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퍼 하우스는 신생 출판사로 아직까지 간행된 추리 소설은 몇작품 안된다.그중 고전 추리 걸작선과 김내성 추리 걸작선을 제외하면 작품수는 아래와 같이 몇 작품이 안된다.

-검은별
-장르라고 부르면 대답함
-검은옷을 입은 신부


검은별은 조로로 유명한 존스턴 매컬리의 작품으로 국내에서는 1957년 추리소설가 김내성의 번역으로 소개된 이후 처음으로 완역 출간되는 것이라고 하는데 항상 검은 망토에 검은 가면, 검은 후드를 쓰고 그의 조직원들과 함께 난공불락의 장소에서 살인이나 폭력이 없는 일명 “신사적인 범죄”방법으로 보석과 돈을 훔치는 도둑 검은 별과 검은별을 잡으려는 버벡과의 대결이 흥미로운 단편집이다.

장르라고 부르면 대답해는 로렌스 블록, 마이클 무어콕, 프리츠 라이버, 해리 터틀도브등
미국과 영국을 대표하는 장르소설계의 거장들의 초기 작품들을 모은 장르 걸작 단편선으로 판타지, SF, 스릴러, 대체역사물 분야에서 손꼽히는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수 있다.

검은옷을 입은 신부는 윌리엄 아이리시라는 필명으로 더 잘 알려져 있는 서스펜스의 거장 코넬 울리치의 작품으로 ‘블랙 시리즈’라고 불리는 울리치 일련의 작품들 중 그 서장을 여는 첫 작품이다.

페이퍼 하우스의 추리 소설들은 신생 출판사라 아직 몇편이 안되지만 출판사가 나름 장르 소설 전문임을 주창하기에 상당히 호감을 가지게 되는데 앞으로도 좋은 작품들을 다수 출판해 주길 기대해 본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