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유

- 퇴물 정치인


연한 노랑에서

짙은 초록을 거쳐

진한 빨강이 되면

한 생이 다른 생에게

자리를 내주어야 한다

산수유 열매

떨어져야만

다시 노란 꽃

붉은 산수유가 열리련만

나무에 찰싹 붙어

떨어지지 않는

새 눈이 나오지 못하게

겨울이 와도

봄이 와도

그냥 그렇게

그 자리에

있는 쭈글쭈글한

붉은 산수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상상을 현실로, 정치판

                               - 에셔 그림

 

그림 속에만 있는 줄 알았지

 

천사가 악마가 되고

악마가 천사가 되는 

검은 새가 하얀 새가 되고

하얀 새가 검은 새가 되는

계단을 오르는데 내려가고

계단을 내려가는데 올라가는

물이 흐르는데 올라가고 내려가는

그 무한 반복

 

그 속에 들어가면 그렇게

상상을 현실로 만들 줄 알아야 하나 봐

그래야 그 속에서 존재할 수 있나 봐

 

남들은 다 아는데

자신들만 모르면서

아니.

애써 모르는 체 하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기사에 대한 반응에서 기자에 대한 반응으로


옹호자

이럴 수가?


반대자

이럴 수가!


동조자

이럴 수가…….


날이 가고

달이 가면


그럼 

그렇지.


기레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잡초는 억울하다· 2


이런 이름을 지닌 풀들

쥐오줌

개불알

개쉽싸리

존넨시름


이런 이름을 가진 집단들

태극기부대

자유총연맹

어버이연합

자유한국

보수 우익이라지만

알고 보면 수구꼴통


부르기 민망한 이름이나

이름값도 못하는 단체나

없느니만 못한 이름


그러니

잡초는 억울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잡초는 억울하다 · 1


사설시조를 쓴 이가

무명씨(無名氏)라고

판소리계 소설을 쓴 이가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다고

국란(國亂)에 분연히 일어섰던 백성들이

민초(民草)라고 불린다고

그들을 경멸하거나

작품을 무시할 수 있던가

김수영이 쓴 ‘풀’이

이름이 있는가

우리에게 많은 영감을 주고

수많은 학자들 밥벌이가 되어 주는

그 ‘풀’이

이름 없다고

문학사(文學史)에서

뿌리 뽑히던가


하여,

다시

잡초는 억울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