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더 원하는 거 아니죠?
아이와 시간, 둘 다를 가질 순 없어요.
하지만 어린시절이 가장 행복한 때라는 건, 반만 맞다고 생각해요.

여기서 모범적인 낙농장과 병원, 이 두 가지를 그녀는 직접 운영해 보고싶은 마음도 있었다. 하지만 어떻게? 이 많은 자식들을 데리고? 아이들이 좀 더 나이를 먹으면, 어쩌면 그때 시간이 날지도 모른다. 아이들이 모두 학교에 다니면. 아, 하지만 제임스가 하루라도 더 나이 먹는 것은 결코 바라지 않았고, 캠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이 두 아이가 지금과 똑같이 장난꾸러기나 기쁨의 천사로 영원히 남아서, 다리가 긴 괴물로 커 가는 것을 보지 않는다면 좋을 텐데, 그 손실은 무엇으로도 보상할 수 없었다. - P95

아이들이 왜 그렇게 빨리 자라야 할까? 그녀는 제임스의 머리를 턱으로 누르면서 스스로에게 물었다.
아이들은 왜 학교에 다녀야 할까? 언제나 아기가 있으면 좋을텐데. 그녀는 아기를 안고 다닐 때 가장 행복했다. - P96

그래서 그녀는 아래층으로 내려가서 남편에게말했다. 아이들이 왜 자라야만 하고 그것을 모두 잃어야 할까요? 앞으로 애들이 이처럼 행복할 날은 다시 없을 거예요. 그러면 그는 화를 냈다. 왜 그렇게 삶을 비관적으로 보는 거요?
그가 말했다. 분별력 있는 태도가 아니오. - P97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2-07-01 12: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용글 왜 와 닿는 거 같죠?^^
더운데 어찌 지내시나요?
전 어젯밤 열대야 였던 건지? 오후에 마신 커피 탓이었는지? 밤에 잠이 안 와...낮엔 헤롱헤롱~ 밤엔 잠이 안 와 헤롱헤롱~ 헤롱이가 되었네요^^
올 해의 목표 중 하나가 잃시찾 읽기랑 울프 책 읽는 것이었어요. 이제 잃시찾 1 권 앞부분 30페이지 정도만 읽어 두기만 했네요.
그래서인지... 제겐 잃시찾 이랑 울프 책 읽으시는 분들은 경외의 대상!!!
추앙 합니다ㅋㅋㅋ

유부만두 2022-07-07 07:55   좋아요 1 | URL
정말 덥지요? 저도 그제밤은 거의 설쳤어요. 어제는 낮인가 밤인가 하루를 그냥 보내버렸습니다. 잃시찾....하아.... 몇년째 헤어지지 못한 애인 같은 책이지요. (전 한국어 번역본 2가지, 불어책 다 있다요?)
그런데 울프는 읽기가 더 쉬워요. 의식의 흐름은 널뛰기라 따르기가 어렵지만 여성 작가라 그런가, 프루스트의 부자 한량 놀음보다는 덜 거부감이 들어요. 그렇지만 울프는 고작 세 권 읽은 사람이니 그만 말할게요. ^^;;
추앙, 말고 친구해주세요. 저 부산 가면 맛있는거 사주세요. 찡찡

책읽는나무 2022-07-08 12:45   좋아요 0 | URL
제가 운전을 못해서 편안하게 모시기는 힘들겠지만, 부산 내려오시는 길, 연락 주시면 쓩~ 날아가 맛난 거 사드릴 의향은 있습니다^^
부산에 가면~
맛있는 거 많더군요!!!
같이 먹어요ㅋㅋㅋ

moonnight 2022-07-01 13: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조카아이들을 보머 너무 빨리 자라지 말았으면 생각했었는데.. 다리가 긴 괴물ㅎㅎ;;; 갑자기 울프여사님께 친근감이 드네요^^

유부만두 2022-07-07 07:56   좋아요 1 | URL
그쵸. 아이들 예쁜 순간은 찰라라, 아깝죠. 그런데 다리가 긴.... 우와, 우리집 애들은 머리통만 큰 괴물인데요.

종이연필 2022-07-21 00: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이를 더 원하는 거 아니죠?-->요거이, 도리스 레싱의 ‘다섯째 아이‘에서 나오면 딱 좋을, 대사네요~

유부만두 2022-07-21 16:29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