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이고, 속이구, 계속 속이는

                         - 6․29 선언과 그 이후


6․29!

6․29?

속이구!

대통령은 국민을 속이고,

기업가는 노동자를 속이고,

선생은 학생을 속이고,

학생은 선생을 속이고,

속이고, 속이고……


뱀이 

제 꼬리를 물려고

결사적으로 덤비듯

우리는 

서로 서로

속이고, 속이고, 속이구.


87년 6․29

결국

몇 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

또 속이구.


다시 

모든 것을 속이고,

또, 속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