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검 정주행중. 예전에 애장판을 결국 2권이 품절되어서 못 구해서 e북으로 구했으나 어영부영 지나가고. 2년전엔가 모처에서 대여해서 읽고는 잊었다가 시간이 다시 소장해서 읽는 중. 으흐흐흐 
덕분에 새로 나온 인월까지 읽는 중이다. 이건 또 언제 끝나려나? 종이책도 사드려야 힘내서 또 작품활동 해주실텐데 싶은 것이..
근데 왜 알라딘 상품넣기는 안 뜨는 걸까나?
두어달간 읽은 책.


달빛조각사, 닥터최태수(이건 읽다 지쳐서 1700화 어름에서 멈춰있는 중), 김혜린과 강경옥 작품들, 원피스, 명탐정코난, 나의히어로아카데미아 등 소년만화 정주행.
죽고싶지만 떡볶이는 먹고싶어..아..이건 생각과 많이 달랐고 생각들을 적은 부분은 쓱쓱 넘어갔으나 상담부분은 자꾸 끼어들고 싶은 충동이 일어나서 힘들었다. 원인이 무언지 알것 같고 아마도 해결책은 자신이 더욱 잘 알 것 같고 그래서 2권의 내용도 알 것 같아서..아..겉넘지말자꾸나..ㅠㅠ
룬의아이들 3부도 나왔대서 읽었으나 1권 나오고 함흥차사!
여튼 요사이엔 가벼운 책만 읽힌다. 
책이미지가 안 넣어지니 뭔가 허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고로 쇄골을 다쳐서 고정술을 한지 두 달 반입니다.
어느 정도 올라가던 팔이 너무 아프고 지금은 어깨뼈쪽을 중심으로 아팠던 것이 내려와서 팔꿈치 안쪽까지 아픈 상태이고 손목이나 손가락 관절 등 온 몸의 뼈들이 아픈 증세가 있네요. 어제 친정 근처 정형외과에서는 뼈가 덜 붙은 상태인데 무리하게 움직였고 아마도 사고때 어깨쪽도 다쳐서 그렇다고 하고요. 시술한 대학병원은 예약이 이 주 후입니다. 거기서는 이 주 전에 별문제 없이 경과가 좋다고 했습니다.
혹시 빠른 시간 중에 어깨와 쇄골쪽 잘 보시는 분께 진료 받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친정엄마의 김치는 진리임을 다시 깨달음.
과일보다 고기보다 낫다.
내겐 치유의 일등 공신.


뒹굴뒹굴 누워서 세상 돌아가는 것을 보다가 국회정상화는 언제 되서 언제나 민생법안은 통과될까 궁금해짐.
버닝썬여배우 별로 안 궁금하고 그위의 권경유착과 진짜 법위에 군림하시는분들이 궁금하다는 것.
아니아니 mb씨는 왜 보석 되서 편안하게 살고 있는건데? 경북지진이랑 4대강사업도 자원외교도 하나도 책임도 안지면서 말이다.
이렇게 손놓고 있을 정도로 한가한 직업이 국회의원들인지 진심 궁금함.
태국에서 수입까지한 웹툰 틴맘 빈정 무지무지 상함.
어떻게 이런 웹툰을 서비스할 생각을 할 수 있는지 머리라는게 있는지 진심으로 의심스럽다.
여튼, 제대로 궁금한 건 하나도 안나오고 다 연옌으로 덮으시는 듯...아...난 진실이 알고싶다.
일하는. 청렴한. 대한민국을 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자격증 실기셤을 접수했는데 바빠서 통 연습을 못해서 40분 운전하기 귀찮아서 안갔다.

덕분에 반차를 제대로 즐기려고 했으나, 병원에서 결국 반나절을 보내고 옴.ㅡㅡ;;

전화로 예약도 안되는 병원. 힘들다. 아침에 8시 반도 안되어서 가서 예약하고, 대기순서 받고 문진하고 진료하니 열두시. 하...지친다. 한 군데 더 들렀어야 하는데 엄두가 안나서 패스.

퇴근길에 잊지 말고 들러야 하는데 말이다.

 

2. 식을 줄 모르는 아이유덕질 중인 노랑양 덕분에 전주국제영화제 예매하다 OTL.

중앙좌석은 아예 없고, 사이드 예약중에 튕겨져 나옴. 아...티켓팅이 이렇게 어려운 것일 줄이야.

분명 좌석이 제법 있었는데 순식간에 없다. 신의 은총으로(?)도 보고 싶어서 들어갔더니 매진.

아..제발 아이유양이 전주국제영화제에 안와야 그나마 괜찮을텐데..혹여라도 오면 어떻게 감당해야할까싶다. 노랑양 생일주간인데...ㅠㅠ 흑흑.

고3인 딸램은 역쉬 상전이다. 쨌든 아이유양 나오는 영화..어떻게 공구 안되려나?

아..대전이든, 전주든, 광주든..(서울은 힘들고..)표가 필요하다규~~~

절규중이다. 노랑양 생일선물인뎅..흑흑

 

3. 아..벌써 여름같은 날씨에 지친다. 올해 여름은 또 얼마나 더울까 걱정이다.

오늘부텀 난 영화주간. 요사이 바빠서 못 본 영화보는 중이다.

바이스를 시작으로 세월호 추모영화 생일도 어벤져스앤드게임도 다 볼거다.

아...좋아좋아. 근데 VVIP혜택은 아직도 공개를 안하지?

해마다 프리패스 못써서 올해는 쓰려고 벼르는데 말이다.

 

참, 신도시쪽에 롯데시네마가 개장. 근데..익숙한 곳으로 가진다..

사람이 그렇지 뭘.

 

4. 마음에 안드는 일들이, 너무 슬픈 일들이 많은 세상.

마약도 성폭력도 나쁘지만, 더 나쁜 것은 진실을 은폐하는 것.

어느새 전두환씨도, MB도 박근혜씨도 , 최순실씨도, 김학의씨도, 장자연씨도, 슬그머니 가려지고 있다.

산불이재민도...아..좋은 일이 많은 한 해였으면..바라는데 ..

통화는 또 왜 바꾸신다는걸까? 그냥 인도처럼 화폐를 없애는 건 안되는걸까?

난 모르겠다. 뭐가 국격이란건지.

국격이 높아지면 다른 나라들이 저절로 맞추지 않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s://news.v.daum.net/v/20190209070901105?f=m
이 반성 없는 기득권 층을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
새해 벽두부터 전두환씨는 민주주의에 이바지 했다는 망언을 쏟아내더니 이런 말도 안되는 말을 아직도 지껄이는 사람이 있다닛!!
무고한 사람을 그 정도로 죽였으면 최소한 미안해라도 해야 하지 않나? 아...아직도 광주 사람들은...해마다 운다.
억울한 일이 제발 많이 생기지 않는 한 해 였으면 좋겠는데...ㅠㅠ
뉴스를 찾아보고 화가 나지 않고 기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하고 싶은 말이 참 많았었는데 다 잊었다.
그저 기쁜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
공사를 하고 있어서..창문을 열어뒀더니 춥다.
빨리 좀 끝났으면 좋겠다.
오래 썼던 놋북이 말썽인지라 서비스를 받으러 가야 하는데ㅠㅠ
이래저래 참 힘든 이월이다. 아마도 복구불가일 듯.
올해 얼마나 좋은 일들이 생기려고 이렇게 힘겨운 것인지..ㅠㅠ
아...진짜 대박나는 한 해여야 이 서글픔이 가실텐데 말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2-09 23:1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