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기...... 양 한 마리만 그려 줄 수 있어?" 

"뭐?"

"양 한 마리만 그려줘......" 


그러자 어린 왕자가 소리쳤다. 

"뭐라고! 아저씨가 하늘에서 떨어졌다고?" 

"그렇지."

나는 겸손하게 대답했다. 

"와! 그거 정말 재미있네....." 

어린 왕자가 이렇게 말하며 해맑은 웃음을 짓자 나는 무척 짜증이 났다. 내 불행을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그때 어린 왕자가 이렇게 덧붙였다. 

"그럼 아저씨도 하늘에서 온거잖아! 아저씨는 어느 행성에서 왔어?"





"저기..... 양 한 마리만 기레도."

"뭐라카노."

"양 한 마리만 그레달라켔는데."


그러더이 가가 큰 소리로 외치데.

"와, 아재가 하늘에서 떨어졌다고?"

"구래"

내는 진지하게 대답했눈데

"와, 그거 참 웃기데이......"

그라고 애린 왕자가 웃음을 빵 터트렸는데 나는 쯤 열불이 나데. 내 딴에는 지금 내 상황이 심각한 기로 밌으면 싶았는대 가가 좀 있디 이래 묻는기라.

"그라몬 아재도 하늘에서 왔네! 어느 별에서 왔노?" 






"거: 안 바쁨 저헌티 양: 좀 그:려 주셔요."

"뭣이여?"

"양: 좀 그:려 돌라고요...."


근디 야:가 소릴 깍: 질러.

"뭣:이여! 아자씨도 하늘서 떨어졌어요?"

"그려:" 내가 겸손허게 그렸어.

"아:따, 거 웃:기네요잉."

인자 에린 왕자가 막: 웃:어 싼:디 난 이게 깨:니 승:질이 나는 거여. 나는 넘들이 내 불행을 쫌 심:각허게 생각허믄 좋:겠단 말이여. 근디 야:가 또 그려.

"글:믄 아자씨도 하늘서 왔는 갑네요잉. 어:디 벨:서 왔간디요?" 



김겨울의 유툽에서 보고 따라 읽어봉게 솔찬히 재미져부러써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햇살과함께 2022-01-19 12: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전라도 버전도 영상 나왔네요^^ 봐야겠어요

유부만두 2022-01-20 11:42   좋아요 0 | URL
전북 버전 영상도 꽤 재미있어요. ^^

Persona 2022-01-19 12: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황해도랑 함북이랑 충남 버전 얼른 나오면 좋겠어요. ㅋㅋ 초등학교 때 쌤이 전북 출신이셔서 그분 생각하면서 동영상 봤어요. 그리고 저는 즤 할먼니 땜시 충남 온양 사투리가 익숙한디 전북이랑 비슷한 부분이 좀 있는 거 같애유. 저도 김, 김치보다 짐, 짐치라고 먼저 배운 거 같애유. 울 할먼니도 맨날 챔지룸 챔지룸 했는데. ㅋㅋㅋ 맹이로 하면 맨 것, 날 것으로, 하는 말이고 멘치로라고 하면 ~같이 라는 뜻이라 이런 건 좀 다른데. ㅋㅋㅋ 그리고 확실히 친구중에 전주 출신 친구들은 사투리 거의 안 쓰는 거 같더라고요. ㅎㅎ
재밌게 잘 봤습니다.

유부만두 2022-01-20 11:44   좋아요 1 | URL
그러네요. 충청도와 전남 사이라 서로 말이 섞인 게 많을 것 같아요.
강원도도 아래쪽은 경상도 느낌도 나더라고요.
충청 버전은 또 워떨까 궁금혀요.
제주도 버전과 북한 버전의 책이 나온다면 찾아서 읽어/들어 보려고 합니다.

라로 2022-01-20 1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저 <애린왕자>로 만족하려고 했는데 <에린왕자>도 사야겠어욥!!흑흑흑

유부만두 2022-01-20 21:39   좋아요 0 | URL
에린 왕자가 더 재미있어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