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를 키운 여자들』을 읽고 있다. 2007년도에 출간됐는데, 현재는 품절 상태다. 예니 비스트팔렌-마르크스, 클라라 비크-슈만, 소피아 안드레예브나 톨스토야의 이야기까지 읽었다.


나중에 시아버지가 된 하인리히 마르크스가 무언가 천재적인 것을 지니고 있는 아이라고 서술할 정도로 특히 활발하고 지적 호기심이 왕성했던 예니(38)는 결혼 후에는 마르크스의 원고를 정서하고 다듬고 논문을 복사하고 자료를 정리하며, 인쇄업자나 출판자와 상의하는데 자신의 모든 역량을 다한다. ‘혁명의 심부름꾼이자 카를 마르크스의 비서로서 살아간다. (43)


성공한 아내에 대한 질투, 스스로에 대한 좌절, 전통적인 성역할 또는 종속 관계의 혼란 때문에 불거진 슈만과 클라라의 갈등은 슈만의 자살 위협으로 더욱 극적으로 치닫는다.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 분열 증세를 보였던 슈만은 1854, 클라라와 처음 불화가 있던 당시의 자살 협박을 실행에 옮겨 자살을 시도하고 후에는 정신병원으로 호송된다. 1856, 그가 죽은 후에야 비로소 클라라는 자신의 힘으로 삶을 극복해 간다.


그녀는 연주회를 여는 것이 아무리 힘들어도 재미있다는 사실을 스스로 인정하지 않았으며, 그저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하는 것이라며 자신을 합리화시켰다. (81)    






소피아 안드레예브나 베르스가 34세였던 톨스토이 백작과 결혼했을 당시 그녀는 불과 18세였다. (94) 이미 유명한 작가였던 톨스토이의 열렬한 구애에, 청혼한 지 7일 뒤에 결혼식을 올렸다. 여성에 대해 극단적으로 상반된 태도를 보였던 톨스토이는 자신의 유년기에 대한 보상으로 소피아가 아이들에게 전형적인 어머니 상이 되어 줄 것을 강요하며, 아내가 직접 아이들에게 젖을 먹여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101) 소피아는 처음부터 우월한 위치에 있었던 톨스토이의 정신적 구속자신이 가졌던 가능성과 에너지를 빼앗아 갔다는 것을 분명하게 인식했다. (106)


그녀는 남편의 성적인 욕구에 자신을 맞추었으며, 끊임없이 남편의 원고를 정서하였다. 수차례에 걸쳐 『전쟁과 평화』를 정서하였으며, 일기 또한 계속해서 써 내려갔다. 그녀는 그 밖에도 꼼꼼히 교정하였으며, 나중에는 편집자로서 맡게 된 작품들의 출판에도 신경을 썼다.


그녀가 하루에 처리하는 일은 놀라울 정도로 많았다. 그녀는 다섯 시간 이상을 잔 적이 거의 없었다. 이런 모든 힘든 일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위안을 삼은 것은 톨스토이가 이와 같은 희생을 할 가치가 있는 천재라는 확신이었다. 그러나 그녀는 자신이 하는 일이 바보 같다는 생각이 들 때면 늘 혼란에 빠지곤 했다. (107)



이번주의 에세이아버지의 유산』을 마쳤고, 이번주의 사회학천재를 키운 여자들』을 읽는 지금, 이번주의 소설전쟁과 평화』가 더욱 가깝게 느껴진다. 『천재를 키운 여자들』에 기대어 생각한다면, 모든 인간과 모든 삶에 대한 초상, 톨스토이가 남긴 불멸의 걸작 『전쟁과 평화』에는 소피아의 흔적이, 눈물이, 고통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는 것인데, 나는 소설 어디에서도 그녀의 흔적을 발견할 수 없으리라는 예상이다.


천재를 키운 여자들.

찬란한 매혹, 그 처절한 애증 천재를 사랑한 여자들.

천재를 사랑했으나, 보상은 없었다. 천재가 되도록 사력을 다해 애썼지만, 아무도 그녀를, 그녀들을 기억해 주지 않았다.







댓글(36)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7-12-08 15: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른 사람들은 잘 모르지만 예니 비스트팔렌이 마르크스한테 낚여서 인생이 급전직하한 사연은 참..... 마르크스 이 ㅎㄹ..

단발머리 2017-12-08 15:12   좋아요 0 | URL
그러니까 말이예요. 어디까지나 제가 읽은 책의 범위에서 이해하자면 말이예요. 참.... 마르크스... 쩝쩝...

그런 의미에서 말이예요. 저는 이 책 살짝 읽고, 구글링 한 번 해 봤을 뿐이니까요.
프레디 데무트는 엥겔스가 아니라 마르크스의 아들인 거죠? 그런 거죠, syo님?
저요, 그것과 관련된/자세히 설명된 책 하나만 추천해 주시면..... 빨갛게 멋진 syo님~~~~^^

syo 2017-12-08 15:22   좋아요 0 | URL
네. 아들은 통설인 듯.
그것과 관련된 책을 제가 읽어보지는 못했는데요. 쉬쉬하는 분위기 같기도 하고.... 그러나 어쩐지 그나마 상세할 거라고 심증이 가는 책으로는 예니 평전인 《레드 예니》가 있구요. 그리고 두 사람의 사랑을 주로 다뤘다는 《자본과 사랑》이라는 책도 있어요. 그러나 이 책은 무려 1000 페이지에 육박하므로....

syo 2017-12-08 15:23   좋아요 0 | URL
헉...《사랑과 자본》이었네요 ㅋㅋㅋㅋ

단발머리 2017-12-08 15:33   좋아요 0 | URL
세상 엄청 엄청 감사합니다.
정말 syo님 모르는 게 없으신 듯!!!!!
<레드 예니>랑 <사랑과 자본> 일단 장바구니에 넣어 볼께요.
감사합니다. 빨갛고 멋지고 지적인 syo님~~~~

syo 2017-12-08 15:35   좋아요 0 | URL
빌려 보세요... 특히 사랑과 자본 ㅋㅋ 부담이 너무 커요

비로그인 2017-12-08 15:51   좋아요 0 | URL
천페이지에 육박.....

육박하다..단발머리님이 강신주를 사랑할 때 습득한 단어가 아니었던가요......(맥락 없는 뜬금댓글 ㅋ)

syo 2017-12-08 15:56   좋아요 0 | URL
맞아 강신주가 자주썼던 것 같네요. 육박하다, 육박해 들어오다...

단발머리 2017-12-08 15:57   좋아요 0 | URL
아.... 다락방님은~~~
나와 강신주와 육박하다를 기억하고 있단 말이예요?!!
와락!!!

비로그인 2017-12-08 16:01   좋아요 0 | URL
그럼요! 저는 단발머리님과 강신주와 육박하다를, 이 모두가 함께 들어간 페이퍼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단발머리 2017-12-08 16:02   좋아요 0 | URL
아.... 새삼 행복해요~~

우리 알라딘 세상은 아름답네요.
단발머리와 강신주와 육박하다를 기억하는 다락방님도 있고,
<사랑과 자본>을 추천해주는 syo님도 있고요~~~

단발머리 2017-12-08 16:03   좋아요 0 | URL
그그그..... 그래야겠죠?
천 페이지 구입했는데 못 읽으면 좀 많이 슬프겠죠?
천 페이라~~~~
하루에 3쪽이면 일년이고, 6쪽이면 6개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로그인 2017-12-08 16:04   좋아요 0 | URL
쇼님 그리고 단발머리님.

우리가 아직 [제2의 성]을 다 읽지 못했다는 사실을 잊지마세요!! ㅎㅎㅎㅎㅎ

syo 2017-12-08 16:05   좋아요 0 | URL
그러고 보면 걔도 1000 페이지.....

비로그인 2017-12-08 16:07   좋아요 0 | URL
이번 주말에 1권 완독? 콜? (저는 조카들이 와서 아마 곤란할 듯...)

단발머리 2017-12-08 16:09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ㅎ 저는 반 읽었으니까, 1권 완독 콜이요~~~~!!!!

내 책은 합본이랍니다!!!!!!!!!!!!!!!!!!!!!!!!!!!!!!!!!!!!!!!!!!!!

syo 2017-12-08 16:11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 다락방님이 말한 저 ‘1권‘은 ‘한 권‘을 말하는 겁니다.....그쵸, 다락방님?

단발머리 2017-12-08 16:16   좋아요 0 | URL
아니예요~~ syo님~~~

다락방님~~ 상권 하권 중에 한 권이죠~~~ ? 그죠?

비로그인 2017-12-08 16:17   좋아요 0 | URL
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뭐라 대답해야 할지를 모르겠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를 위해서는 단발머리님이 맞다고 하고 싶고 단발머리님 약올리기 위해서는 쇼님 말이 맞다고 하고 싶다. 아아 이 내적갈등을 어떡하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yo 2017-12-08 16:19   좋아요 0 | URL
아..... 단발머리님 날름 드시려고 하신다 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17-12-08 16:27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내적 갈등 내려놓으시고요~~
자신이 무슨 책을 샀나~~ 생각해보세요~~ 다락방님 <제2의 성>은 상하예요. 그죠~~~
고로, 1권! 상권 한권 읽기가 이번주의 콜이예요~~~

그럼 이만, syo님은 저의 메롱을 받으시고요,
저는 주말 1권 완독 콜을 외칩니다! 코올!!

syo 2017-12-08 16:43   좋아요 0 | URL
으윽.... 메롱을 받고 말았다.

단발머리 2017-12-08 16:52   좋아요 0 | URL
이게 바로 은혜를 원수로~~
<사랑과 자본>을 메롱으로^^

2017-12-08 15: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08 15: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수연 2017-12-08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섯 시간 이상을 자지 않고 수고를 해야 하는......... 저는 그냥 포기하렵니다. 천재 사랑하기 ㅋ

단발머리 2017-12-08 16:04   좋아요 0 | URL
아... 그럴까요?
저도 그 수면 시간이 가장 두려운 거였고요.
다른 것도 많아요. 일테면 계속해서 애를 낳으면서도 천재 남편의 작업이 방해될까 걱정하는 ㅠㅠ
이 책이 그렇게 놀라운 책이예요.

수연 2017-12-08 16:12   좋아요 0 | URL
읽고 시지만 저는 그래도 전쟁과 평화에 일단 한표를~
제2의 성 읽기 프로젝트는 부러워요. 하지만 지레 포기하고마는;

단발머리 2017-12-09 12:21   좋아요 0 | URL
<제2의 성>은 지금 잘 지내고 있어요. 저희집 식탁 오른쪽 빈틈에서요. ㅎㅎㅎㅎㅎ
시작할 떄는 사기충전되어 있어서, 한 달 안에 다 읽겠다 했는데, 목표 수정 해야겠어요.
올해 안에로요~~~

<전쟁과 평화>도 세 권 아니면 네 권이라... 사실 저는 그 쪽도 마음이 떨려요, 떨려~~~~

비로그인 2017-12-08 16:43   좋아요 1 | URL
야나님, 제2의 성으로 얼른 오세요! 지금 합류하셔도 따라잡으실 수 있을거예요. 제가 300쪽에서 읽기를 멈추고 있으므로..... 컴온!!

단발머리 2017-12-08 16:47   좋아요 0 | URL
야나님~~ 나도 지금 잠깐 휴지기예요~ ㅎㅎㅎㅎㅎㅎㅎ
같이 가요~~~!! 컴온!!

syo 2017-12-08 16:53   좋아요 1 | URL
야나님 저는 앞쪽 100 페이지만 지금 세 번째 읽고 진도를 못나가고 있어요!! 얼른 오세요. 컴온!!

단발머리 2017-12-08 19:00   좋아요 0 | URL
야나님~~~
다락방님도 syo님도 이렇게 마중 나오셨는데...

이제 저희랑 같이 가시죠~~ ㅎㅎㅎㅎ

수연 2017-12-08 20:34   좋아요 0 | URL
그럼 합류해보는 걸로?!!!!!!!!! 일단 이사하고난 후에~ 살짝 끼렵니다.

졔졔 2017-12-08 17: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정희진쌤 강연에서 아인슈타인 에피소드가 너무 충격적이어서 그부분 먼저 읽었는데요. 아인슈타인에 대한 다른책도 읽어보니 밀레바를 ‘식견있는 검토자’역할일 뿐이었다는 내용이 있더라구요. 제가 다 울컥하고ㅠㅠ 억울하고ㅠㅠ흑흑

단발머리 2017-12-08 18:29   좋아요 0 | URL
저는 전에 어디선가 들었던 이야기인데, 정말 들으면서도 믿기 어렵더라구요.
이런 방식으로 가리워지고 묻혀진 천재 여성들의 에너지와 재능을 생각하면
인류 전체에게 얼마나 큰 손해인가 하는 생각도 들고요...
생각할수록 정말 울컥한 일이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