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man, animalized; the animal, sexualized. That’s the sexual politics of meat. (Preface to the 20 Anniversary Edition)

 


사회화 과정을 통해 배우기는 하지만, 육식은 명백히 개인적인 체험이다. (192)

 


채식주의 단어를 낳는 마지막 형태는 개인들이 채식주의 관련 텍스트들을 읽은 일이 계기가 돼 육식을 중단한다고 말할 때 발견된다. (212)

 



결국, 이 책을 다 읽고 나서 할 수 있는 일이란 두 개의 선택지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다육식을 중단하거나 육식을 계속하거나.

 

여성을 동물화하고, 동물을 성애화하는 것. 그것이 바로 육식의 성정치다. ‘죽은 동물의 사체고기라고 부르는 것. 이것이 바로 가부장제가 육식을 통해 이 세상을 지배하는 방식이다. 동물권을 위해 육식을 거부할 수 있고, 건강을 위해 육식을 거부할 수도 있다. 다만, 이렇게 맛있고 고소한 남의 살을 거부하는 데는 나름의 이유가 필요하다. 한국의 식단은, 특별히 전통 식단은 이런 결심을 이어 나가는데 완벽한 완충지대가 되어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가까운 곳에서 먹는 것을 살펴줘야 하는 1인이 육식을 거부했을 때, 나는 그 애 손을 꼭 잡고 한참을 중얼거렸다. 학교 성적 말고 아무것도 묻지 않는 인권 사각지대인 대한민국 10대인 네가, 공식적으로 비공식적으로 성적 대상화된 한국의 10대 여자 청소년으로 사는 네가, 채식주의자까지 된다면. 네 앞에는 얼마나 많은 난관이 존재하겠느냐. 너는 왜, 왜 육식을 거부함으로써 불러일으키는 이 모든 소란스러움 속으로 스스로 들어가려 하느냐. 난 결국 그 애를 말리지 못했고, 2가지 식단을 준비했다. 엉망진창 식단이 매일 그렇게 이어졌고, 난 아직도 익숙해지지 못했다.

 

다른 사람들과 같이 만나 밥을 먹을 때 사람들은 왜 고기를 먹지 않느냐묻는다. 그건 너무 중요한 문제지만, 그 문제에 대한 답을 듣고 싶어 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질문은 왜 고기를 먹지 않느냐, 이지만, 대답은 질문한 사람이 하고 만다. , 이상한 애구나. , 까다롭네. 물론 속으로 말이다. 그 애가 고기를 먹지 않는 이유를, 사람들은 이미 알고 있다. 다만 모른 척할 뿐이다.

 


채식주의를 실천할 때의 갖은 어려움을 옆에서 오랫동안 지켜본 나로서는, 그 결정이 쉽지 않다. 사실 피하고 싶다. 채식주의 선배님과의 통화에서 위로를 얻는다. 탄수화물 좀 많이 먹어도 괜찮아. 빵까지 채식 빵으로 먹는 건 쉽지 않아. 고깃국물, 멸칫국물까지 적용하는 건 사실 좀 어려워. 고깃덩어리, 고기 그 자체를 먹는 것에서부터 시작하는 것도 괜찮아.

 

식재료를 사는 사람은 나니까 고기를 어떻게 어떤 방식으로 줄여나갈지 생각한다. 먼저는 양을 줄이고 그다음으로는 종류를 줄여 보기로 한다. 소고기를 넣지 않은 미역국, 돼지고기를 넣지 않은 카레, 참치를 넣지 않은 김치볶음밥을 좀 더 자주 만들기로 한다. 우유, 생크림크림치즈를 줄인다. 달걀을 줄인다. 치킨을 줄인다. 연어 초밥을. , 연어 초밥을 줄인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티나무 2021-01-18 23: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옷 원서닷!!!!!!! 부럽!!!!

저도 헬렌니어링 저 책 다 읽었어요. 헤헤 이 책에도 나오니 반갑더라고요.

단발머리 2021-01-18 23:23   좋아요 1 | URL
최근 저의 최애 원서로 아주 폼나는 원서라 하겠습니다. 표지는 원서가 더 나은 것 같더라구요. 주제를 더 잘 보여주고요.

헬렌니어링 책에는 제가 좋아하는 구절이 정말 산더미 같습니다.
간단히 먹어라. 그 시간에 친구와 이야기를 나눠라.
조리하지 말고 먹어라. 그 시간에 바느질을 해라.
자동 아멘입니다.

난티나무 2021-01-18 23:16   좋아요 1 | URL
아멘.
아 진짜 간단히 먹으면서 친구랑 이야기 한없이 하면 좋겠어요!!!!!
오늘은 단발머리님과 이야기 나눴으니 기쁨기쁨!!!

단발머리 2021-01-18 23:19   좋아요 1 | URL
난티나무님과 이야기 나누다 보니 저 책을 한 번 더 읽고 싶네요.
다른 은혜의 말씀이 무궁무진하니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커피 한 잔 가지고 마주 앉아도 마음 통하는 친구이면 마냥 즐겁지요.
저도 난티나무님과 이야기 나눴더니 스타벅스가 부럽지 않네요!!!!!

난티나무 2021-01-18 23:28   좋아요 1 | URL
하트 뿅뿅 ~~~~~!!!!! ☕️💗 아우 이모티콘에서 하트 엄청 오래 찾았어요.ㅋㅋㅋ
소박한 밥상 저도 틈틈이 읽어야 겠다고 생각하는 책 중 한 권입니다.
그럼 이만! 뿅뿅!!!!!!

단발머리 2021-01-18 23:31   좋아요 1 | URL
좋은 날 되세요! 전 난티나무님 덕에 굿나잇이에요! ❤️🧡💛💚💙💜💕

수연 2021-01-18 23: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앗 원서다!!!! 알록달록_ 근데 저....저는....... 차마 육식을..... 흑흑 부끄럽다요.

단발머리 2021-01-18 23:41   좋아요 0 | URL
저 원서로 말씀드릴것 같으면 바다를 건너온 책으로서 다정한 친구의 선물입니다^^
부끄러운 일은 아니에요. 저도 아직 치킨과 치킨버거는 좋아하거든요. 그래도 같이 함 울까요. 흑흑 ㅠㅠㅠㅠ

수연 2021-01-18 23:44   좋아요 0 | URL
치킨, 삼겹살, 우육탕 좋아하는 나 같은 건 죽어야 해 흑흑흑 ㅠㅠ 다정한 벗의 선물 아 넘 멋져요.

단발머리 2021-01-18 23:47   좋아요 0 | URL
치킨, 순대, 갈비탕도 만만치 않아요. 나도 울고 있어... ㅠㅠㅠ 흐미
다정한 친구랑 다정한 친구의 선물이 딱 세트지요.

미미 2021-01-18 2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원서 읽는 분이셨군여! 대단대단👍

단발머리 2021-01-18 23:42   좋아요 1 | URL
저는 원서 읽는 단발머리는 아니구요 ㅠㅠㅠㅠ 원서를 사는 단발머리입니다.
이 책은 제가 도전할만한 책은 아닌데 다정한 친구 덕에 몇 군데 밑줄을 그어보았지요^^

han22598 2021-01-19 1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딴 이야기일 수 있는데, 답을 요구하는 질문이 아닌, 판단하기 위한 질문.
왜 고기를 먹지 않느냐? 물어보고 들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자에게는 말해줄 수 있는데, 그리고 생각을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생길 수 있는데...
그런 기회들이 많이 파생되는 질문들이 자주 생겨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단발머리 2021-01-22 10:58   좋아요 0 | URL
채식주의에 대한 질문이란 건, 판단하기 위한 질문 같다는 생각이 전 자주 들어요. 아닐 수도 있을테고, 어쩌면 으레 움츠러들 수도 있었을 거고요.
중요한 건 물어보고 ‘듣는 거‘라고 생각해요. han님 말씀처럼 생각을 나눌 수 있는 질문을 일단 했다면, 좀 들어줬으면 합니다^^

비연 2021-01-19 1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육식... 육식.. 이 책 읽으면서 육식이 줄었는데... 흠냐. 암튼 이 책 좋은 책은 분명 ㅎㅎ;

단발머리 2021-01-22 10:59   좋아요 0 | URL
저도 이 책 참 좋았어요. 부담스러운 구절을 만난게 여러번이었지만요.
우리의 마지막은, 흠냐 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