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맙습니다2015830, 세상을 떠난 올리버 색스의 마지막 순간에 그가 남긴 문장들을 모은 책이다. <수은>, <나의 생애>, <나의 주기율표> 그리고 <안식일>의 네 개의 에세이가 있다. 손에 들어오는 작은 크기에, 65페이지의 얇은 책이다

 

지난 며칠 동안 나는 내 삶을 마치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것처럼, 일종의 풍경처럼 바라보게 되었다. 그리고 삶의 모든 부분들이 하나로 이어져 있다는 느낌을 더욱 절실히 받게 되었다. 그렇다고 해서 이제 내 삶에는 더 볼일이 없다는 말은 아니다.

오히려 나는 살아 있다는 감각을 더없이 강렬하게 느끼고 있다. 남은 시간 동안 우정을 더욱 다지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글을 좀더 쓰고, 그럴 힐이 있다면 여행도 하고, 새로운 수준의 이해와 통찰을 얻기를 희망하고 기대한다. (28)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는 그 때에 삶에 대해 초연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생각한다. 자신의 삶을 풍경처럼 바라볼 수 있는 것 역시 쉬운 일이 아니다. 살아있다는 감각. 내가 살아있다는 감각이 점점 사그라져갈 때, 나는 어떤 사람이어야 할까. 나는 어떤 사람이 될 수 있을까.

두렵지 않은 척하지는 않겠다. 하지만 내가 무엇보다 강하게 느끼는 감정은 고마움이다. 나는 사랑했고, 사랑받았다. 남들에게 많은 것을 받았고, 나도 조금쯤은 돌려주었다. 나는 읽고, 여행하고, 생각하고, 썼다. 세상과의 교제를 즐겼다. 특히 작가들과 독자들과의 특별한 교제를 즐겼다. (29)

 

인생을 마무리하는 시간, 그 마지막 순간에 올리버 색스는 고마움을 말한다. 사랑했고, 사랑받았다고. 고마웠다고. 지금까지 고마웠다고 말한다. 고마움,이라고 쓰고 보니, 정희진의 글도 기억나고.

  

  

내 처지가 어떻든 간에, ‘지금, 여기의 나는 수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양보의 결과다. 이것이 세상의 원리다. 그래도 나를 조금이라도 도와주는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방해하지는 않는 사람들에게, 단 한 사람일지라도 나를 격려하는 사람에게, 그래도 변화한 성 평등의 현실 앞에, 이 체제에서도 세상과 자신을 속이지 않고 살아가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육체적·심리적 질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동지들에게 그리고 무엇보다 자기 자신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페미니즘의 도전, 19)

 

 

 

 

그리고 어울리는지 잘 모르겠지만, 잘 생각해 보면 나름 어울리는 어떤 감사 청년도 생각난다.

  

 

 

 

 

  

 

나는 원래 감사를 잘 하는 사람이다.

나는 금방 금방, 감사하는 사람이다.

올리버 색스를 읽고, 정희진을 생각하고, 감사 청년과 눈 마주치는 오늘 아침에.

나는 감사하다

감사하다, 진짜...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6-10-11 12: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희진 선생님 너무 좋아요. 강연 한 번 듣고 왔더니 자꾸 생각나요. ♡

단발머리 2016-10-11 13:13   좋아요 0 | URL
책을 읽기만 해도 포스가 느껴지는데 직접 강연을 듣는다면...@@
넘 좋을것 같아요.
자꾸 생각나면 정인인데... ㅎㅎㅎ

blanca 2016-10-11 14: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청년 ㅋㅋㅋ 올리버 색스의 모든 글이 좋지만 특히나 저 마지막 글은 너무 좋아서 두고 두고 간직하고 싶어요...저는 도저히 죽음 앞에서 담담해지지 않을 것 같은데...배우고 싶어요.

단발머리 2016-10-11 16:08   좋아요 0 | URL
저는 <안식일>에 대한 이야기가 특히 관심이 갔어요. 외국에서도 유대인 특유의 문화를 지켜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
그래서 올리버 색스가 더 대단한 것 같아요.
차분하고 진지한 삶의 모습을 죽음의 순간에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요..
저도 자신이 ㅠㅠ

jsshin 2016-10-11 14: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도 좋고, 정희진쌤도 좋고, 이 글도 너무 좋은데, 특히 감사청년이 좋은 저는 어쩌죠... ^^

단발머리 2016-10-11 16:09   좋아요 0 | URL
저도 대체로 jsshin님과 일치한다는 점을 밝혀 드립니다 ㅎㅎㅎㅎㅎㅎ

책읽는나무 2016-10-12 08: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저두요^^

정희진처럼 읽기란 책 빌려와선 아직 읽지않고 있단걸 깨닫게 해주신 단발머리님!!
그외에도 생각만 하고 아직 도전해보지 않은 책들,그리고 왠지 도전해보고 싶게 만드는 책들 이야기로 깨워주신 단발머리님께 저 또한 감사드립니다^^

단발머리 2016-10-12 10:10   좋아요 0 | URL
정희진처럼 읽기,는 저도 힘들었어요.
정희진,이라는 이름이 주는 힘, 에너지, 그리고 자랑스러움. 그런게 생각나네요.
저야말로 책읽는나무님께 감사드려요.
어두운 시간을 함께 해주신 ㅎㅎ 다정한 책읽는나무님~~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