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20년 8월에 45편의 글을 담아 칼럼집을 냈다. 10~11월에 오마이뉴스에 글이 세 편 실렸다. 인천에 살지 않으면서 12월부터 인천일보의 시민기자가 되어 글이 실렸다. 2021년 인천일보, 대구신문, 경기일보 등의 오피니언 지면에 칼럼니스트라는 직함을 달고 칼럼이 실렸다. 2022년 경인일보의 오피니언 지면에 칼럼을 연재할 수 있는 고정 필자가 됐다. 


고정 필자가 되어 나는 행복해졌을까? 내 글이 경인일보에 실린 것을 보고 기쁨을 느끼는 건 잠시뿐이었고 마음이 편치 않았다. 다음에 실릴 글이 안 써져서 원고 마감 날짜를 맞추지 못할까 봐 겁이 났고, 썼으되 수준 낮은 글일까 봐 겁이 났다. 초고를 쓰고 여러 번 퇴고하여 글을 완성하고 나서야 안심이 되었다. 그런데 며칠이 지나면 또 마음이 편치 않았다. 내가 쓴 글이 신문에 게재되어도 손색없을 글인지 알 수 없어서다. 이런 과정을 되풀이한다. 내 글을 점검해 줄 스승이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그럴 스승이 없다. 독학으로 칼럼을 써 왔다. 내 마음을 편하게 하려면 글을 미리 몇 편 써 놓고 퇴고를 많이 해 놔야 한다. 그런데 이게 쉽지 않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6주일에 한 번 내 차례가 돌아온다는 점이다. 만약 매주 한 편을 써야 하는 것이라면 하지 못했을 것이다. 매주 연재하는 작가들이 있는데 그들이 존경스럽다. 인간의 능력 차이를 실감할 때가 많다.





2.

어떤 사람이 한 분야에서 성공했다면 그에겐 분명히 집중력이 있었을 거라고 단언하겠다. 왜냐하면 뭐든 좋은 성과를 얻기 위해서는 집중력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나도 글을 쓸 때에는 엉덩이가 아플 정도로 의자에 앉아 긴 시간 동안 쓴다. ‘오늘은 초고 완결을 해내고야 말겠다’ 하는 생각으로 쓰기에 집중하는 것이다. 물론 글감을 찾았고 글이 써질 경우에 한해서다. 어제가 그런 경우다. 이달에 실릴 칼럼의 초고를 어제 완성했다. 노트북으로 글을 쓰고 의자에서 일어났더니 엉덩이가 아팠다. 내가 노력한 만큼의 성과가 있길 바란다.  


며칠 동안이나 초고를 쓰지 못해 헤맸는데 이제 초고를 써 놨으니 천천히 퇴고하면 될 것이다. 오늘에서야 블로그에 올릴 글을 쓸 여유가 생겼다. 



  


3. 












정보라, <여자들의 왕>

  

정보라 작가의 소설집 <여자들의 왕>이 출간됐다. 호러 작품인 ‘저주 토끼’(단편)를 오디오북으로 들었기에 이 작품에도 관심이 간다.

 


“여자들도 상상의 주인공이자 중심이 될 권리가 있다”는 정보라 작가는 “주로 남성을 주인공으로 해서 틀에 박힌 형태로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의 주인공을 여성으로 바꿨다”면서, 전통적인 상상의 중심을 남성에서 여성으로 옮겨 특유의 쓸쓸하고도 담백한 문체로 이야기들을 풀어냈다. - ‘알라딘 책소개’에서.

  


대단한 능력의 소유자인 작가의 책을 만난다는 것은 큰 즐거움이다.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2-07-05 13: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책을 내고 신문에 기고를 하는 거 진짜 아무나 하는거 아니잖아요.
페크님의 글을 솔직담백하고 쏙쏙 들어와서 읽기에 쉬우면서도 생각의 깊이가 느껴져 좋다고 생각합니다. 늘 건필하세요. 언제나 응원하고 있어요. ^^

페크pek0501 2022-07-06 15:43   좋아요 1 | URL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도 아무나 하는 게 아니잖아욧.ㅋㅋ
생각의 깊이, 저 그거 갖고 싶어요. 어디서 파나요?
그렇게 느끼셨다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응원, 고맙습니다.^^

새파랑 2022-07-05 13: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뭐든지 직업이나 의무가 되면 즐거웠던 일들도 결코 즐겁지는 않은거 같아요. 그래도 하루쯤은 여유를 가지시면 좋겠습니다 ^^

페크pek0501 2022-07-06 15:46   좋아요 2 | URL
맞습니다. 꿈은 가지고 있을 때만 행복한 걸까요? 원고료 받으며 기고하는 게 꿈이었는데 막상 이뤄지고 나니... 이건 뭐 숙제를 달고 있는 학생 꼴이랄까요.
물론 제가 글을 잘 쓰는 사람이라면 즐기면서 글을 쓰겠죠. 쥐어짜야 글이 써지니 그런가 봐요. 노래 잘하는 사람만이 즐기며 노래할 수 있는 거죠. ^^

물감 2022-07-05 13:3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전문과정을 밟지 않은 사람의 글쓰기가 늘려면 좋은 글과 문체를 많이많이 참고하는 것 밖에 없다고 느껴요. 저도 글 하나 완성하기까지 온종일 의자에 앉아있는 타입이라, 페크님의 말씀이 참 남일같지가 않네요. 그래도 글하나 완성하고 나면 결과야 어떻든 뿌듯해져서 글쓰기를 놓지 못하겠어요ㅎㅎㅎ

페크pek0501 2022-07-06 15:48   좋아요 2 | URL
제가 후회되는 것 중 하나가 왜 문창과에 가지 않았나 하는 거죠. 후후~~~
엉덩이에 땀띠 나게 앉아 뭐하는 짓인지... 하다가 그래도 글 하나 완결하면 정말 뿌듯해지죠. 저도 이 맛에 글을 쓰나 봐요.ㅋㅋㅋ

mini74 2022-07-05 14:1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항상 응원합니다 페크님 *^^*

페크pek0501 2022-07-06 15:49   좋아요 1 | URL
미니 님의 응원을 감사히 받겠습니다. 저도 미니 님을 응원할게요.!!!

2022-07-05 15: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7-06 15: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희선 2022-07-06 01:2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좋아하는 거여도 일로 하면 어렵겠습니다 그래도 페크 님은 즐겁게 하시죠 이번 글 초고 쓰신 거 축하합니다 페크 님 앞으로도 글 즐겁게 쓰시면 좋겠습니다


희선

페크pek0501 2022-07-06 15:54   좋아요 2 | URL
좋아하는 것은 그저 취미로만 가져야 할 것 같네요. 일이 되고 의무가 되면 즐기기가 어려워져요. 탁월한 재능을 가진 사람은 예외겠지만요...
초고 쓰고 나서 휴우~~ 그랬네요. 글감을 찾는 것도 쉽지 않아요.
희선 님도 즐겁게 독서하시고 즐겁게 글쓰시길 응원하겠습니다.^^

psyche 2022-07-06 03:1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페크님 항상 응원합니다!

페크pek0501 2022-07-06 15:55   좋아요 1 | URL
항상 응원. 듣기만 해도 기분이 좋습니다. 그래서 제가 알라딘을 못 떠나나 봅니다.
저는 딱 블로그 체질 같아요.
좋은 하루 보내십시오. 감사합니다.^^

2022-07-07 21: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7-09 18: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yamoo 2022-07-08 08:4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페크님을 항상 응원합니다!

고정필자가 된 게 나중에는 좀 부담감이 많을 거에요. 고정 필자 된 사람들의 전언이 대체로 비슷하더군요. 처음 고정필자가 되면 부푼기대감으로 글을 쓰다가 원고 마감에 하루하루가 힘들다구 하소연..

근데, 뭐 다들 열심히 잘들 쓰더라구요.ㅎ

페크pek0501 2022-07-09 18:13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저도 야무 님의 그림을 응원합니다!!! 나중에 유명한 화가 되시면 모르는 척하기 없기, 입니다. ㅋ

그렇군요. 그러고 보니 저도 어느 작가의 책에서 읽은 듯해요. 백지의 공포, 마감날에는 피가 마른다는... .처음 고정 필자가 되었을 때 기쁘기만 했지 부담감을 갖게 될지 몰랐어요. 글을 잘 쓴다면 즐기며 할 수 있을 텐데 아주 아쉬운 점이죠.ㅋ

레삭매냐 2022-07-08 09:4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올해 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작
은 정작 알려지지 않아서 검색
해 보았네요.

인도 출신 작가가 받았는데,
<모래 무덤>라고 하네요.
역시나 국내에는 소개되지 않았
구요.

고정필자, 축하드립니다 :>

페크pek0501 2022-07-09 18:15   좋아요 0 | URL
알려지지 않은 책들이 많지요. 저도 <여자들의 왕>이란 책을 동아일보 신간 안내에서 보아서 알았답니다. 그 신문 아니면 몰랐을 뻔... 제대로 홍보되지 않아 그냥 묻히고 마는 책도 많을 겁니다.

축하,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22-07-08 15: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7-09 18: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7-10 18: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7-12 17: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2-07-08 21: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에 이슬아 작가 일일 구독 서비스를 위해 밤 12시 안에
글 써서 보내는 모습 보여주는데 얼마나 안타깝던지.
진짜 애기 낳는 것 같더군요. 남의 일 같지 않고.
저도 초기 대본 쓸 때 안 써져서. 컴퓨터 창밖으로 내던지고 싶은
충동 받았죠. 사람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어디까지 갈지 모르겠더군요.
무슨 일을해도 나를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페크pek0501 2022-07-09 18:23   좋아요 1 | URL
그랬군요. 상상만 해도 힘들 것 같네요. 그래서 책을 내는 걸 출산이라 하나 봐요.
책 내고 나서 몸살을 앓는다고 하더라고요.
글이 안 써질 땐 쥐어짜게 되더라고요. 연재를 포기할까 하는 생각도 해 봤답니다.
아휴~~~ 글을 잘 쓰면 얼마나 좋을까요... 술술~~ 써지는 날이 오긴 할까요?
저는 쓰다가 더 이상 안 써지면 노트북을 닫습니다. 내일을 기대할 밖에요.
우리에겐 내일이 있다... 후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