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베스트셀러에 대한 이런 양가적 감정이 사실 부끄럽다. 나는, 책을 폭넓게 다양하게 깊이있게 읽고 싶다. 기념비가 만한 , 의미 있는 , 사람들이 모르는 책을 찾아 읽고 싶다. 하지만 그와 똑같은 마음으로 베스트셀러도 읽고 싶다. 이름만으로 선택하게 되는 작가, 세계 각지에서 번역, 출판되어 세계적인 관심을 받는 책의 내용이 그렇게나 궁금하다. 베스트셀러는 혹은 베스트셀러를 읽지 않았으면 하는데, 궁금한 마음을 참을 없어 그렇게 책을 사고 그렇게 책을 펼친다. 




재미로 하자면사피엔스』에는 미치고, 충격으로 하자면호모 데우스』보다 하다. AI 등장으로 인해 로봇이 인간 노동의 대부분을 감당하게 미래 사회에서, 많은 사람이 19세기의 마차 몰이꾼이 아닌 말의 운명을 맞게 것이라는(60) 암울한 예언을 뒤로 하고, 미래에 좋은 일자리가 보장되는 무언가를 공부하고 싶다면 철학에 운을 걸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106)이라는 획기적인 충고도 뒤로 한다



제일 인상적인 단락은 역시나 책을 읽기 전부터 궁금했던전격 공개 : 유발 하라리, 나는 이렇게 명상한다부분이었다. 유기체는 알고리즘이며, 인간은 만들어진 이야기, 허구의 세계에서 살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던 유발 하라리는, <21 명상 : 오직 관찰하라>에서 2000 4, 친구의 추천으로 가게 되었던 10 과정의 비파사나 수련회에서 일어난 일을 말한다. 명상 그리고 숨쉬기. 유발 하라리는 열흘 자신의 감각을 관찰하면서 자신과 인간 일반에 대해 알게 것이 그때까지 살면서 배운 것보다 많았다고 말한다.(472) 





내가 깨달은 가장 중요한 것은, 고통의 가장 깊은 원천은 자신의 정신 패턴에 있다는 사실이었다. 내가 뭔가를 바라는데 그것이 나타나지 않을 , 정신은 고통을 일으키는 것으로 반응한다. 고통은 외부 세계의 객관적 조건이 아니다. 자신의 정신이 일으키는 정신적 반응이다. 이것을 깨닫는 것이 더한 고통의 발생을 그치는 걸음이다. (472) 





정신과 뇌는 다른 것이라는 유발 하라리의 생각에 동의한다. 명상을 통한 자기 관찰도 마찬가지다. 다만 눈을 감고 코를 통해 숨이 드나드는 것을 관찰하는 것을 통해 얻는다는 깨달음 문자화될 없는지 궁금하다. 일년에 한두 명상 수련 휴가를 떠날 없는 우리 같은 보통의 사람들은 깨달음을 좀체 얻을 없는 건지, 아니면 탁월한 이야기꾼 유발 하라리의 다음 <명상, 이렇게 하면 된다> 통해서 깨달음의 일부를 공유할 있을런지, 그게 궁금하다. 





2. 아무튼 방콕 





나는 우리가 오래오래 방콕을 좋아하면 좋겠다. 

내년에도, 후년에도, 5 뒤에도, 10 뒤에도, 서로를 잃어버릴 손을 붙잡아야 하는 그런 나이가 되더라도 함께 방콕을 여행하면 좋겠다. 

그리고 애인도 나와 같은 마음이면 좋겠다. (139) 





책은 여행기를 빙자한 연애담(from syo)이라는 리뷰를 읽고 나서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열었다. 방콕에 가본적이 없다. 왠지 방콕은 많이 더울 같고, 많이 습할 같고, 음식은 매울 같아 여행지로 생각해 적이 없는 같다. 어쩌면, 도시 이름이 방콕이어서 그런지도. 나는 평소에도 방콕인데, 여행까지 방콕이고 싶지는 않다. 읽고 나서는 저자의가성비 이라는영업용문단에 넘어가 이미방콕인데 홀로 크게 외치고 말았다. 

그래, 방콕이야! 가자, 방콕!”


 


3. 원숭이도 이해하는 공산당 선언















책의 리뷰를 쓰려하니, 어머, 책도 syo님의 추천도서네,하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든다. 알라딘 공식 빨갱이 syo님의 <마르크스 집중 과외 프로젝트 1 : 원숭이 시리즈 격파> 첫번째 원숭이도 이해하는 공산당 선언』.   



『공산당선언』 고전이고, 고전에는 항상 추억이 방울방울이어서, 책을 2002년에 읽었다. 결혼한 직후여서 한참 남편 책을 읽던 때였는데, 무시무시한 책이 예상과 달리 아주 얇은 책이었다는 발견하고는 가차없이출근용 으로 지정했다. 그렇게 공산당선언』 지하철에서 읽었다. 『공산당선언』 읽는 시간들은 행복했지만, 이번에원숭이도 이해하는 공산당 선언』 왼쪽이 원문 번역이라 다시 읽어보았더니, 정말 기억이 하나도 나지 않아 (이제는 읽었던 책이 완벽히 새롭게 느껴져도 많이 놀라지 않는 스스로에게 놀라며) '지금 처음 읽는거야'라고 스스로를 속여가며 천천히 읽었다. 




임금을노동의 가격이라고 표현하면 자신이 행한 노동의 양만큼 임금을 받는다는 느낌을 받지요. 하지만 마르크스는 <자본론>에서 노동자가 받는 임금은 노동자가 일터에서 행한 노동의 양보다 적을 밖에 없음을, 그리고 바로 차액, 착취당한 노동인잉여가치에서 자본가의 이윤이 발생함을 수학적으로 증명했습니다. 그런 이유로 임금은노동의 가격(가치)’ 없으며노동력의 가격(가치)’임을 논증했지요. 우리는 임금을 받아서 생계를 꾸려 다음날 출근해 노동할 있는 능력, 노동력을 유지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임금은 노동력의 가격, 노동력의 재생산 비용입니다. (83) 




자본주의 자체의 모순, 착취를 기반으로 운용에 대해서는 읽을 때마다 느낌이 새롭다. 자본가 이윤의 근간이 되는노동력의 재생산 비용 나의 노동이 포함되기 때문이고, 2019 시간당 최저임금이 8,350(월급으로 환산했을 1,745,150)으로 10.9% 인상되자 기업하기 어렵다고 거품을 무는 기업가와 언론과 정당을 오늘도 눈으로 봐야하기 때문이다. 





4. 마르크스의 특별한  















북클럽 <자본> 시리즈 두번째 책이 나왔다고 한다. 

마르크스의 특별한 눈을 알아보는 고병권의 특별한 눈을 따라가다보면, 결국에는 마르크스를 읽게 될까

그런 날이 오게 될까. 그런 날이 오기는 할까.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8-11-19 14: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우리 단발머리님 진짜 엄청 읽네요! 짱 멋져요! 제가 안읽은 책이 이 페이퍼안에 수두룩합니다.. 아아, 멀고도 먼 넓고도 넓은 독서의 세계...

단발머리 2018-11-19 14:39   좋아요 0 | URL
아아~~~~부끄러운데..... 다락방님은 반갑구요^^
우리 함께 이 멀고도 먼 넓고도 넓은 독서의 바다를 한없이 한없이 헤엄쳐가요. (수영 못 하는 나ㅠㅠ)

아무튼 방콕, 읽으면서 다락방님 생각났어요.
<아무튼 베트남> 어때요? 쌀국수 사진도 넣고요.
너무 괜찮은 생각이라 생각해요!!!

다락방 2018-11-19 14:48   좋아요 0 | URL
제가... 베트남 가서 한 일이라곤 쌀국수 먹은 것 밖에 없어서.... 그리고 쌀국수에 대한 책이라면 또 이미 근사한 책이 있어서...... 음.......

저는 그냥 오늘도 한 명의 외로운 독자가 되어 책을 샀습니다? (울라울라 울라울라~)

단발머리 2018-11-19 14:53   좋아요 0 | URL
베트남에 쌀국수 빼면 뭐가 있겠습니까! 쌀국수는 베트남의 전부죠!
다락방님은 베트남을 다 알고 있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이 연사 강력히 주장하는 바입니다!!! (빨간 얼굴 필요)

저도 고병권 책이랑 <페미사이드>랑 넣었구요. 잭 리처 이북 고르고 있어요.
자본을 읽으며 책을 고르는 이 마음^^

syo 2018-11-19 14: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후후후 두 번 등장했다😎

단발머리 2018-11-19 14:54   좋아요 0 | URL
빨간 얼굴까지 세 번.
이 댓글까지 총 네번!

뒷북소녀 2018-11-20 15: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몇 권 장바구니에 담아봅니다.^^

단발머리 2018-11-21 00:06   좋아요 0 | URL
네, 뒷북소녀님. 반갑습니다.

장바구니에 담긴 책들은 곧 택백상자로 들어가게 된다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좋은 밤 되세요^^

레와 2018-11-20 16: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저는 방콕이 너무 정말 좋았습니다. ^^;

단발머리 2018-11-21 00:08   좋아요 0 | URL
네, 저도 방콕이 좋았어요, 라고 썼다가, 사실....
저는 방콕에 한 번도 못 가봐서요.
저도 아무튼 방콕이 좋았습니다. ㅎㅎ

여행을 자주 하는 편은 아니지만 다음 여행지를 고를 때 방콕도 넣어야겠다, 그렇게도 생각하고요.
가성비 갑 중의 왕, 방콕을 꼭 확인해보고 싶기는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