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펜하우어는 다른 동물인 고슴도치의 도움을 받아 인간관계를 설명한다. 추운 겨울날 한 무리의 고슴도치가 옹기종기 모여 있는 모습을 상상해보자. 고슴도치들은 얼어 죽지 않으려고 서로 가까이 붙어 서서 옆 친구의 체온으로 몸을 덥힌다. 하지만 너무 가까이 붙으면 가시에 찔리고 만다. 쇼펜하우어는 고슴도치들이 “두 악마 사이를 오가며” 붙고 떨어지기를 반복하다가 결국 “서로를 견딜 수 있는 가장 적절한 거리”를 발견한다고 말한다.


오늘날 고슴도치의 딜레마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딜레마는 우리 인간의 딜레마이기도 하다. 우리는 살아남기 위해 타인을 필요로 하지만 타인은 우리를 해칠 수 있다. 관계는 끊임없는 궤도 수정을 요하며, 매우 노련한 조종사조차 가끔씩 가시에 찔린다.


- 에릭 와이너,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 162쪽. 


 나는 풍선을 이용하여 인간관계를 설명할 수 있다. 두 사람 사이에 팽팽하게 부푼 풍선이 끼어 있다. 두 사람이 너무 붙어 있으면 풍선이 터진다. 두 사람 사이의 간격이 너무 벌어지면 풍선은 날아간다. 어떤 관계든 두 사람 사이에 필요한 것은 풍선이 터지지도 않고 날아가지도 않을 만큼 가장 적절한 거리다. 







댓글(28)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22-07-27 16: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풍선 🎈 동감이에요 페크 님.
게다가 풍선에 바람이 빵빵하지 않게 들어가는 정도가 좋은 것 같아요. 뒤늦게 깨닫게 되는 것들^^

페크pek0501 2022-07-27 16:31   좋아요 2 | URL
아, 그렇군요. 너무 빵빵하면 아슬아슬해지죠.
부모와 자식 사이든, 부부 사이든, 친구 사이든 가장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기.
명심해야겠습니다.^^

잘잘라 2022-07-27 16: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서로를 견딜 수 있는 적정한 거리를 찾는 일이라니... 너무 와닿아서 서글픕니다.

페크pek0501 2022-07-27 17:08   좋아요 1 | URL
그렇죠? 역쉬~~ 인간은 혼자, 인가 봅니다. 둘이 하나가 되기는 어려운 현실...ㅋ

서니데이 2022-07-27 18: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인간관계의 적정 거리는 서로 다르다고 해요. 하지만 너무 가까우면 불편할 거예요.
사진 속의 디저트 맛있을 것 같습니다. 레몬의 노란색과 페스츄리 맛있을 것 같아요.
페크님, 더운 하루 시원하고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22-07-29 12:25   좋아요 2 | URL
적정 거리를 유지한다는 게 쉽지 않지요.
컵과 컵의 거리를 나타내는 것 같아 이 페이퍼에 어울릴 것 같아 이 사진을 넣었어요.
요즘 카페에 가면 예쁘게 나오는 음료가 많아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새파랑 2022-07-27 21: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처음부터 가시나 풍선이 없으면 더 좋을텐데 그건 아무래도 힘들겠죠? ㅋ

페크pek0501 2022-07-29 12:27   좋아요 2 | URL
으음... 힘들 것 같아요. 때로는 무심함이 좋을 때도 있잖아요.^^

scott 2022-07-28 00: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고슴도치를 키웠던 친구에게 분양 받아서
키워 봤습니다

항상 두툼한 장갑을 끼고 아기 고슴도치를 쓰담 쓰담 해주었는데
성장 할 수록 가시가 정말 무섭게 날카로와 져서 ㅎㅎㅎㅎ

거리 두기!
제 눈에 페크님의 맛나는 음료의 거리가 먹고 싶어 질정도로 가깝게 느껴집니다 ^^

페크pek0501 2022-07-29 12:28   좋아요 2 | URL
고슴도치 키우면서 관찰하면 흥미로울 것 같군요.
가시가 일종의 보호막일지도 모르겠네요.
마시기가 아까울 정도로 보기 좋은 음료지요.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은 법.^^

yamoo 2022-07-28 08:1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풍선 거리....인상적이네요.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표지가 좋긴 한데..이거 소장하고 있는지 아니면 그렇게 기억하고 있는지 몰겠네요. 좀 유명한 책이라...

브런치 카페인가요? 요즘 서재에서 이런 사진들을 보면 막 가고 싶어지는 병이 생깁니다. 주위에 브런치 카페가 없어요..ㅜㅜ

페크pek0501 2022-07-29 12:33   좋아요 1 | URL
픙선 이야기, 하루에 한 문단 쓰기, 를 실천한다는 의미에서 써 봤습니다.
소크라테스~ , 이 책 참 좋아요. 제가 이런 스타일의 책을 좋아합니다. 사유가 깊고 저자의 상상력과 은유 문장을 감상하는 재미가 있어요. 엄청 유익합니다. 많이 배우게 됩니다.
브런치 카페는 아닌 것 같지만 빵 종류 몇 가지가 있어 간식으로 좋더라고요. 카페도 예뻤어요.ㅋㅋ^^


파이버 2022-07-29 14:5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요즘 같이 더운 때에는 거리두기가 더 절실합니다ㅜㅜ
서로에게 맞는 거리를 찾는다는게 너무 어려워요. 어느정도 친해지기 전에는 계속 행동 하나하나 생각하게 되더라구요ㅎㅎ

페크pek0501 2022-07-31 13:50   좋아요 2 | URL
더우니까 거리 두기가 필요, 코로나19로 거리 두기가 필요. 이래저리 거리 두기가 필요한 시기네요.
인간관계의 어려움은 누구나 공감할 듯합니다. 친해도 안 친해도 적정선을 넘지 않기, 가 어려워요.^^

mini74 2022-07-29 16:2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풍선과 고슴도치 글 넘 재미있어요 페크님. 고슴도치랑 풍선은 좀 더 거리를 두고 만나야겠죠 ㅎㅎㅎ

페크pek0501 2022-07-31 13:52   좋아요 1 | URL
그렇겠죠. 재미있게 봐 주셔서 감사해요.
좋은 구절을 뽑았고, 제가 다른 방식으로 표현함으로써 저도 한 문단을 쓴 셈이죠.ㅋ

2022-07-29 20: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7-31 13: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7-31 16: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8-01 12: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22-07-31 16: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비가 자주 오는데도 덥네요.
오늘은 7월 마지막 날입니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8월에도 좋은 일들 가득한 시간 되세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2-08-01 12:39   좋아요 2 | URL
어젯밤 비가 많이 오는 것 같았는데 거짓말처럼 오늘 다시 찜통더위가 시작되고 있어요. 여름답습니다. 습도 때문에 더 더운 것처럼 느껴져요.
오늘은 8월 1일. 와!!! 더위도 얼마 안가 뒷걸음질 치겠네요. 오늘은 늦잠을 잤어요.
시계를 보고 놀라 벌떡 일어났어요. 잔 시간이 아깝네요.
즐거운 한 주를 열어가시기 바랍니다.^^

레삭매냐 2022-08-01 13:1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 지금 막 밥 먹고 들어
왔는데 바로 빵만 눈에 들어
오네요 :>

페크pek0501 2022-08-01 13:28   좋아요 1 | URL
빵에다 커피, 환상적이죠. 고소한 빵 냄새는 거의 죽이죠.ㅋ
저도 레삭매냐 님이 올려 주신 먹거리에 환성을 지를 뻔한 적이 있지요. .
먹는 즐거움이 없다면 우리는 폭염조차 견디지 못할 거예요. 그나마 아이스커피나 아이스크림이 주는 위로가 여름엔 크네요.^^

얄라알라 2022-08-03 01: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문장보다는 먹는 데 (저의) 눈 돌아가는 걸 보면
제게는 빵이 책을 이기는 건가? ㅎㅎ

빵에 음료 3종이라!!! 시도해본 적 없는데 음료가 넉넉하니 넘 좋아보입니다!

페크pek0501 2022-08-05 13:02   좋아요 0 | URL
배고플 땐 먹거리를 이길 장사가 없지요.ㅋ
세 사람이 주문한 거랍니다. 저 혼자서 한 번에 세 가지 음료를 시켜 본 적은 없어요.
좋은 하루 보내십시오.^^

2022-08-04 22: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8-05 13:0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