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여자 아이가 어렸을 때 일이다. 목욕을 하다가 오빠와 남동생이 자신에게 없는 무언가를 가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어머! 저건 뭐야? 배꼽 아래 저거 뭐야? 나한테 없는 저건 도대체 뭐야? 나도 갖고 싶어! 나도 저걸 갖고 싶어! 엄마는 나처럼 그게 없는데, 아빠는 그걸 갖고 있네. 나도 갖고 싶어. 나도 아빠랑 오빠가 갖고 있는 저걸 갖고 싶단 말이야!

 

라고 생각하는 여자 아이가 있을 수도 있겠지만, 처음 들었을 때는 그냥 순수하게 어이가 없었다. 여자 아이가 남자 아이를 부러워하는 시점은 배꼽 아래 그 무엇을 발견했을 때가 아니라, 남자들은 생리통을 겪지 않아도 된다는 걸 알았을 때다. 생리하지 않음을, 한 달에 5일 이상 붙잡혀 있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피 흘리지 않아도 된다는 걸 알게 되었을 때다. 여자 아이라면 그걸 진심으로 부러워한다.

 




『꿈의 해석을 읽다』의 양자오는 프로이트를 부정하는 것은 프로이트를 긍정하는 것보다 훨씬 쉽다. 그러나 우리가 그런 짓을 해 버려도, 그가 지닌 역사적 사실의 중요성은 부정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프로이트를 부정하지 않으면서 이해하려고 노력하다 보면, 여자 아이가 두 번 좌절한다는 해석에는 왠지 모르게 수긍이 된다. 어머니를 차지하려던 남자 아이가 좌절하고, 아버지에 대해 적의를 품게 되지만 거세 공포로 어머니를 포기하고, 아버지와의 동일시로 진정한 남자로 거듭나는 것과는 달리, 어머니를 욕망하던 여자 아이는 남근을 가지지 못한 어머니에 대한 실망과 남근 선망으로 아버지를 사랑하게 되지만, 결국에는 사랑의 대상을 다른 남자로 바꾸어야 한다. 프로이트는 어머니로 시작해 어머니를 대체할 다른 여성을 찾아야 하는 남성보다, 어머니로 시작해 아버지를 거쳐 다른 남성에게로 욕망의 대상을 바꾸어야 하는 여성의 섹슈얼리티 성취가 훨씬 더 어렵다고 주장했다(274-5).

 

여성의 타자성에 대한 프로이트의 설명이 불충분하다고 생각한 시몬 드 보부아르는 여성들이 원하는 건 남근 자체가 아니라, 사회가 남근 소유자들에게 부여하는 물적, 심리적 특권이라고 주장한다(413). (그녀의 말이 맞다). 또한, 남성이 자유로운 주체가 되는 순간, 타자 개념이 생겨났고, 이 세상에 가장 강력하고 근본적인 타자로서 여성이 위치하게 되었다고 설명한다. (역시 그녀의 말이 맞다). 세계 인구의 절반 혹은 그 이상이며, 가장 가까운 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가장 이질적인 존재. 그대 이름은 여성. 남성의 상대가 아닌, 인간의 상대. 그대 이름은 여성.   

 


결혼은 노예제도의 형태라고 시몬 드 보부아르는 말했다. 그것은 여성(적어도 프랑스의 부르주아 여성)에게 야망과 열정이 결핍되어 있는 번지르르한 평범함, 무한히 반복되는 목적 없는 나날들, 삶의 목적을 한 번도 의문시하지 않으면서 죽음을 향해 유연하게 흘러가는 인생살이정도를 줄 뿐이다. 결혼은 여성에게 만족감, 평온함, 안정감을 제공하지만, 그것은 또한 여성에게서 위대해질 기회를 박탈한다. 여성은 자유를 상실하는 대가로 행복을 얻는다. 여성은 점차 더 적은 것을 위해서 정착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415)

 
















결혼했고, 이혼할 생각이 없는 기혼여성으로서, 결혼에 대한 보부아르의 의견에 완전히 동의하지는 않는다. 결혼 생활에 대한 감상은 사노 요코의 에세이문제가 있습니다』를 읽은 후에 <말을 타고 멀리 나가는 남편>이라는 글에서 정리한 적이 있어 크게 더할 말은 없다.

 


말을 타고 나갔다 금방 돌아오는 남편을 기다리면서, 남편을 기다리는 여자가 읽기에는 불편한 글을 읽는다. 어디로 가는지, 가고 있는지 당최 모르겠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0-09-25 07: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남자가 부러울 땐 우리가 ‘주기‘에 묶여있을 때 그들은 그들 자체로 일년 열두달 몸의 상태가 별 변화를 겪지 않는다는 거죠. 이 말은 제이디 스미스가 이번 엣세이 첫 꼭지에 쓴 말이기도 해요. 뭐가 달렸다고 그걸 부러워 한다고 여기는 건 남자들 상상일 뿐이지 않을까요. 뭘 그깟걸 그리 자랑스러워 하고 (돌 때 사진을 벗겨놓고 숭한 사진 찍던 옛 사람들) 뻐기는 걸까. 그딴 건 넣어두라고 합시다.

결혼은 노예제도...로 여기고 보는 사람이 많겠지요. 전 협동, 분업제도 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전 제 남편을 사랑...하거든요. 이 사람이랑 같이 살고, 같이 늙어가고 싶어요. (너무 빨리 늙더라고요) 기혼자라 애매한 위치, ... 알지만 그래서 더 읽어야겠죠. 어렵습니다.

단발머리 2020-09-25 19:51   좋아요 0 | URL
주기를 갖지 않는 남자들을 많이 부러워했죠. 아니, 주기에 얽매이지 않는 남자들이 저도 많이 부러웠습니다.

결혼이 얼마나 자연스럽게 여자들을 억압하는지를 이제 우리는 다음주에 몸소 체험하게 될텐데요. 자주 복잡한 생각이 드는 건 사실입니다. 이 사람이랑 같이 살고, 같이 늙어가고 싶어요,에 동감합니다. 저도 그래요.

다락방 2020-09-25 07: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프로이트의 남근에 대한 얘기 나올 때마다 이 놈은 성에 미친놈이고 확실히 제대로 모르는 놈이라고-적어도 여성에 대해서는- 생각했는데, 여자가 남근을 갖고 싶어한다는 것 부터가 그래요. 순수하게 육체적으로 남근을 탐내는 것이 아니라, 우리는 남근을 가지고 태어난 육체가 사회에서 누리는 것들을 갖고 싶은거죠. 너네 가진 만큼 나도 갖게 해다오. 으휴..
최근에는 프로이트를 좀 제대로 까기 위해서라도 프로이트를 좀 알아야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저는 이 페이퍼 링크하신 책들중 꿈의 해석을 읽다를 읽어봐야겠네요. 어휴, 읽을 책 너무 많아요!

단발머리 2020-09-25 20:02   좋아요 0 | URL
저도 프로이트 남근 이론과 관련해 이런 저런 생각이 들기는 하는데, 지금 읽고 있는 책에서 정희진쌤이 ‘프로이트 심리학은 혁명이었다‘ 이렇게 평하셨더라구요. 공부 좀 하고 나서 야무지게 까야겠어요.

양자오는 타이완대 교수인데 고전 관련 시리즈가 있어요. 자매품, 자본론을 읽다, 종의 기원을 읽다, 슬픈 열대를 읽다 등등.
읽을 책 많지요!! 헤헷!

수연 2020-09-25 14: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말을 타고 나갔다 금방 돌아오는 남편을 기다리면서, 남편을 기다리는 여자가 읽기에는 불편한 글을 읽는다._ 저는 그를 기다리는 여자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저도 제 말을 타고 나갔다가 돌아오고 싶은 게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보았어요. 그에게는 그의 말이 있고 나갔다가 돌아오지만 마냥 기다리는 일은 좀 많이 지루한 거 같아요. 과거를 봐도 그렇고 지금을 봐도 그렇고. 으음 사노 오코도 읽어봐야겠어요.

단발머리 2020-09-25 20:05   좋아요 0 | URL
마냥 기다리는 일은 좀 많이 지루하죠. 기다리는 장소가 집이라는 것, 항상 집이고, 집이여야 한다는 것도 그렇구요.
문제는 마굿간에 남편 말 말고 제 말도 있냐는 거겠죠. 걸어갈 수는 없는데, 이미 내 말을 팔아 버렸다면..... 헉!!!
사노 요코가 보부아르 욕 조금 합니다. 아주 찰지게요 ㅎㅎㅎㅎㅎ

공쟝쟝 2020-09-26 1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로이트 너무 싫어하지마요 .... 징징~~~!!!!!! ㅋㅋㅋㅋ

단발머리 2020-09-26 19:47   좋아요 1 | URL
일단 10월의 책 <지그문트 프로이트 컴플렉스> 읽고 나서 평가하겠어요! 에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0-09-26 20:25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 뭐 그렇다고 제가 프로이트를 딱히 좋아하진 않습니다만!!! (아까 장강명부터 다 안 좋아한다면서 옹호하는 요상한 스탠스!!) 그치만 그가 발견한 무의식에 크게 빚지고 있기에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