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20년 바쁘게 살다 보니... 베스트셀러는 가급적 피하게 되었는데...개미도 안 읽었고...참 다작하시는 작가네. 항상 느끼는 거지만 프랑스는 영화, 샹송, 소설까지도 특유의 풍미를 갖고 있는데...나로서는 아 이게 인생이야? 프랑스 사람들은 이렇게 사는거야? 그거 괜찮겠는데... 하지만 눈을 들어 우리 현실을 보면 사회도 가정도 영 아직 거리가 있다는 느낌이다. 내 인생은 내가 사는 거고 누가 뭐래? 하는 이 프랑스적 느낌...그거 괜찮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파친코 1~2 세트 - 전2권
이민진 지음, 이미정 옮김 / 문학사상사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제국주의 시대, 부산과 일본 오사카를 배경으로 "아씨" - "아가씨"가 아니라 - 연상되는  한 여인의 엄혹한 일대기를 다룬다. 아마 5학년은 되어야 이해가 가능할 듯하다. 저자는 68년생 재미한인 1.5세대이다.  스토리텔링에서 빈 틈들이 보이는게 이해가 간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굉장히 신선한 반향을 불러일으킬만한 소재라서 전미문학상 후보까지 올라갔다고 한다. 제목이 파친코인 것은 머리를 가우뚱하게 만드는데 아마  다음 후속작이 나오려나보다. 내가 보기에 파친코보다 더 파란만장한 여인의 생애를 좀 더 세밀하게 파헤쳤다면  일제지하 우리 민족의 수난사를 영미권에 알릴 만한 문학작품이 되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식의 시대, 투자의 자세 - 조바심 내지 않고 시장의 기회를 잡는 법
김동환.김한진.윤지호 지음 / 페이지2(page2)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삼프로 통해 친숙한 세 저자의 투자관...물론 다는 모르겠고 넘겨가며 알 수 있을 것 같은 부분만 읽었다. 제일 와닿은 건 윤지호님... 우리나라 IT와 자동차는 경쟁력이 있다는 말씀...그리고, "주식은 수익을 올리는 게임이 아니라 실수를 피하려는 게임에 가깝다". 그렇다. 이제 겨우 수 년의 투자 경력을 가진 내가 수익을 많이 올린다면 그건 이상한 거고 시장이 잘못 돌아가고 있는거다. 일확천금은 물론 과도한 수익도 꿈꾸지 말고 은행이자보다 조금 더 벌면 된다는 자세로 접근해야겠다. 김한진 박사님 말씀대로 " 기회는 또 온다". 노후생활 위한 자금...잊지 말자, 잃지 말자는 원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급 한국어 오늘의 젊은 작가 30
문지혁 지음 / 민음사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제는 신선하고 문장은 반듯하다. 문제는 서정성의 결핍...방탕이나 불행은 없어도 되지만 연수의 열무같기도 하고  탁 트인 하늘같기도 한 알싸한 서정이 없구나.... 80년 생이시니 나아질까? 지켜볼 작가이다. 그래도 무거운 정서를 강요하지 않고 산뜻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러다 잘될지도 몰라, 니은서점
노명우 지음 / 클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 많이 불쌍한 분은 아닌, 사회학 전공 대학교수님이 동네 책방을 열어 고생하는 이야기..저자의 책방을 열게 된 마음의 행로가 궁금하다. 비슷한 연배이니 조금은 알 것도 같고...이 분투기를 읽고, 동네 책방을 조금은 불쌍한 마음으로 조금은 고마운 마음으로 이용하려 찾아보니 그새 우리 동네 기역 서점이 폐업했더라. 사실 책을 좋아하는 사람치고 동네 책방 주인을 선망하지 않는사람이 있을까마는, 나 또한 책방주인이 되어 노년의 소일거리로 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여유작작 부리는 동네 책방 주인은 꿈속의 애기구나. 작은 책방일지라도 엄연히 사업이고 고객을 상대해야 하는 대면 스트레스도 만만지 않은 듯, 저자는 상당한 고통을 호소한다. 그래도 다시 우리동네에 책방이 생겼으면 좋겠다. 무임 아르바이트라도 한 번 해보고 싶은 동네 서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