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베르트와 말을 트고, 함께 놀고, 그녀의 집에 초대 받고, 그 집 계단, 말뚝에도 절을 할 심정이고, 그 부모와도 가까워지고, 그 집 분위기를 따라가고, 커피나 차를 너무 마셔서 병도 나고, 숭배하던 작가를 만나 (맘 속의 환상을) 깨고, 새로운 경험과 경험을 쌓아가고, ...


질베르트와 멀어지고, 그래도 그 집을 계속 찾아가고, 멀어지는 거리와 시간을 좁히거나 늘이는 상상과 회한으로 거듭 괴롭고, 망상에 분석으로 페이지를 채우며, 이별의 아픔은 서서히 딱지가 되어 굳는데, 아, 눈물도 흘렸지.


화자의 연모의 대상은 질베르트가 아닌 그녀의 어머니 (오데트) 스완이고, 그녀와 결혼하고 예전과는 다른 사교 생활을 하지만 그 변화에도 여전히 상류층의 여유와 매력을 잃지 않는 스완씨이며, 그들이 속한 떠오르는, 돈을 아주 많이 가진, 하지만 더 강력해질 계급이며, 매력을 전시하는 사람들이며, 아직은 세계전쟁 이전의 파리, 벨에포크, 그 시절이며, 그 시절의 자신이다.  


질베르트, 너와 결혼까지 생각했어, 라고 화자는 계속 되뇌이고

그 이별의 아픔은 잊었어도 화사한 스완 부인과 함께한 자신을 다시 발견하며 기쁘다. 



심적 고통의 추억보다는 시적 감동의 추억이 누리는 평균 수명이 상대적인 수명이 훨씬 긴지라, 내가 그 시절 질베르뜨로 인하여 겪던 슬픔이 그토록 오래전부터 사라졌건만, 오월이 되어, 일종의 해시계에서, 정오 십오 분과 오후 한 시 사이에 있는 순간들을 읽고 싶을 때마다, 마치등나무 넝쿨 그늘의 부드러운 햇빛 아래서인 양 그녀의 양산 밑에서, 스완 부인과 그 시절처럼 이야기하고 있는 나를 다시 발견하며 느끼는 기쁨은 여전히 살아 있다.- P301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21-04-30 12:2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책 읽고 싶어 민음사판으로 사고 있는데(단지 사고만 있어요 ㅎㅎ) 유부만두님께서는 펭귄클래식 출판사판으로 읽고 계시네요^^
이 책의 번역은 어떤가요?
‘잃어버린 시간을 찿아서‘는 한 번 읽고 말 책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민음사도 별로 나쁘지는 않네요^^

유부만두 2021-04-30 12:39   좋아요 3 | URL
전 두 번역 함께 읽고 있어요. 민음사 판이 더 이해하기가 쉬운듯 한데요, 인물이나 줄거리가 따로 정리되어 있거든요. 펭귄은 주석도 많고 단어나 표현이 매우 옛스러워요. 둘 다 개성이 있어요. 다들 조금씩 번역문 차이가 있지만 심각한 것 같진 않고요.

붕붕툐툐 2021-04-30 23: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파이팅, 파이팅!(저의 1권은 언제쯤 끝날지.. 쩝. 그저 부러울 뿐입니다!ㅎㅎ)

유부만두 2021-05-01 10:46   좋아요 2 | URL
1권의 높은 문턱을 잘 건너시면 2권과 3권은 점점 재미있습니다. 인물들 욕하면서, 그 섬세한 (거의 집착에 가까운) 묘사에 공감하면서 읽게 됩니다. 그런데 또 한 번 숨고른다고 쉬면 ... 다시 잡아서 읽기가 힘드네요. (변명입니다, 네)
붕붕툐툐님, 1권 으쌰 으쌰 넘으세요! (스테판 외에의 만화의 응원을 받아보셔요)

단발머리 2021-05-01 08:1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프로필 사진 너무 이뻐요. 하트뿅뿅!!!! 저의 잃어버린 시절은 아마도 한참뒤에나 찾아질듯 합니다.
그 때까지 유부만두님 감상 읽는 것으로 갈음할까 합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유부만두 2021-05-01 10:48   좋아요 2 | URL
사진 이쁘죠잉? 행주치마인지 저 하얀 두건이랑 파란 드레스랑 딱 저란 말이죠. 하하하

잃어버린 시절에 대한 제 감상일랑은 그냥 스치듯 대하시고요, 단발머리님의 독서와 감상을 들려주세요. (한참 뒤엔 눈이 더 침침해 지십니다. ... 무섭죠?)

단발머리 2021-05-01 11:01   좋아요 3 | URL
지금까지 제가 들었던 그 어떤 책 ‘권유’보다 더 확실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더 침침해지기 전에 시작해야지요! 권수도 많고 하니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