라딘에 제가모르는 가입시험이 있는게 아닌가요...? 다들 손재주들이!!!!!!) 오오오오~ 저 분홍색 살색이 너무 이쁘고 포동포동 구여워요>ㅂ< 소파에 비교해보면 제법 큰것같아요...@ㅂ@

ceylontea 2004-06-04 1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그러고 보니.. 키를 적는 다는 것이 깜빡했네요...대충 30센티미터 될거예요...
오늘 집에 가서 키 재보고 내일 업데이트 해야겠네요... 저희 집 소파가 등받이가 낮은 편이라 생각하시는 것만큼 크지는 않을거예요?
근데.. 발이 정말로 너무 안예쁘게 만들어졌어요..
음.. 다음작품은 신데렐라 입니다.. 거의 완성단계이니... 곧 보여드릴께요..

nemuko 2004-06-04 17: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너무 귀여워요. 님은 매일 바쁘시다면서 언제 이런 것들을 만드시는지 놀라울 따름입니다. 역시 부지런하신거예요. 님 부러워요.

*^^*에너 2004-06-04 17: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넘 귀엽당. >0<
전에 만드신다는게 이건가요. ^^

ceylontea 2004-06-04 17: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무꼬님..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또는 내려서 집에 걸어가면서.. 가끔은 밤에 잠안자고... 만들었어요.. 그래서 시간도 많이 걸렸지요...3월부터 시작해서리... 물론 지금 만들고 있는 신데렐라와 병행해서 만들어서 더 오래 걸리기는 했지만요.
에너님.. 맞어요.. 전에 말씀드린.. 너무 귀엽죠? 만드는데 재미있었어요.. 그래서 홀딱 반해서리.. 시간도 없는데.. 짬짬이 뜨개 인형 만드느라.. 책도 못읽고 있어요..
더욱이 그런 것이 인형 만드는 것 가르쳐 주시는 분이 7월까지만 같이 일해서.. 그 안에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답니다..

sooninara 2004-06-04 18: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번 번개에도 뜨개질거리를 가져 오시더니..이렇게 완성을 하셨군요..^^
제눈에도 이뻐 보이는데요...실수한 부분은 본인만 알지 다른 사람은 몰라요..걱정 마세요.
신데렐라 기대 하겠습니다..

진/우맘 2004-06-04 19: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도대체가!!! 어떻게 저런 것이 사람 손에서 나온단 말입니까!!!!!

ceylontea 2004-06-04 2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히히.. 신델레라도 기대해주세요~~!! ^0^
근데... 주말에 완성하려했는데... 또 회사일의 압박이... ㅠ.ㅜ
완성을 못할지도 몰라요.. 그럼.. 다음주~~!!

비연 2004-06-04 20: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넘 이쁘다...^^ 첫 작품이라니 믿어지지 않네요....저도 배워보고 싶슴다...

아영엄마 2004-06-04 22: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이쁘고 귀엽네요.. 뜨개질해서 만드신거라구요.. 손재주가 참 좋으시군요. 근처 살면 배우러 갈텐데.. 이쁜 인형 많이 만드세요.. 다른 작품도 기대하고 있을께요..

가을산 2004-06-04 23: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정말 대단해요~~!!! ^^

chika 2004-06-05 1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대체 실수했다는 부분이 어디냐고요~
저도 이런거 만드는 건 좋아하는데 전혀 손재주가 없어서... ^^;;
와~ 근데 정말 이쁘네요. ^^

K②AYN-쿄코 2004-06-05 22: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아~~ 정말 예뻐요~^^ 너무너무 귀여워요~ >_전 손재주가 없어서 이렇게 예쁜 걸 만드는 분들을 정말 부러워했었는데
여기 계셨네요~ ^ ㅡㅡㅡ ^

ceylontea 2004-06-07 02: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것이 조금만 배우면 인내심만 좀 있으면 누구나 다 잘 할 수 있답니다..
쿄코님.. 오랜만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